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 발달장애인의 실종예방...'배회감지기' 무상 지원

실시간 위치 확인 기능을 통해 치매환자, 발달장애인 등의 실종을 방지하는 기기

장선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8/17 [17:15]

양주시, 발달장애인의 실종예방...'배회감지기' 무상 지원

실시간 위치 확인 기능을 통해 치매환자, 발달장애인 등의 실종을 방지하는 기기

장선희 기자 | 입력 : 2022/08/17 [17:15]

▲ 배회감지기<사진제공 =복지지원과 장애인정책팀>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장선희 기자 = 경기북부/강원] 양주시는 발달장애인의 실종 예방과 조속한 발견·복귀를 위해 실시간 위치 추적이 가능한 손목시계형 ‘배회감지기’를 무상으로 지원한다고 밝혔다.

 

배회감지기는 목걸이나 시계 형태로 실시간 위치 확인 기능을 통해 치매환자, 발달장애인 등의 실종을 방지하는 기기이다.

 

이번에 지원하는 배회감지기는 손목시계 형태로 제작됐으며 실시간 위치 알림을 비롯해 안심존 이탈 시 알림, SOS호출, 낙상감지 기능을 탑재하고 있어, 특히 발달장애인의 실종 등 위급 상황 시, 위치 정보를 확인해 조기 발견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원 대상은 관내 생계급여, 의료급여 기초생활수급자 가운데 2022년 12월 31일 기준 만 18세 미만인 발달장애인이며, 지원 대상자에게는 배회감지기 1대가 지급되며 2년간 AS 서비스가 무상으로 지원된다.

 

배회감지기 지급 첫 24개월간 통신비는 무료이며 지원 종료 이후에도 비용 자부담을 통해 사용할 수 있다.

 

강수현 시장은 “배회감지기 지급을 통해 발달장애인의 실종 사고를 막고 보호 가족 양육 부담이 경감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best-suny@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angju City, prevention of disappearance of persons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Free support for 'loitering detectors'

 

A device that prevents the disappearance of dementia patients and developmentally disabled people through the real-time location check function

 

[Reporter Jang Seon-hee = Gyeonggibuk-do/Gangwon] Yangju City announced that it will provide free support for a wristwatch-type 'roaming detector' that can track the location in real time to prevent the disappearance of people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and to find and return them quickly.

 

A wandering detector is a device that prevents the disappearance of dementia patients and developmentally disabled people through a real-time location check function in the form of a necklace or watch.

 

The loitering detector supported this time is made in the form of a wristwatch and is equipped with real-time location notification, notification when leaving the safe zone, SOS call, and fall detection functions. is expected to help.

 

The recipients of the support are those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who are under the age of 18 as of December 31, 2022 among recipients of basic livelihood benefits and medical benefits in the district.

 

Communication fee is free for the first 24 months of payment of the roaming detector, and it can be used at your own expense even after the end of support.

 

Mayor Kang Su-hyeon said, “I hope that the provision of loitering detectors will prevent the disappearance of people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and reduce the burden of caring for families.”

 

best-suny@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장선희, 기자, 양주시, 발달장애인, 실종예방, 발견, 복귀, 실시간, 추적, 배회감지기, 무상, 지원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