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가평 인터넷 언론 A기자, '명예훼손' 재판 패소

- 재판부, 손해배상액 700만 원 지급…미지급 시 연이율 12%
- 형사 재판서도 유죄 판결 확정...징역 6개월 및 집행유예 1년 형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2/09/19 [17:09]

가평 인터넷 언론 A기자, '명예훼손' 재판 패소

- 재판부, 손해배상액 700만 원 지급…미지급 시 연이율 12%
- 형사 재판서도 유죄 판결 확정...징역 6개월 및 집행유예 1년 형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2/09/19 [17:09]

▲ 의정부지방법원 <사진출처=의정부지방법원>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강원] 지난 9월 15일 의정부지방법원(제13민사부)에서는 가평 인터넷 언론 기자 A 씨의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사건 재판이 진행됐다.

 

재판부는 A 기자에게 정 모씨의 명예를 훼손하였다며 손해배상액 700만원을 지급하라는 판결을 선고했다. 또, 판결 전까지는 연 5%, 선고한 날로부터는 연 12% 비율로 계산해 지급하라는 결정과 함께 소송비용의 95%도 부담하라고 주문했다. 

 

재판을 청구한 정 씨는 지난 2020년 A 기자가 명예를 훼손하였다며 범죄사실을 적시해 민, 형사고소를 진행했었다. 

 

민사에 앞서 진행됐던 형사 재판에서는 A 기자의 유죄를 인정해 1심 벌금 300만원, 2심 징역 6개월 및 집행유예 1년 형을 선고했었다. 

 

A 기자는 1, 2심 판결에 불복해 상고했으나 대법원은 올해 4월 이를 기각했다. 이로써 A 기자의 유죄는 확정됐다.

 

이날 진행된 재판에서도 “A 기자가 취재 활동을 빌미로 가평군 주민 B 씨에게 정 씨의 과거를 공연히 말하며 명예를 훼손하였다”라는 형사 재판 결과를 인정했다. 

 

특히, A 기자가 가평군 주민 B 씨에게 전달한 정 씨의 강간 범죄전력은 허위사실이라고 판단했다. 

 

하지만 정 씨가 청구한 손해배상액 2억 1천만원 중 위자료 부분은 입증 부족을 이유로 일부 승소를 판결했다.

 

현재 정 씨는 항소할 뜻을 비치고 있다. A 기자가 자신의 명예를 훼손함으로써 정신적, 물질적 피해가 상당하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이를 2심 재판부에서 인정을 받으려 한다고 말하고 있다. 

 

한편, A 기자는 지난 5월 말 정연수 가평군 관광협의회 회장이 고소한 명예훼손 사건 등 다수의 사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orter A of Gapyeong Internet media loses defamation trial

 

- Court pays 7 million won in damages... 12% annual interest rate for non-payment

- Criminal trial also confirmed conviction... 6 months in prison and 1 year of probation

 

[Reporter Hyeon-Woo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September 15, at the Uijeongbu District Court (13th Civil Division), a trial was held for damages caused by the libel of Gapyeong Internet journalist A.

 

The court sentenced reporter A to pay 7 million won to Jeong, who had been defamed. In addition, it was decided to pay at a rate of 5% per annum until the judgment and 12% per annum from the date of sentencing, and ordered to pay 95% of the litigation costs.

 

Jung, who requested a trial, filed civil and criminal complaints in 2020, saying that reporter A had defamed her.

 

In the criminal trial that preceded the civil trial, reporter A admitted the guilt and was sentenced to a fine of 3 million won in the first trial, 6 months in prison for the second trial, and one year of probation.

 

Reporter A appealed against the judgment of the first and second trial, but the Supreme Court dismissed it in April of this year. In this way, the guilt of reporter A was confirmed.

 

In the trial that was held on that day, he also admitted the result of the criminal trial, saying, "Reporter A has defamed her reputation by openly telling Ms. Jeong's past to Mr. B, a resident of Gapyeong-gun, under the pretext of reporting activities."

 

In particular, it was judged that Jung's rape criminal history, which reporter A delivered to Gapyeong-gun resident B, was false.

 

However, the alimony part of the 210 million won in damages claimed by Jung was partially defeated due to lack of proof.

 

Currently, Mr. Jung is showing his will to appeal. Reporter A is arguing that the psychological and material harm is substantial by defaming her, and she says she is seeking recognition by the second trial court.

 

On the other hand, it is understood that reporter A is being investigated by the police for a number of cases, including the defamation case filed by Jeong Yeon-su, chairman of the Gapyeong-gun Tourism Council at the end of May, in addition to the Jung case.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가평군, 의정부지방법원, 기자, 재판, 민사, 명예 훼손, 범죄, 형사, 고소, 위자료, 정연수, 손해배상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