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동두천시보건소, 진드기 물림 주의 당부..."진드기 기피제 무료배부"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

장선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8/09 [14:30]

동두천시보건소, 진드기 물림 주의 당부..."진드기 기피제 무료배부"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

장선희 기자 | 입력 : 2022/08/09 [14:30]

▲ 야외활동 시 진드기 물림 주의 당부<사진제공= 동두천시보건소>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장선희 기자 = 경기북부/강원] 동두천시보건소는 사회적 거리두기 의무화 해제와 여름 휴가철을 맞아 야외활동이 증가함에 따라 진드기 매개 감염병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감염병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고 밝혔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우리나라에서 지난 2012년 처음 감염 발생이 보고되었고 이후 해마다 환자 수가 증가하고 있는 감염병이다. 

 

전국적으로 분포하고 4~11월에 호발하며, 사람이나 반려동물이 풀과 접촉하는 작업 또는 야외활동 중에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린 후, 4~15일의 잠복기를 거쳐 38도 이상의 고열, 소화기 증상(오심, 구토, 설사) 등이 나타난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치료제나 예방백신이 없기 때문에 농작업, 등산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진드기에 물리지 않기 위해서는 등산, 주말농장 등 야외활동 시 긴소매, 긴바지, 모자 등으로 안전하게 옷을 갖춰 입기, 야외활동 시 풀밭 위에 앉거나 눕지 않기, 풀밭 위에 옷을 벗어두지 않기, 작업 및 야외활동 시 기피제 사용하기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보건소 관계자는 “야외활동 시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진드기 매개 감염병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반드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받을 것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동두천시보건소는 기온상승으로 인한 진드기 개체수 증가 및 시민들의 야외활동이 많아짐에 따라 진드기 매개 감염증 예방을 위해 ‘진드기 기피제’를 관내 행정복지센터 8개소를 통해 사회단체와 취약계층에 무료로 배부하고 있다.

 

best-suny@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ongducheon City Health Center, urges to be careful of tick bites..."Free distribution of tick repellent"

 

The best prevention is to avoid tick bites when outdoors.

 

[Reporter Jang Seon-hee = Northern Gyeonggi/Gangwon] Dongducheon City Health Center said that it has requested special attention to prevent infection with severe fever with thrombocytopenia syndrome (SFTS), a tick-borne infectious disease, as social distancing is lifted and outdoor activities increase in the summer vacation season.

 

Severe fever with thrombocytopenia syndrome (SFTS) is an infectious disease that was first reported in Korea in 2012 and the number of patients has been increasing every year since then.

 

Distributed nationwide and occurring frequently from April to November, after being bitten by a tick carrying SFTS virus during work or outdoor activities in which humans or companion animals come into contact with grass, after an incubation period of 4 to 15 days, high fever of 38 degrees or more, digestive disorders Symptoms (nausea, vomiting, diarrhea) appear.

 

Since there is no cure or vaccine for severe fever with thrombocytopenia syndrome, the best prevention method is to avoid being bitten by ticks during outdoor activities such as farming and mountain climbing.

 

In order not to be bitten by ticks, wear safe clothing such as long sleeves, long pants, and a hat during outdoor activities such as mountain climbing and weekend farms; do not sit or lie down on the grass when outdoors; Precautions such as the use of city repellents must be observed.

 

An official from the public health center added, “We urge you to follow the guidelines for prevention of tick-borne diseases when outdoors, and to visit a medical institution if you have symptoms of a tick-borne infection.”

 

Meanwhile, Dongducheon City Health Center is distributing 'mite repellents' to social groups and vulnerable groups free of charge through eight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s in the district to prevent tick-borne infections as the number of ticks increases due to temperature rise and citizens are more active outdoors. have.

 

best-suny@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장선희, 기자, 동두천시, 보건소, 사회적거리두기, 의무화, 해제, 여름, 휴가철, 야외활동, 진드기, 매개, 감염,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SFTS, 감염병, 예방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