광고
광고
광고

강원도, 강원중도개발공사(GJC) 기업회생 신청 결정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2/10/03 [13:57]

강원도, 강원중도개발공사(GJC) 기업회생 신청 결정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2/10/03 [13:57]

▲ <사진제공=강원도>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강원] 강원도는 지난 9월 28일, 강원도가 보증채무를 부담하고 있는 강원중도개발공사(GJC)에 대해 기업회생을 신청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강원도는 회생신청이 보증채무를 회피하거나, 강원중도개발공사의 채무를 경감시키기 위한 것이 목적이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선언했다.

 

회생신청은 강원중도개발공사가 지금까지 불투명한 경영과 비효율적 방식의 토지매각으로 강원도민에게 많은 재정부담을 지우는 것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며, 충분한 자산과 실력을 보유한 새로운 개발사업자를 찾아 하중도 관광지 개발사업을 정상화시키기 위한 조치이다.

 

특히, 이번 조치는 아무런 추가 노력 없이 강원도가 채무부담을 이행하는 것보다 2,050억 원에 대한 강원도의 예산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찾는 과정에서 나온 것이다.

 

그럼에도 일부에서 강원도가 보증채무를 회피하기 위해 강원중도개발공사에 대해 회생신청을 했다는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그러나, 강원도는 이미 체결된 계약에 따라 강원중도개발공사가 변제하지 못하는 금액에 대해 보증인으로 일체의 책임을 지게 되고, 「채무자 회생 및 파산에 관한 법률」에 따라 회생신청을 하여 강원중도개발공사의 채무 감액 시에도 강원도의 2,050억 원에 대한 보증책임은 감액되지 않기 때문에 사실적으로나 법적으로도 근거가 없다.

 

한편, 지난 8월 강원중도개발공사는 대출채권자인 아이원제일차 주식회사 측과 내년 1월까지 대출기한 연장에 합의하고 4개월간의 선취이자 납부를 완료하였다. 이것은 강원도가 보증채무를 회피하지 않겠다는 것과 강원중도개발공사가 진행 중인 하중도 관광지 개발사업에 투자한 여러 투자자들의 투자이익도 계획대로 보장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다.

 

강원도는 회생신청을 법원이 받아들여 안정된 자산과 충분한 경험을 가진 새로운 개발사업자가 사업에 참여할 경우, 강원도민들의 부담을 최소화시키는 것은 물론, 하중도 관광지 개발사업 정상화로 채권자들의 실질적인 피해는 없을 것이며, 동시에 많은 투자자들의 이익도 보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angwon-do decides to apply for corporate rehabilitation of Gangwon Middle East Development Corporation (GJC)

 

[Reporter Hyeon-Woo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Gangwon-do announced on September 28 that it had decided to apply for corporate rehabilitation against the Gangwon-do Development Corporation (GJC), which Gangwon-do bears the guarantee debt.

 

At this meeting, Gangwon-do clearly declared that the purpose of the rehabilitation application was not to evade guarantee debt or to relieve the debt of Gangwon-do Development Corporation.

 

The rehabilitation application is to minimize the burden of financial burden on Gangwon-do residents due to the opaque management and inefficient land sale by the Gangwon-do Development Corporation. measures to normalize

 

In particular, this measure comes from the process of actively seeking ways to minimize the burden of Gangwon-do's budget of 205 billion won rather than fulfilling its debt burden without any additional effort.

 

Nevertheless, some are raising concerns that Gangwon-do has applied for rehabilitation to Gangwon-do Development Corporation in order to evade the guarantee debt.

 

However, Gangwon-do will take all responsibility as a guarantor for the amount that Gangwon-do Development Corporation cannot repay according to the contract already concluded, and apply for rehabilitation in accordance with the 「Debtor Rehabilitation and Bankruptcy Act」 Even in the case of debt reduction, Gangwon-do's guarantee liability for KRW 205 billion is not reduced, so there is no factual or legal basis.

 

Meanwhile, in August, Gangwon Development Corporation reached an agreement to extend the loan period until January next year with the loan creditor, Ione First Co., Ltd., and completed the payment of upfront interest for four months. This shows that Gangwon-do will not evade guarantee debt and that it will guarantee the investment profits of several investors who have invested in the Gangwon-do development project in progress as planned.

 

If the court accepts the rehabilitation application for Gangwon-do and a new developer with stable assets and sufficient experience participates in the project, the burden on Gangwon-do residents will be minimized and there will be no substantial damage to creditors due to the normalization of the Gangwon-do tourist destination development project. At the same time, it is expected to secure the profits of many investors.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강원도, 기업회생, 강원중도개발공사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