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폐광지역 시장·군수 협의회, 준고속철도(EMU-150) 조기 도입 공동 채택

태백선·영동선 지방시대 국가균형발전 현실화 기대

김준호 기자 | 기사입력 2022/09/30 [11:08]

폐광지역 시장·군수 협의회, 준고속철도(EMU-150) 조기 도입 공동 채택

태백선·영동선 지방시대 국가균형발전 현실화 기대

김준호 기자 | 입력 : 2022/09/30 [11:08]

▲ <사진=김준호 기자>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준호 기자 = 정선군] 정선, 태백, 삼척, 영월 등 폐광지역 시장·군수협의회(의장 최승준 정선군수)에서는 지난 29일 열악한 교통망 개선을 통한 새로운 경제 회생 동력  확보를 위해 “태백선·영동선 준고속철도(EMU-150) 조기도입”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정선, 태백, 삼척, 영월이 속한 강원 남부 탄광지역은 과거 석탄산업 합리화 조치에 따른 폐광으로 대다수 시·군의 GRDP는 전국 하위 30%에 해당하여 경제는 위축되어 있다. 

 

대체산업 육성은 초기 단계에 있어 향후 경제 진흥과 산업기반의 중점 육성이 절실한 상황에서 고속도로와 고속철도 접근성 향상 등 열악한 교통망 개선이 시급하다는 공통된 생각을 가지고 태백선·영동선 준고속철도(EMU-150) 조기도입을 통한 위축된 경제 활성화, 국가 균형 발전을 실현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공동건의문에는 탄광지역의 생활기반과 인프라 접근성이 전국 250개 시·군 중 하위권에 속해있으며, 낮은 접근성으로  새로운 경제활성화 방안 모색이 절실하며, 국가균형발전과 지방시대 실현을 위하여 태백선·영동선 고속열차(EMU-150)를 조기에 도입해 줄 것을 건의하는 내용을 담았다.

 

이번 공동건의문 채택에 앞서 폐광지역 시장·군수협의회는 지난 8월 2022년 폐광지역 시장·군수협의회(의장 최승준 정선군수) 정기회 안건으로  태백선·영동선 준고속철도(EMU-150) 조기도입에 대한 공조방안을 함께 논의한 바 있다. 

 

4개 지역 시장·군수는 강원 남부 폐광지역 자치단체에서는 폐광지역의 지역 소멸위기 적극 대응을 위해 연대와 협력을 바탕으로 태백선·영동선 고속열차(EMU-150)가 조기에 도입될 수 있도록 현실적인 방안들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rlavudrj@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orter Kim Jun-ho = Jeongseon-gun] On the 29th, the Council of Mayors/Guns (Chairman Seung-jun Choi, Governor of Jeongseon-gun) in abandoned mine areas such as Jeongseon, Taebaek, Samcheok, and Yeongwol held a “Taebaek Line and Yeongdong Line Semi-High-Speed ​​Railway (EMU) -150) Early introduction” announced that they had adopted the joint proposal.

 

The coal mines in the southern part of Gangwon, which include Jeongseon, Taebaek, Samcheok, and Yeongwol, have been closed due to the rationalization of the coal industry in the past.

 

The development of alternative industries is at an early stage, and at a time when economic promotion and industrial base development are urgently needed, the early introduction of the Taebaek Line and Yeongdong Line Semi-High Speed ​​Rail (EMU-150) is urgently needed with the common belief that it is urgent to improve the poor transportation network, such as improving the accessibility of expressways and high-speed rails. It was promoted to revitalize the contracted economy and achieve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ccording to the joint proposal, the living base and infrastructure accessibility of the coal mine area is in the lower ranks among 250 cities and counties nationwide, and it is urgent to find new economic revitalization plans due to the low accessibility. (EMU-150) has been suggested to be introduced at an early stage.

 

Prior to the adoption of this joint proposal, the Mayors/Guns Council for the abandoned mine area proposed a cooperative plan for the early introduction of the Taebaek Line and Yeongdong Line semi-high-speed railway (EMU-150) as an agenda for the regular meeting of the Mayors/Guns Council for the abandoned mine area (Chairman Seung-Jun Choi, Mayor Jeongseon-Gun) in August 2022. have discussed together.

 

The mayor/gun heads of the four regions have suggested realistic plans for the early introduction of the Taebaek Line and Yeongdong Line high-speed trains (EMU-150) based on solidarity and cooperation in order to actively respond to the local extinction crisis in the abandoned mine area in the southern part of Gangwon. He said he would continue to explore.

 

rlavudrj@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준호, 정선군, 최승준군수, 폐광지역, 고속열차, EMU-150, 지역소멸, 태백선, 영동선, 국가균형발전, 지방시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