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종석 양주시 부시장, 명예퇴임식 개최..."32년 공직생활 마무리"

장선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6/30 [10:15]

김종석 양주시 부시장, 명예퇴임식 개최..."32년 공직생활 마무리"

장선희 기자 | 입력 : 2022/06/30 [10:15]

▲ 김종석 양주시 부시장 퇴임<사진제공= 자치행정과>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장선희 기자 = 경기북부/강원] 제16대 김종석 양주시 부시장이 지난 29일 명예퇴임식을 갖고 32년간의 공직생활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김 부시장은 1990년 시흥시 공무원을 시작으로 1995년 경기도 전입 이후 경기도 투자유치과장, 규제개혁추진단장, 미래전략담당관, 축산산림국장,문화체육관광국장 등 주요 보직을 두루 거치며 도정 현안 업무를 담당했다.

 

김 부시장은 지난 1년 동안 지속발전 가능한 미래 신성장 동력 창출을 위해 경기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사업 추진, 은남일반산업단지 계획 최종 승인 남면 입암천 경기형 청정하천 공모 선정, 교외선 운행재개 업무협약 체결, 양주도시공사 출범 등에 시정 역량을 집중하며 경기북부 중심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탄탄한 기반을 조성했다.

 

또한 양주 회암사지가 고고유적 단독유산으로써 대한민국 최초로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선정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였으며 양주 회암사지 사리탑의 국가문화재 보물지정, 민복진미술관 개관 등 양주시민의 품격있는 문화예술 향유를 위한 인프라 확충에 심혈을 기울였다.

 

덕정역~서울역을 잇는 1100번 광역버스 개통, 선암~하패 동두천 연결교량 개통, 옥정중앙공원 AR동물원 개장, 2022년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 협약체결, 장흥 청정계곡 생활SOC사업 등 지역경제 회복과 시민체감형 공공서비스 제공에 앞장섰다.

 

김 부시장은 퇴임사를 통해 “양주시 부시장으로 1년간 재임하면서 매일매일 사과나무를 심는다는 심정으로 시정 업무에 몰두했다”며 “무한한 발전 가능성을 가진 도시인 만큼 자부심을 가지고 양주시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며 선배로서의 당부도 잊지 않았다.

 

이어 “32년여간의 공직생활을 돌이켜보면 보람차고 영광스러웠던 일, 좌절했던 일 등 수많은 에피소드가 주마등처럼 스쳐가지만 특히, 양주시 부시장으로 재임하였던 지난 1년의 경험은 영원히 제 마음속의 추억을 남을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지난 3월 조기 퇴임한 이성호 전임시장을 대신해 3개월 간 시장 권한대행으로 직무를 수행하며 각종 현안에 신속히 대응하고 안정적인 시정 운영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best-suny@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Jong-seok, deputy mayor of Yangju, held an honorary retirement ceremony... "End of 32 years of public service"

 

[Reporter Jang Seon-hee = Northern Gyeonggi/Gangwon] Kim Jong-seok, the 16th deputy mayor of Yangju City, held an honorary retirement ceremony on the 29th and announced that he had finished 32 years of public service.

 

Deputy Mayor Kim started as a civil servant in Siheung City in 1990, and since he moved to Gyeonggi Province in 1995, he has served in major positions such as Gyeonggi Province Investment Promotion Division Director, Regulatory Reform Promotion Division Director, Future Strategy Officer, Livestock and Forestry Bureau Director, and Culture, Sports and Tourism Director.

 

Deputy Mayor Kim promoted the Yangju Techno Valley project to create a sustainable future growth engine for the past year, final approval for the Eunnam general industrial complex plan Selected for Gyeonggi-type clean river competition in Ipamcheon, Nam-myeon, signed a business agreement to resume operation of suburban lines, Yangju City By concentrating its administrative capabilities on the launch of the corporation, it has laid a solid foundation for its leap forward as a central city in northern Gyeonggi.

 

In addition, various efforts were made to ensure that Yangju Hoeamsa Temple Site was selected as the first UNESCO World Heritage tentative list as a unique archaeological site in Korea. A lot of attention was paid to the expansion of infrastructure for

 

In addition, the opening of the 1100 wide-area bus connecting Deokjeong Station to Seoul Station, the opening of the Seonam-Hapae Dongducheon Bridge, the opening of the AR Zoo in Okjeong Central Park, the signing of an agreement for the preemptive response package support project for job security in 2022, and the Jangheung Clean Valley Living SOC project, etc. It took the lead in economic recovery and providing public services that can be experienced by citizens.

 

In his resignation address, Deputy Mayor Kim said, “During my tenure as deputy mayor of Yangju City, I was immersed in municipal administration with the mindset of planting apple trees every day. I hope,” he said, and did not forget his advice as a senior.

 

He continued, “When I look back on my 32 years of public service, many episodes such as rewarding, glorious and frustrating events pass by like a lantern, but in particular, my experience of the past year as deputy mayor of Yangju will remain in my heart forever.” said

 

It is evaluated that he served as an acting mayor for three months on behalf of former Mayor Lee Seong-ho, who resigned early in March, promptly responding to various issues and contributing to stable municipal administration.

 

best-suny@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장선희 기자, 양주시, 김종석, 부시장, 명예, 퇴임, 32년, 공직생활, 마무리, 공무원, 동력, 창출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