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캠코, '2022년 기업구조혁신포럼' 개최

‘금리 인상 충격에 따른 구조조정 수요와 자본시장의 역할’ 주제로 각 분야 전문가들이 심층 논의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2/09/23 [09:49]

캠코, '2022년 기업구조혁신포럼' 개최

‘금리 인상 충격에 따른 구조조정 수요와 자본시장의 역할’ 주제로 각 분야 전문가들이 심층 논의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2/09/23 [09:49]

▲ 캠코, 2022년 기업구조혁신포럼 개최 <사진제공=캠코>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웅 기자 = 경기북부/강원]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와 한국성장금융이 후원하고 한국증권학회가 주관하는 「2022년 기업구조혁신포럼」이 지난 22일 오후 2시 캠코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서울 강남구 도곡동)에서 개최됐다고 전했다.

 

이번 포럼은 정준영 중앙대학교 교수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금리 인상 충격’을 주제로 기업 도산가능성 진단과 구조조정 수요 등이 논의됐다. 

 

첫 번째 발제자로 나선 빈기범 명지대학교 교수는 ‘금리인상 충격에 따른 기업 도산 가능성 진단’을 주제로, “한계기업 중 퇴출이 나은 기업에 대한 연명 자금의 지원보다는, 사회안전망 차원에서 퇴출된 기업의 이해관계자를 지원하고 재기토록 유도하는 자금 지원이 필요”하다고 발제했다. 

 

이어 두 번째 발제자인 오지열 한양대학교 교수는 ‘채권투자자 구성과 부도위험, 그리고 구조조정 수요에 대한 정책적 시사점’을 주제로 발제했다. 

 

오 교수는 “기업 부도 예측과 구조조정 수요 파악시 재무 건전성과 회생 가능성 외에도 채권자 구성의 중요성이 커진 상황”이라며, “앞으로 채권자 구성과 신용 위험 간의 상호 관계를 분석하여 잠재적 위험성을 파악한다면 정책 당국의 위기 대응 역량도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두일 연합자산관리 본부장은 ‘기업구조조정 관련 시장 현황 및 전망과 이슈’에 대해, “부실기업의 경우 대부분 NPL 시장을 통해 청산형(경매 등)으로 정리”된다며, “한계산업 개편과 부실기업 정상화를 위해 PEF 투자자 주도의 사전적 구조조정 진행이 필요”하다고 발제했다. 

 

발제 후 Q&A는 전대규 前 서울회생법원 부장판사(現 호반건설 부사장)가 주관했으며, 우상범 서울회생법원 판사, 박용린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 박주흥 삼정회계법인 전무 등 분야별 전문가가 패널로 참여해 활발한 질의응답과 토론이 이루어졌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자본시장 중심의 상시적 기업구조조정 활성화를 위해서는 민간부문과 공공부문의 상호 협력이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캠코는 자본시장의 공적플레이어로서 기업들의 원활한 구조조정을 지원하기 위한 역할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기업구조혁신포럼은 지난 2018년 4월 캠코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 개소와 함께 기업구조조정 현안과제 및 정책연구, 중소기업 재기지원 연구 활성화를 위해 창립됐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mco, '2022 Corporate Structure Innovation Forum'

 

Experts in each field have in-depth discussions on the topic of “Demand for restructuring in response to the shock of interest rate hike and the role of capital markets”

 

[Reporter Il-woo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The “Corporate Structure Innovation Forum 2022” sponsored by Camco (Korea Asset Management Corporation) and Korea Growth Finance and hosted by the Korea Securities Association was held at 2 pm on the 22nd at the Camco Corporate Structure Innovation Support Center. It was held in Dogok-dong, Gangnam-gu, Seoul.

 

The forum was moderated by Chung Joon-young, a professor at Chung-Ang University, and under the theme of “the shock of an interest rate hike,” a diagnosis of the possibility of corporate bankruptcy and the demand for restructuring were discussed.

 

Prof. Ki-beom Bin of Myongji University, who was the first speaker, under the theme of 'Diagnosing the possibility of corporate bankruptcy due to the shock of an interest rate hike', said, “Rather than providing life-sustaining funds to companies with better exits among marginalized companies, they It is necessary to provide financial support to support stakeholders and induce them to recover.”

 

Then, the second speaker, Professor Oh Ji-yeol of Hanyang University, gave a presentation on the topic of “Policy Implications for Bond Investor Composition, Default Risk, and Demand for Restructuring.”

 

Professor Oh said, “In addition to financial soundness and the possibility of recovery, the importance of the composition of creditors has increased when predicting corporate bankruptcy and identifying the demand for restructuring. It will also enhance our crisis response capabilities.”

 

Lastly, Kim Doo-il, head of the joint asset management division, said, "Most insolvent companies are liquidated (such as auctions) through the NPL market" regarding 'the current state, outlook and issues related to corporate restructuring'. In order to normalize the company, it is necessary to proceed with the restructuring in advance, led by PEF investors.”

 

After the presentation, the Q&A was hosted by Jeon Dae-gyu, former chief judge of the Seoul Rehabilitation Court (currently vice president of Hoban Construction), and experts in each field, including Seoul Rehabilitation Court Judge Woo Sang-beom, Park Yong-rin Research Fellow, and Park Joo-heung, Executive Vice President of Samjong Accounting Firm participated as a panel for active Q&A. and discussion took place.

 

Kwon Nam-joo, president of Camco, said, “Mutual cooperation between the private and public sectors is important in order to activate permanent corporate restructuring centered on the capital market.” We will strengthen our role for

 

Meanwhile, the Corporate Restructuring Innovation Forum was established in April 2018 with the opening of the Camco Corporate Restructuring Innovation Support Center to revitalize research on current corporate restructuring issues and policies, as well as research to support SMEs' recovery.

 

kocykim@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웅, 캠코,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성장금융, 한국증권학회, 기업구조혁신포럼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