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강릉시장 김홍규, 해양실크로드 경제도시 본격 시동...'5대 핵심공약 첫 번째'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2/07/12 [12:16]

강릉시장 김홍규, 해양실크로드 경제도시 본격 시동...'5대 핵심공약 첫 번째'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2/07/12 [12:16]

▲ 강릉시청사 <사진제공=강릉시>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강원] 김홍규 강릉시장은 민선8기 시정의 최우선 목표를 인구증가와 일자리 창출에 역점을 두고 있다고 전했다.

 

5대 핵심공약 중 첫 번째인 <해양실크로드 경제도시> 분야의 항만건설·국가산업단지 조성, 환동해권 복합물류 거점 기지 조성 등 세부과제를 신속하게 추진하기 위해 현장 점검에 나선다고 밝혔다.

 

특히, 첫날인 12일에는 시민생활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고 준공을 앞둔‘안인화력발전소’와 해양실크로드 경제도시의 핵심사업장인 ‘옥계항’을 취임 이후 첫 방문지로 정했다. 

 

강릉 안인 1, 2호기 건설현장(이하 안인발전소)은 사업비 5조 6천억 원의 국내 최대 규모의 건설 사업현장이다.

 

안인발전소 1호기는 올 9월, 2호기는 내년 3월 준공 예정으로 준공 이후 강릉에코파워, 한국남동발전 등 운영사 및 협력사를 포함하여 600여 명의 인력이 상주하고, 운영 등의 경제적 파급효과 또한 2조 1천억 원에 달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의 중심축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어서 방문하는 옥계항은 지난 1991년 한라시멘트에서 시멘트 무역의 전진기지로 활용하기 위해 건설됐다.

 

김 시장은 옥계항을 차후 컨테이너 물류항으로 육성하고, 장기적으로는 항만기본계획에 반영하여 국가항으로 건설, 인근의 철도(동해선), 항공(양양국제공항)을 연계, 옥계산업단지와 동해안권 경제자유구역 옥계지구, 강릉중소일반산업단지, 강릉과학산업단지, 주문진농공단지와 함께 강릉을 환동해권 복합물류 거점으로 거듭나게 할 계획이다.

 

김홍규 강릉시장은“각종 규제 완화로 원활한 투자유치 및 도심공동화를 해소하고, 대규모 투자사업 유치로 일자리 창출 및 지역 경기 활성화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angneung Mayor Kim Hong-gyu, full-fledged start-up of the Maritime Silk Road Economic City... 'The first of the five key promises'

 

[Reporter Kim Hyeon-woo = Northern Gyeonggi/Gangwon] Gangneung Mayor Kim Hong-gyu said that the top priority of the 8th popularly elected municipal administration is to focus on population growth and job creation.

 

He announced that he would conduct on-site inspections to quickly carry out detailed tasks such as port construction, national industrial complex creation, and complex logistics base in the Pan-East Sea region in the field of <Marine Silk Road Economic City>, the first of the five key pledges.

 

In particular, on the 12th, the first day, ‘Anin Thermal Power Plant’, which is closely related to citizens’ life and which is about to be completed, and ‘Okgye Port,’ a core business site of the Ocean Silk Road Economic City, were selected as the first places to visit since taking office.

 

Gangneung Anin Units 1 and 2 construction sites (hereinafter, Anin Power Plant) are the largest construction sites in Korea with a project cost of KRW 5.6 trillion.

 

Anin Power Plant Unit 1 is scheduled to be completed in September of this year and Unit 2 in March next year. It is expected to play a pivotal role in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and creating jobs.

 

Okgye Port, to be visited next, was built in 1991 to be used as a forward base for cement trade in Halla Cement.

 

Mayor Kim nurtures Okgye Port as a container logistics port in the future, and in the long term, reflects it in the port master plan and builds it as a national port. Together with the free zone Okgye District, Gangneung Small and Medium Industrial Complex, Gangneung Science Industrial Complex, and Jumunjin Agricultural Industrial Complex, Gangneung is planning to be reborn as a complex logistics hub in the East Sea area.

 

Gangneung Mayor Kim Hong-gyu said, “We will do our best to attract investment and resolve urban sprawl through deregulation, create jobs and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by attracting large-scale investment projects.”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기자, 강릉시, 김홍규, 민선8기 시정, 인구증가, 일자리 창출, 해양실크로드 경제도시, 5대 핵심공약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