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가평 서태원 군수, 태봉리 폐기물 소각장 문제에 ‘진퇴양난’

-오후 2시 태봉리 폐기물 소각장 군계획심의 개최 예정
-심의 결과 따라 민심 흔들릴 수 있어...특혜 시비로 진화?
-태봉리 주민들 “가평군과 심의원들의 현명한 결정 기대”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9/20 [11:26]

가평 서태원 군수, 태봉리 폐기물 소각장 문제에 ‘진퇴양난’

-오후 2시 태봉리 폐기물 소각장 군계획심의 개최 예정
-심의 결과 따라 민심 흔들릴 수 있어...특혜 시비로 진화?
-태봉리 주민들 “가평군과 심의원들의 현명한 결정 기대”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2/09/20 [11:26]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경기북부/강원] 가평군 서태원 군수가 태봉리 폐기물 소각장 허가를 두고 ‘진퇴양난’에 빠졌다. 지난 6.1지방선거 당시 50% 이상 압도적 지지를 보내준 태봉리 주민들이 반대하는 폐기물 소각장 허가 문제가 발목을 잡고 있다. 

 

가평군은 20일 오후 2시 태봉리 폐기물 소각장 군계획심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소각장 설치를 반대하는 주민 A 씨는 국민신문고를 통해 ‘폐기물 소각장 용도변경 군 계획심의 자료 반영 요구’의 제목으로 가평군에 정식 민원을 신청했다. 

 

A 씨가 신청한 청원과 태봉리 주민들 반대 의견이 심의에 영향을 미칠지는 미지수다. 그러나 지방선거 당시 서태원 군수에게 50% 이상 강력한 지지를 보냈던 태봉리 주민들은 이번 가평군의 결정을 기대하고 있는 모양새다. 

 

폐기물소각장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국민청원 “생존권과 재산권 달린 문제”

 

A 씨는 지난 14일 국민신문고를 통해 ‘폐기물 소각장 용도변경 군 계획심의 자료 반영 요구’의 제목으로 가평군에 정식 민원을 신청했다.

 

민원의 주 내용은 도로교통공단에 의뢰한 진·출입로 타당성 조사 결과 반영이다. A 씨는 국민신문고를 통해 군 계획심의에 적극적으로 반영할 것을 요구하며 자료를 제시했다. 

 

A 씨가 제시한 자료는 총 3가지다. 1. 도로교통공단 진·출입로 타당성 조사 의뢰 결과, 2. 도시계획위원회 진입도로 완화심의 내용, 3. 대법원 판례(지역 내 유사 사건)를 첨부 자료로 제출했다. 더불어 심의위원들에게도 반영된 자료에 대한 서류검토 및 현장 확인을 요청했다.

 

앞서 이뤄진 도로교통공단 경기지부 전문가에게 타당성 조사를 의뢰한 결과 “폐기물 소각장 진입 구간은 마을 길 형태로 협소하여 차량 교통 간섭이 예견되고, 이동 경로에 거주지 인접, 대형차로 인한 소음·분진 등 주거지 생활 불편으로 인한 민원이 예견된다.”라며 문제가 있다는 지적을 했다. 

 

또한, “해당 도로는 혼용(차량·보행자)으로 이용, 차량 통행 시 보행자 회피 및 대기 공간 미흡으로 인한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이 있다.”라며 “구간 내 차량 회전반경, 양방 교행 폭, 보행자 대기 공간 확보 등 현장 여건에 적합한 개선안 검토가 필요하다.”라고 조사 결과를 보내왔다. 

 

또한, A 씨는 고물상에서 폐기물 소각 용지로의 용도변경이 도시계획위원회 개발 규모별 진입도로 완화심의 7개 항목에 적용되는지 의구심이 생긴다고 덧붙였다. 

 

A 씨는 현재 태봉리 121번지 진·출입로 사례가 지난 2017년 원흥리 레미콘 공장 신설 허가 당시와 유사한 사례라고도 설명했다. 당시 원흥리 주민들은 공장 신설을 거센 반대가 있었고, 가평군은 이를 반영해 업체와 법적 소송을 진행했으나 1.2.3심 모두 승소했다.

 

그 당시 가평군은 업체가 주민들의 동의를 얻지 못한 것을 사유로 공장설립승인신고 신청서를 반려했다고 알려졌다. 두 사례 모두 주민들의 입장은 동일하나, 가평군은 전혀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조심스러운 가평군 입장

 

청원에 따르면 민원 처리기관은 가평군 건설도시국 자원순환과이며 담당자도 공개되어 있다. 담당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국민신문고에 신청된 민원은 확인했다. 자료는 제출했으며 20일 심의위원회에 첨부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폐기물관리팀 다른 관계자는 “태봉리 군 계획심의는 도시과에서 주관한다. 심의위원장은 건설과장”이며 심의 결과를 두고 “확실하진 않지만, 부분 승인의 가능성도 있다.”라고 말했다. 

