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속초시, 해난어업인 유가족 생활안정비 지원

유가족 생활 안정과 경제적 지원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2/08/23 [16:51]

속초시, 해난어업인 유가족 생활안정비 지원

유가족 생활 안정과 경제적 지원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2/08/23 [16:51]

▲ <사진제공=속초시>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강원] 속초시가 해상에서 불의의 사고로 사망·실종된 해난어업인 유가족에게 생활 안정비를 지급한다고 밝혔다.

 

유가족 생활안정비 지원은 실종된 지 30년이 넘은 해난어업인 유가족에게는 동곡사회 복지재단에서 학비 및 명절 위문품비(세대 당 10만 원)를, 30년 이하 유가족에게는 속초시에서 생활안정비(세대 당 50만 원)를 매년 추석 명절을 앞두고 연 1회 지원하고 있다.

 

현재 속초시 관내 해난어업인 유가족은 총 89세대로 이 가운데 생활안정비 지원 대상은 39세대이며, 나머지 세대는 명절 위문품비 등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명단을 강원도에 제출한 상태이다.

 

속초시는 타 법령에 의한 보조 등 중복지원 여부를 조사 후 최종 지원 명단을 확정하고 오는 26일까지 신청서를 접수받아 8월 말경 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지원 신청은 지원 신청서, 통장 사본, 신분증을 구비하여 해양수산과로 방문하면 된다.

 

속초시 관계자는“세대주가 평생 어가 경영을 하다 사망·실종된 것을 고려하여 해난어업인 유가족의 생활 안정과 경제적 지원이 필요한 만큼 지원 대상자 누락이 없는지 면밀히 검토하겠다.”라고 밝혔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okcho City supports living expenses for survivors of haenan fishermen

 

Life stability and financial support for the bereaved family

 

[Reporter Hyeon-Woo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Sokcho City announced that it would pay living expenses to the families of survivors of fishermen who died or disappeared due to an unexpected accident at sea.

 

To support the living expenses of the bereaved family, tuition and holiday consolation expenses (100,000 won per household) are provided by the Donggok Social Welfare Foundation for the families of the survivors of fishermen who have been missing for more than 30 years, and living expenses (50 per household) from Sokcho for the bereaved family members under 30 years of age. 10,000 won) is provided once a year ahead of the Chuseok holiday every year.

 

Currently, there are a total of 89 families of survivors of naval fishing in Sokcho, of which 39 households are eligible for living stabilization expenses, and the rest of the households have submitted their list to Gangwon-do so that they can receive support such as holiday consolation expenses.

 

The city of Sokcho plans to confirm the final list of support after investigating whether there is overlapping support such as subsidies under other laws, and to receive applications by the 26th and pay the support by the end of August. To apply for an application, please visit the Department of Oceans and Fisheries with an application form, a copy of your bankbook, and an identification card.

 

An official from Sokcho City said, "Considering the death and disappearance of the head of the household as a fisherman for the rest of his life, we will closely examine whether there are any missing persons for support as it is necessary to stabilize the life of the bereaved family and provide financial support."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속초시, 해난어업인, 유가족, 생활 안정비, 사고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