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강원도-횡성군, ‘GO! One-Team’ 비전공유 간담회 개최

이모빌리티 거점 특화단지 조성, 횡성 발전 견인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9/28 [18:10]

강원도-횡성군, ‘GO! One-Team’ 비전공유 간담회 개최

이모빌리티 거점 특화단지 조성, 횡성 발전 견인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2/09/28 [18:10]

▲ <사진제공=횡성군>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경기북부/강원] 28일 횡성군과 강원도는 '민선8기 새로운 강원도! 특별 자치시대!를 여는 Go! One-Team' 비전공유 간담회를 통해 묵계리 이모빌리티 산업입지 가속화와 부지 효율적 활용에 대한 지자체 차원의 협력과 지원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부대 이전을 통해 횡성군에서 확보한 묵계리 8만평의 부지는 지난 2020년 공모 선정을 통해 이모빌리티 기업지원센터 건립 사업이 진행되고 있었으나, 사업에 대해 사전에 충분한 공감대와 합의가 미흡했다는 군민의 목소리를 반영하여 민선 8기 군정 출범과 함께 부지 이전 등 최적의 방안을 모색해왔다. 

 

그동안 군에서는 대체부지를 확보하고 강원도와 원팀을 이루어 산업자원부 등 관계기관과의 긴밀한 협의를 지속해 왔으며 지속적인 논의와 조정 과정을 통해 탄약고 벙커 부분을 문화 체험과 전시 공간으로써 군민에게 환원하기로 하는 성과를 이끌어낼 수 있었고 또한 착공을 앞둔 시점에서 더 이상 사업을 지체할 수 없다는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횡성군이 이를 수용하기로 했으며 지역 전체를 이모빌리티 거점 특화단지를 만드는 데 강원도에서도 적극 협조하기로 하는 등 횡성군과 강원도 윈-윈 상생의 돌파구가 마련됐다. 

 

군은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횡성읍 묵계리 일원에 ‘이모빌리티 거점특화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며 기존에 진행해 온 이모빌리티 연구개발특화단지(이모빌리티 기업지원센터)는 물론 신규사업으로 이모빌리티 첨단 테크노단지(이모빌리티 기업 및 연구, R&D 시설)와 이모빌리티 관광문화복합단지(이모빌리티 관광문화시설, 화훼공원 및 상설축제장 등) 조성을 추진하고 재사용 배터리 에너지저장장치(ESS)를 기반으로 ‘횡성형 스마트팜’구축사업도 함께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김명기 군수는 “신성장동력 이모빌리티 산업은 횡성의 향후 100년을 이끌어나갈 것이다. 이모빌리티 산업이 보다 경쟁력을 확보하는 한편 주민소득과도 연계될 수 있도록 강원도와 원 팀(One-Team)으로서 협력과 지원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angwon-do-Hoengseong-gun, ‘GO! One-Team’ Vision Sharing Meeting

 

Establishment of specialized e-mobility base complex, driving development in Hoengseong

 

[Reporter Nam Sang-hoon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the 28th, Hoengseong-gun and Gangwon-do said, 'The 8th popularly elected Gangwon-do! Go! opens the special era of autonomy! At the One-Team' vision sharing meeting, they announced that they promised cooperation and support at the local level for accelerating the location of the Mukgye-ri e-mobility industry and for efficient use of the site.

 

The 80,000 pyeong site in Mukgye-ri, which was secured in Hoengseong-gun through the relocation of the unit, was selected through a public offering in 2020, and the project to build an e-mobility company support center was in progress, but reflecting the voices of the citizens that there was insufficient consensus and agreement on the project in advance. Therefore, with the inauguration of the 8th popularly elected military government, the company has been searching for the best way, such as relocating the site.

 

In the meantime, the military has secured an alternative site and formed a team with Gangwon-do to continue close consultations with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the Ministry of Commerce, Industry and Energy. In addition, as a consensus was formed that the project could no longer be delayed at the time of the start of construction, Hoengseong-gun decided to accept it, and Gangwon-do agreed to actively cooperate with the entire region to create an e-mobility base specialized complex. A breakthrough for win-win coexistence in Gangwon-do has been prepared.

 

Based on this achievement, the military plans to build an 'immobility base specialized complex' in the area of ​​Mukgye-ri, Hoengseong-eup. (immobility companies and research, R&D facilities) and the immobility tourism and culture complex (immobility tourism and cultural facilities, flower parks and permanent festival grounds, etc.) are promoted, and the 'Hoengseong Smart Farm' is based on the energy storage system (ESS) for reused batteries. We also plan to promote the construction project together.

 

Mayor Kim Myung-gi said, “The new growth engine e-mobility industry will lead Hoengseong for the next 100 years. We will do our best to cooperate and support as a One-Team with Gangwon-do so that the e-mobility industry can be more competitive and linked to the income of residents.”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횡성군, 강원도, 비전공유, 간담회, 이모빌리티, 지자체, 협력, 상생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