 

국민청원 서류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딜레마에 빠진 서태원 군수

 

서태원 군수도 오늘 열리는 폐기물 소각장 심의 결과에 촉각을 세우고 있는 모양새다. 심의 결과 허가가 이뤄질 경우 구설에 오를 수 있기 때문이다. 

 

앞서 본지는 지난 2일 본지는 ‘엽총 아닌 새총?...'태봉리 사건' 숨겨진 검은 그림자’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서 군수와 폐기물 소각장 사업을 주도하는 이 모씨, 그리고 언론인 정 씨에 대한 관계를 보도했다. 

 

이들 두 사람은 일명 ‘서태원 녹취록 사건’의 주인공이기도 하다. 가평지역 언론들도 이를 주목하고 있다. 심지어 가평의 한 유력언론은 폐기물 소각장 사업과 연관 있는 인사들로부터 “이 씨와 정 기자가 추진하는 일이니 관여하지 말라”라는 협박성 발언을 들었다는 보도를 했다.  

 

여기에 나오는 정 기자는 지난 6.1지방선거 당시 후보였던 서태원 군수에게 “이 씨에게 선거 전권을 넘겨라”라는 겁박을 한 당사자다. 그리고 이 씨는 정 기자와 호형호제하는 사이로 매우 절친한 관계로 전해진다. 

 

이렇듯 서태원 군수와 인연이 있는 정 기자와 이 씨가 연루된 폐기물 소각장 사업이 주민들의 반대에도 허가가 이뤄질 경우 태봉리 민심은 급격하게 돌아설 수 있기 때문이다. 

 

오후 2시 가평군청 소회의실에서 태봉리 군 계획심의가 열릴예정이다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태봉리 121번지 폐기물 소각장 인허가에 따른 심의는 잠시 후인 20일 오후 2시에 열릴 예정이다. 심의위원들이 어느 쪽 손을 들어 줄지는 알 수 없으나 결과에 따라서 군수에 대한 평가도 엇갈릴 전망이다. 

 

서 군수가 과거 특정 세력에게 휘둘렸다는 평가를 받는 전 군수 시절로 회귀할 것인지 아니면 군민들의 손을 들어주고 새롭게 군정을 펼쳐갈 수 있을 것인지 판단의 척도가 되기 때문이다. 

 

현재 태봉리 주민들은 오후 2시에 진행될 심의 결과를 주목하고 있다. 심의위원들이 결정에 따라 주민들의 희비도 엇갈릴 전망이다. 또한, 오늘 위원들의 결정이 앞으로 군정을 이끌어 나갈 서태원 군수에게 ‘독’이 될 것인지 아니면 ‘득’이 될 것인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apyeong Seotaewon governor, Taebong-ri waste incinerator problem, ‘difficult’

 

- The Taebong-ri waste incineration plant military planning review is scheduled to be held at 2 pm

- Depending on the results of the deliberation, you can shake people's hearts... Evolve into a preferential argument?

-Taebong-ri residents “expect wise decisions from Gapyeong-gun and councilors”

 

[Reporter Nam Sang-hoon = Northern Gyeonggi/Gangwon] The governor of Seotaewon, Gapyeong-gun, fell into a 'dilemma' over the permission of the Taebong-ri waste incineration plant. The issue of permitting a waste incineration plant, which was opposed by the residents of Taebong-ri, who gave overwhelming support by more than 50% during the June 1st local election, is holding back.

 

Gapyeong-gun plans to hold a military plan review for the Taebong-ri waste incineration plant at 2 pm on the 20th. In the midst of this, resident A, who opposes the establishment of the incinerator, filed a formal complaint with Gapyeong-gun under the title of ‘Request for reflection of data on planning deliberation for change of use of waste incineration plant’ through the national newspaper.

 

It is unknown whether the petition filed by Mr. A and the opposition opinions of the residents of Taebong-ri will affect the deliberation. However, the residents of Taebong-ri, who had more than 50% strong support for Governor Seo Tae-won at the time of the local election, seem to be looking forward to the decision of Gapyeong-gun.

 

People's Petition "The issue of the right to live and property rights"

 

On the 14th, Mr. A applied for a formal complaint to Gapyeong-gun with the title of “Request for reflection of data on plan review for change of use of waste incineration plant” through the National Newspaper on the 14th.

