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캠코, 국세청과 전세 임차인 보호 위해 상호 협력 강화

'갭투자, 깡통전세 등 관련 피해 최소화' 위한 업무협약 체결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2/09/20 [15:18]

캠코, 국세청과 전세 임차인 보호 위해 상호 협력 강화

'갭투자, 깡통전세 등 관련 피해 최소화' 위한 업무협약 체결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2/09/20 [15:18]

▲ 캠코내부_<사진제공=캠코>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웅 기자 = 경기북부/강원]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지난 19일 국세청 12층 징세법무국 회의실에서 국세청과 「갭투자, 깡통전세 등 관련 피해 최소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양 기관이 최근 사회적 문제로 대두된 갭투자, 깡통전세 등으로부터 임차인의 피해를 방지하고, 임차인의 주거 안정과 권리 보호를 위한 방안을 함께 마련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먼저 양 기관은 공동대응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했으며, 또한, 안정적인 전세보증금 배분 등 임차인 권리 구제를 위해 조기 공매가 필요한 압류재산의 신속한 사전 실익 분석, 적극적인 공매 의뢰 및 공매 절차 진행 등에 상호 협조하기로 했다.

 

또한, 양 기관은 공매 절차 및 입찰 참여 방법 안내 등 대국민 행정서비스 제공과 임차인 보호를 위한 제도개선 과제 발굴 및 보호 대책 마련에도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이번 협약을 기반으로, 임차인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공매 관련 법령, 업무 프로세스 등에서 보완점을 발굴․개선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임차인 피해를 효과적으로 방지하기 위해 공매 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캠코는 지난 6월부터 임차인의 전세사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전세사기 예방 요령」을 제작․배포한 바 있다.

 

또한, 언어 문제로 권리행사가 어려운 외국인 임차인을 위해 인천광역시 등 외국인 밀집지역 지방자치단체 중심으로 공매절차 안내서를 번역·배포하는 등 외국인 임차인 보호에도 힘쓸 예정이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mco strengthens mutual cooperation with the National Tax Service to protect chartered tenants

 

Signed a business agreement for 'minimization of damage related to Gap Investment, Can Jeonse, etc.'

 

[Reporter Il-woo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Camco (Korea Asset Management Corporation) announced on the 19th that it had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the National Tax Service to minimize damage related to gap investments and tin cans at the 12th floor of the National Tax Service.

 

This MOU was prepared to prevent damage to tenants from gap investment and kanjeonse, which have recently emerged as social problems, and to come up with a plan for tenant stability and protection of rights.

 

According to the agreement, the two organizations first decided to form a joint response consultative body, and also to quickly analyze the benefits in advance of the seized property that needs an early public sale in order to relieve the rights of tenants such as the stable distribution of jeonse deposits, and to actively request a public sale and proceed with the public sale procedure. decided to cooperate.

 

In addition, the two organizations plan to actively cooperate in providing administrative services to the public, including guidance on the public auction procedure and bidding participation methods, discovering system improvement tasks to protect tenants, and preparing protection measures.

 

Kwon Nam-joo, president of Camco, said, “Based on this agreement, we will find and improve complementary points in laws and business processes related to public auction to strengthen tenant protection. ․I will develop it,” he said.

 

Meanwhile, since last June, Camco has been producing and distributing the 'Prevention tips for charter fraud' in order to prevent damage to tenants from charter fraud.

 

In addition, for foreign tenants who have difficulty exercising their rights due to language problems, local governments in areas densely populated by foreigners, such as Incheon Metropolitan City, will work to protect foreign tenants by translating and distributing guidebooks on the public auction process.

 

kocykim@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웅, 캠코, 국세청, 상호협력, 업무협약, 갭투자, 깡통전세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