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동해시, 재해취약지 등 31개소 대상 집중안전점검 실시

건축, 전기, 소방 등 각 분야 민간전문가 참여, 드론 등 첨단장비 활용

장선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8/18 [13:42]

동해시, 재해취약지 등 31개소 대상 집중안전점검 실시

건축, 전기, 소방 등 각 분야 민간전문가 참여, 드론 등 첨단장비 활용

장선희 기자 | 입력 : 2022/08/18 [13:42]

▲ <사진제공=동해시>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장선희 기자 = 경기북부/강원] 동해시는 지난 17일부터 10월 14일까지 59일간 각종 시설·건축물과 위험시설, 최근 위험성이 부각된 시설물을 대상으로 집중안전점검에 나선다고 밝혔다.  

 

집중안전점검은 최근 대형사고 및 재난을 계기로 안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증대되고, 안전점검 및 관리체계 강화 필요성이 요구됨에 따라 ‘대한민국 안전대전환’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시는 건설공사현장과 산사태 재해취약지, 전통시장 등 주민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31개소를 대상으로 집중안전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며, 점검의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하여 공무원을 비롯하여 건축, 전기, 소방 등 각 분야 민간전문가가 참여한 가운데, 드론 등 첨단장비를 활용하여 점검의 질을 높이는데 주력할 예정이다.

 

점검결과는 행정안전부에서 운영중인 ‘안전정보통합시스템’을 통하여 결과를 공개할 예정으로, 보수·보강이 시급한 사항은 즉시 조치하고, 추가 진단이 필요한 사항은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하는 등 지속적인 이력관리로 위험요인을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박희종 안전과장은 “지난 3월 발생된 산불로 많은 산림이 손실되어 산사태 발생이 우려되는 재해취약지와 사각지대를 선제적으로 점검하여 재해로부터 안전한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라며, “이번 집중안전점검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best-suny@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nducted intensive safety inspections in 31 places including Donghae City and disaster-prone areas

 

Participation of private experts in each field such as architecture, electricity, and firefighting, and use of advanced equipment such as drones

 

[Reporter Jang Seon-hee = Northern Gyeonggi/Gangwon] Donghae City announced that it will conduct intensive safety inspections for various facilities, buildings, and hazardous facilities, as well as facilities with recently highlighted risks, for 59 days from the 17th to the 14th of October.

 

Intensive safety inspection is promoted as a part of ‘Korea’s safety belt transition’ as public interest in safety has increased in the wake of recent major accidents and disasters, and the need to strengthen safety inspection and management systems is required.

 

The city plans to conduct intensive safety inspections for 31 places that are closely related to residents' lives, such as construction sites, areas vulnerable to landslides, and traditional markets. With the participation of private experts in each field, it plans to focus on improving the quality of inspection by using advanced equipment such as drones.

 

The results of the inspection will be disclosed through the 'Safety Information Integrated System' operated by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nd measures that are urgently needed for repair and reinforcement are taken immediately, and those requiring additional diagnosis are subject to continuous history management, such as conducting a precise safety diagnosis. to reduce risk factors.

 

Park Hee-jong, head of the safety department, said, “We plan to create a safe environment from disasters by preemptively inspecting disaster-prone areas and blind spots that are likely to cause landslides due to the loss of a lot of forest due to the forest fire that occurred in March.” We ask for a lot of interest and active cooperation from the citizens,” he said.

 

best-suny@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장선희, 기자, 동해시, 집중, 안전점검, 대한민국, 안전대전환, 재해취약지, 전통시장, 주민, 생활, 밀접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