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동해항 상반기 수출액 사상최고치, 전년 동기 대비 82% 증가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2/07/19 [13:46]

동해항 상반기 수출액 사상최고치, 전년 동기 대비 82% 증가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2/07/19 [13:46]

▲ 동해항 상반기 수출액 사상최고치, 전년 동기 대비 82% 증가 <사진제공=동해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강원]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과 세계적 경기 침체가 우려되는 가운데에서도 동해항을 통한 상반기 수출액이 사상 최초로 4억 달러를 넘어서며 연간 최고 수출실적을 갱신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동해시 북방물류산업진흥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동해항을 통한 수출액은 4억 2,399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82.6% 증가세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우리나라 전체 수출은 15.1%, 강원도 수출은 15%로 동해항의 수출 증가세는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동해항의 연간 수출액 최고치는 2014년에 기록한 6억 6만 달러로 지금과 같은 추세가 지속될 경우, 올해 동해항 수출실적은 이를 훌쩍 뛰어넘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상반기 동해항 수출을 품목별로 보면 해저케이블을 포함한 전선류가 1억 5,682만 달러를 기록, 전체의 37%를 차지해 효자 노릇을 톡톡히 했으며, 건설기계 및 승용차가 1억 627만 달러, 합금철이 8,955만 달러, 시멘트류가 3,490만 달러로 그 뒤를 이었는데, 상위 4개 제품군의 수출 비중이 전체 수출의 91%를 차지한 가운데 화장품, 세제, 담배 등 생활용품의 수출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국가별 수출액을 보면 건설기계와 승용차 수출이 많았던 러시아가 1억 1,167만 달러로 가장 많았고, 해저 케이블 수출이 많았던 대만이 1억 705만 달러로 두 번째, 미국, 네덜란드, 호주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특히, 100만 달러 이상 수출실적을 기록한 국가가 17개국이나 될 정도로 수출대상 국가의 다변화도 눈에 띄는데 몽골,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등 중앙아시아 국가로의 수출 증가가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최호영 (재)북방물류산업진흥원 원장은 “불안한 세계정세 속에서도 동해항의 수출실적이 사상최고치를 기록한 것은 동해항과 항만 배후지역 사이의 시너지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고 있는 것”이라면서, “동해항 컨테이너 화물유치 지원사업 등 화주기업에 대한 세심한 지원을 통해 수출신장세가 지속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onghae Port’s exports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an all-time high, increased by 82%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Reporter Hyeon-Woo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Despite concerns about rising international raw material prices and a global economic slowdown, it is expected that exports through the East Sea Port will exceed $400 million for the first time in history, renewing the highest annual export performance.

 

According to the Donghae City Northern Logistics Industry Promotion Agency, exports through Donghae Port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amounted to $423.9 million, an increase of 82.6%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During the same period, Korea's total exports accounted for 15.1%, and Gangwon Province's exports accounted for 15%.

 

The highest annual export value of Donghae Port was USD 660,000 recorded in 2014, and if the current trend continues, the export performance of Donghae Port this year is expected to exceed this figure.

 

Looking at the exports of Donghae Port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by item, electric wires including submarine cables recorded $156.82 million, accounting for 37% of the total, making a significant contribution to exports. , cement, followed by $34.9 million, with exports of the top four products accounting for 91% of total exports, while exports of household goods such as cosmetics, detergents and cigarettes are also steadily increasing.

 

Looking at the export amount by country, Russia, which exported most of construction equipment and passenger cars, had the largest amount of USD 111.7 million, followed by Taiwan, which exported the most submarine cables, with USD 107.05 million, followed by the United States, the Netherlands, and Australia.

 

In particular, the diversification of export target countries is remarkable as there are 17 countries that have exported more than $1 million in exports.

 

Choi Ho-young, president of the Northern Logistics Industry Promotion Agency, said, “The fact that the export performance of the East Sea Port reached an all-time high despite the unstable world situation is that the synergy effect between the East Sea Port and the port hinterland is gradually appearing.” We will do our best to ensure that export growth continues through meticulous support for shippers.”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기자, 동해시, 동해항, 수출액, 북방물류산업진흥원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