 

The main content of the complaint is the reflection of the results of the feasibility study of the access road commissioned by the Road Traffic Authority. Person A presented the data, requesting that it be actively reflected in the military plan deliberation through the national newspaper.

 

A total of three materials presented by Mr. 1. The results of the request for feasibility study of the entrance/exit road by the Road Traffic Authority, 2. Contents of the deliberation of the approach road relaxation by the Urban Planning Committee, and 3. Supreme Court precedents (similar cases in the region) were submitted as attachments. In addition, he requested the review committee members to review the documents and check the reflected data on site.

 

As a result of requesting a feasibility study from an expert at the Gyeonggi branch of the Road Traffic Authority, "The entry section of the waste incineration plant is narrow in the form of a village road, so vehicle traffic interference is expected, and it is adjacent to the residence in the moving route, and noise and dust caused by large vehicles are inconvenient. Complaints due to this are foreseen.” He pointed out that there is a problem.

 

In addition, “the road is used for mixed use (vehicles and pedestrians), and there is a possibility of safety accidents due to pedestrian avoidance and insufficient waiting space during vehicle passage.” It is necessary to review an improvement plan suitable for the field conditions, such as,” he sent the results of the investigation.

 

In addition, Mr. A added that he had doubts whether the change of use from junk to waste incineration land was applied to the seven items of the deliberation on access road mitigation by size of development by the Urban Planning Committee.

 

Mr. A explained that the current case of entry/exit road at 121 Taebong-ri is similar to that at the time of permission to build a new ready-mixed concrete plant in Wonheung-ri in 2017. At that time, the residents of Wonheung-ri strongly opposed the establishment of the factory, and Gapyeong-gun reflected this and filed a legal lawsuit with the company, but both won in the 1.2.3 trial.

 

At that time, Gapyeong-gun was reported to have rejected the application for approval of factory establishment on the grounds that the company did not obtain the consent of the residents. In both cases, the residents' position is the same, but Gapyeong-gun has a completely different picture.

 

Careful entry into Gapyeong-gun

 

According to the petition, the complaint handling agency is the Resource Circulation Division of the Construction City Bureau of Gapyeong-gun, and the person in charge is also disclosed. The person in charge said in a phone call with this paper, "We have confirmed the complaints submitted to the National Shinmungo. The materials have been submitted and will be attached to the Deliberation Committee on the 20th.”

 

Another official of the waste management team said, “The planning deliberation of Taebong-ri is managed by the city department. The deliberation chairperson is the construction manager,” he said.

 

Governor Seo Tae-won in a dilemma

 

The county governor of Seotaewon seems to be paying attention to the results of today's waste incineration deliberation. This is because, if permission is granted as a result of the deliberation, it may lead to gossip.

 

Earlier, on the 2nd, this magazine reported o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governor Seo, Mr. Lee, who leads the waste incinerator business, and Mr. Jeong, a journalist in an article titled 'A slingshot not a shotgun?...'Taebongri Incident' Hidden Black Shadow' did.

 

These two are also the protagonists of the so-called ‘Seo Tae-won Transcripts Incident’. The media in Gapyeong is also paying attention to this. A influential media outlet in Gapyeong even reported that he had heard threatening remarks from people related to the waste incinerator project, saying, “This is a business that Mr. Lee and reporter Jung are promoting, so don’t get involved.”

 

Reporter Jeong, who appears here, is the person who threatened Seo Tae-won, who was a candidate at the time of the June 1st local election, to “handed over the election authority to Mr. Lee.” Also, Lee is said to have a very close relationship with reporter Jeong Ho Hyeong-ho.

 

This is because, if the waste incineration plant project involving Jeong and Lee, who are related to Seo Tae-won's governor, is granted despite the opposition of the residents, the public sentiment in Taebong-ri can change rapidly.

 

The deliberation on the license for the waste incineration plant at 121 Taebong-ri will be held shortly after, at 2 pm on the 20th. It is not known which hand the deliberation committee members will support, but the evaluation of the governor is expected to be mixed depending on the result.

 

This is because it becomes the yardstick of judgment whether he will return to the days of the former governor who was evaluated as being swayed by certain forces in the past, or whether he will be able to raise the hands of the people and conduct a new military administration.

 

Currently, residents of Taebong-ri are paying attention to the results of the deliberation that will be held at 2 pm. Residents are expected to have mixed feelings depending on the decision of the deliberation committee. In addition, attention is focused on whether the decision of today's members will be 'poison' or 'benefit' for Governor Seo Tae-won, who will lead the military administration in the future.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가평군, 서태원, 가평군수, 태봉리, 폐기물소각장, 국민청원, 군계획심의, 서태원녹취록, 언론, 호형호제, 6.1지방선거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