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원주, 추석 명절 대비 ‘체불예방 및 조기 청산대책’ 추진

노동자의 소득 보호와 권리구제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2/09/05 [09:52]

원주, 추석 명절 대비 ‘체불예방 및 조기 청산대책’ 추진

노동자의 소득 보호와 권리구제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2/09/05 [09:52]

▲ 원주시청사 <사진제공=원주시>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강원] 원주시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노동자의 소득 보호와 권리구제를 위해 고용노동부와 연계해 ‘체불예방 및 조기 청산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 3일부터 오는 10월 31일까지 고용노동부 원주지청, 원주시 노사민정협의회, 관내 제조업체 등 현장 의견 청취와 동시에 관내 업체의 임금체불 예방, 청산을 위해 체불청산기동반을 운영해 신속한 청산 지도를 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 금리 인상 등의 영향으로 취약 근로자에 대한 임금체불이 우려된다고 판단, 업종별로 현장을 세분화해 체불 예방 집중 지도와 신속한 청산에 중점을 둔다고 강조했다.

 

또한, 시 발주 사업과 물품 대금 등을 추석 명절 이전에 조기에 집행하고 인건비 지출도 꼼꼼히 챙기기로 했다.

 

원주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와 물가상승 등으로 시민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임금체불까지 겹쳐 근로자들의 고충이 더욱 심화되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라며, ”임금체불 예방 및 청산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onju promotes ‘prevention of late payment and early liquidation measures’ in preparation for Chuseok holidays

 

Workers' income protection and rights relief

 

[Reporter Kim Hyun-woo = Northern Gyeonggi/Gangwon] Ahead of the Chuseok holiday, the city of Wonju announced that it would promote 'prevention of arrears and early liquidation measures' in conjunction with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to protect workers' income and remedy their rights.

 

From the 3rd to the 31st of October, the Wonju Office of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the Wonju-si Labor-Management Civil Administration Council, and local manufacturers, etc. will listen to on-site opinions and, at the same time, operate the arrears settlement group to prevent and liquidate wages from companies in the jurisdiction, and provide prompt settlement guidance. .

 

In particular, he emphasized that this year, the focus is on intensive guidance on the prevention of arrears and prompt liquidation by subdividing the sites by industry, judging that there are concerns about delayed payment of wages for vulnerable workers due to the effects of the prolonged Corona 19 and interest rate hikes.

 

In addition, it was decided to execute the city order project and the price of goods early before the Chuseok holiday, and to pay attention to labor costs.

 

An official from Wonju City said, “In a difficult situation in the civil economy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and inflation, it should not happen that the workers’ difficulties should not be further aggravated by delayed payment of wages.” .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원주시, 추석 명절, 노동자, 소득 보호, 권리 구제, 고용노동부, 체불예방 및 조기 청산대책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