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북부소방재난본부-파주소방서, 파주지역 대형공장 화재 예방 '현장 점검'

화재 취약 요인 점검·보완사항 조언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9/27 [15:29]

북부소방재난본부-파주소방서, 파주지역 대형공장 화재 예방 '현장 점검'

화재 취약 요인 점검·보완사항 조언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2/09/27 [15:29]

▲ <사진제공=경기도>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경기북부/강원] 지난 26일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와 파주소방서는 대형공장 화재 예방을 위해 오후 파주시의 대표 공장 중 하나인 ‘전기초자코리아’를 방문, 현장 안전 점검을 벌였다고 밝혔다.

 

이번 현장 점검은 최근 파주지역에서 3건의 공장 화재가 연이어 발생했던 것과 관련, 공장시설의 화재 예방 안전관리를 강화해 유사 사고의 재발을 방지하고자 추진하게 됐으며 실제로 대형공장의 경우 다량의 생산품을 적재하고 있고, 위험물과 유해화학물질을 사용·보관하는 경우가 많다는 점에서 화재 발생 시 대형 피해로 번질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전기초자코리아는 연면적 11만6,091㎡, 19개 동 규모의 대형공장으로 천연가스와 전기 가열을 통해 원자재를 용해·성형 가공하는 시설인 만큼, 더욱 철저한 화재 예방 안전대책이 필요하며 이에 고덕근 북부소방재난본부장과 정찬영 파주소방서장 등 10여 명은 이날 현장 관계자들과 함께 공장 주요시설을 둘러보며 화재 취약 요인을 점검하고 보완사항에 대해 조언하는 시간을 가졌다.

 

고덕근 본부장은 현장 점검을 마치고 “위험물이나 유해화학물질을 취급하는 공장시설의 경우 화재발생 시 급격한 연소 확대로 다수 인명피해와 재산피해가 우려된다”라며 “사전에 철저한 안전관리 및 점검을 통한 화재 예방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ukbu Fire & Disaster Headquarters-Paju Fire Department, fire prevention 'site inspection' at large factories in Paju area

 

Inspection of fire-vulnerable factors and advice on supplementation

 

[Reporter Nam Sang-hoon = Gyeonggibuk-do/Gangwon] On the 26th, Gyeonggi-do Northern Fire and Disaster Headquarters and Paju Fire Department announced that they visited 'Electric Starter Korea', one of the representative factories of Paju-si in the afternoon to prevent fires in large factories, and conducted on-site safety inspections.

 

This on-site inspection was carried out to prevent the recurrence of similar accidents by strengthening fire prevention and safety management of factory facilities in relation to the recent three consecutive factory fires in Paju. Because there are many cases of using and storing dangerous substances and hazardous chemicals, there is a risk of large-scale damage in the event of a fire.

 

In particular, Electric Choja Korea is a large-scale factory with a total floor area of ​​116,091㎡ and 19 buildings. As it is a facility that melts and molds raw materials through natural gas and electric heating, more thorough fire prevention and safety measures are required. About 10 people, including the head of the Disaster Headquarters and Chan-Young Jeong, the chief of the Paju Fire Department, toured the main facilities of the factory with on-site officials, inspected fire-vulnerable factors, and gave advice on supplementary measures.

 

After the on-site inspection, Director Koh Deok-geun said, “In the case of factory facilities that handle dangerous substances or hazardous chemicals, there are concerns about a large number of casualties and property damage due to the rapid expansion of combustion in the event of a fire.” “Fire prevention through thorough safety management and inspection in advance Please do your best.”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경기도, 북부소방재난본부, 파주소방서, 공장, 화재예방, 점검, 보완, 조언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