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폭염 위기경보 8월 한달간...'폭염 및 질식사고 예방 특별기간' 운영

‘노동안전지킴이’ 104명을 활용한 점검 활동을 추진, 집중관리에 나서

장선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8/01 [17:59]

경기도, 폭염 위기경보 8월 한달간...'폭염 및 질식사고 예방 특별기간' 운영

‘노동안전지킴이’ 104명을 활용한 점검 활동을 추진, 집중관리에 나서

장선희 기자 | 입력 : 2022/08/01 [17:59]

▲ 경기도북부청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강원

 

[장선희 기자 = 경기북부/강원] 경기도는 8월 1일, 여름철 노동자들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폭염 및 질식사고 예방 특별기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도는 이번 '폭염 및 질식사고 예방 특별기간' 동안 도내 건설산업 현장, 제조·물류 사업장 등을 중심으로 31개 시군 ‘노동안전지킴이’ 104명을 활용한 점검 활동을 추진, 집중관리에 나선다.

 

이는 올해 여름 폭염 위기 경보가 지난해보다 일찍 격상되고, 일터에서의 질식사고 및 열사병 의심 사고가 잇따라 발생한 데 따른 조치로, 운영 기간은 8월 1일부터 오는 31일까지 1개월간이다.

 

실제 최근(2016~2021년) 국내 여름철 온열질환 산업재해자는 182명으로, 이 가운데 29명이 사망했다. 사망자의 69%가 건설 현장에서 나왔고, 이외 제조업, 운수·창고·통신업 등에서도 다수 발생한 바 있다.

 

특히 최근 10년간(2012~2021년) 국내 밀폐공간 질식사고 산업재해자 348명 중 거의 절반(165명)이 사망한 만큼, 평소 폭염 및 질식사고와 관련해 철저한 안전 수칙 준수와 예방 노력이 필요하다. 

 

각 사업장이 질식사고나 온열질환에 대한 예방조치를 철저히 준수할 수 있도록 밀착 지도하고, 노동자들이 안전하게 작업할 수 있도록 홍보활동도 병행할 예정이다. 

 

현재 도는 도내 중대산업재해를 5년 이내 절반으로 줄이겠다는 목표를 설정하고 현장 중심의 집중관리와 선제적 예방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노동안전지킴이’를 활용, 산업현장 상시 지도점검과 산재 예방 컨설팅, 안전 인식 개선 홍보활동을 벌이는 한편, 50인 미만 소규모 사업장 대상 찾아가는 산재 예방 교육을 추진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근에는 시군 관련 부서 및 관계기관과 회의를 열고, 여름철 폭염 대비 온열질환·질식사고 예방 활동 강화 등에 대한 집중 지도를 당부한 바 있다. 

 

강현도 노동국장은 “올해는 어느 때보다 폭염 기간이 길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일터에서의 노동자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라며 “안전보건조치가 준수된 상태에서 작업이 이루어지도록 철저한 사전 확인과 사고 예방 활동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best-suny@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do, heat wave crisis warning for the month of August... 'Special period to prevent heat waves and suffocation'

 

Conducted inspection activities using 104 ‘labor safety guards’ and started intensive management

 

[Reporter Seon-hee Jang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August 1st, Gyeonggi Province announced that it would operate a 'special period for preventing heat waves and suffocation accidents' for the safety and health of summer workers.

 

During this 'special period for the prevention of heat waves and suffocation', the province will promote inspection activities using 104 'labor safety guards' from 31 cities and counties, centered on construction industry sites and manufacturing and logistics sites in the province, and intensively manage them.

 

This is a measure following the rise of the heat wave crisis warning earlier this summer than last year, and suffocation accidents and suspected heat stroke accidents at work one after another.

 

In fact, recently (2016-2021), there were 182 industrial accidents caused by heat-related diseases in the summer in Korea, of which 29 died. 69% of the deaths occurred at construction sites, and there have been many other cases in the manufacturing, transportation, warehouse, and telecommunication industries as well.

 

In particular, as nearly half (165) of the 348 industrial accident victims in confined space suffocation accidents in Korea during the last 10 years (2012-2021) died, it is necessary to strictly observe safety rules and prevent suffocation accidents related to heat waves and suffocation.

 

Close guidance will be provided to ensure that each business site thoroughly observes preventive measures against suffocation accidents and heat-related diseases, and public relations activities will also be conducted to ensure that workers can work safely.

 

Currently, the province has set a goal to reduce serious industrial accidents in the province by half within five years, and is promoting on-site intensive management and preemptive prevention activities.

 

Various efforts are being made, such as conducting regular inspections of industrial sites, consulting on industrial accident prevention, and publicity campaigns to improve safety awareness, using the ‘Labor Safety Keeper’, and conducting industrial accident prevention education for small businesses with fewer than 50 employees.

 

Recently, he held a meeting with city and county-related departments and related organizations and asked for intensive guidance on strengthening activities to prevent heat-related diseases and suffocation accidents in preparation for the summer heat wave.

 

Kang Hyeon-do, director of the Labor Bureau, said, “As the heat wave is expected to be longer than ever this year, special attention is required to protect the lives and health of workers at work. We ask that you actively participate in thorough pre-checks and accident prevention activities.”

 

best-suny@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장선희, 기자, 경기도, 여름철, 노동자, 안전, 건강, 폭염, 질식, 사고, 예방, 특별기간, 건설산업, 현장, 제조, 물류, 노동안전지킴이, 집중관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