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원주시, 민선8기 원강수 원주시장 취임식 개최

오는 7월 1일 취임식에 관내 기업인, 봉사자, 사회복지시설 입소자 등 다양한 시민 참석 예정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2/06/28 [10:26]

원주시, 민선8기 원강수 원주시장 취임식 개최

오는 7월 1일 취임식에 관내 기업인, 봉사자, 사회복지시설 입소자 등 다양한 시민 참석 예정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2/06/28 [10:26]

▲ 원주시청사 <사진제공=원주시>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강원] 오는 7월 1일 원주시청 백운아트홀에서 민선8기 원강수 원주시장 취임식이 개최된다고 밝혔다.  

 

12년 만에 바뀌는 새 시정의 첫 시작을 알리는 행사로, 특히 시민 대표로 참석하는 인물들로 향후 새 시정의 운영 방향을 엿볼 수 있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고 했다.

 

주요 기관장 및 의원들이 맨 앞줄을 차지하는 기존 취임식과 달리, 이번 취임식의 맨 앞줄에는 50인 이상 고용 및 법인세 성실납부 등 관내 주요 기업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들과 5,000시간 이상 자원봉사자, 사회복지시설 입소자들이 초청받았다고 했다.

 

원주시 관계자는“기업인‧기부자‧자원봉사자 등 시민들이 지역 발전에 관심을 가지고 헌신하셨기에 원주가 존재하는 것이고, 이런 행사에서 소외될 수 있는 사회복지시설 입소자들도 원주를 이루는 소중한 시민이기에 모든 공동체 구성원들이 한데 어우러져 살아간다는 상징성을 담아 제일 앞줄에 초청했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원강수 원주시장 당선인이 직접 초청 명단과 행사 준비를 신경써서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원 당선인은“민선8기에서 약속드린 시민과의 활발한 소통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시작의 자리에 함께하고 싶어 조심스럽지만 초청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취임식에는 민선8기에서 특히 강조하고 있는 경제 발전을 위해 협력이 필요한 관내 기업인들이 초청됐으며, 법인세 성실납부 상위 50개 기업주, 50인 이상 고용 사업주를 포함한 239명이 그 주인공이라고 했다.

 

원 당선인은 “민선8기에서 지역경제 살리기에 주안점을 두겠다고 약속한 만큼 향후 관내 기업인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성실납세와 지역 경제 발전에 많은 기여를 해 온 기업인들을 취임식에 초청해 민선8기 시정의 새 출발을 함께하고, 앞으로도 원주시 발전을 위해 꾸준히 소통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원 당선인은 취임식 직후 의회 개원식에 참석하고 주요기관 방문, 읍면동 초도순시 등 곧바로 원주시장으로서 현안 일정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onju City Holds Inauguration Ceremony of Wonju Mayor Won Kang-soo for the 8th People's Election

 

Various citizens are expected to attend the inauguration ceremony on July 1, including businessmen, volunteers, and residents of social welfare facilities.

 

[Reporter Hyeon-Woo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It was announced that the inauguration ceremony of the 8th popularly elected Wonju Mayor Won Kang-su will be held at the Baekwoon Art Hall in Wonju City Hall on July 1.

 

It is an event announcing the first start of a new municipal administration that changes after 12 years, and he said that it is raising curiosity as it can give a glimpse into the future direction of the operation of the new municipal administration with people attending as citizen representatives.

 

Unlike the previous inauguration ceremony, in which the heads of major institutions and lawmakers were in the front row, the front row of this inauguration ceremony was attended by major corporations, Honor Society members, volunteers for more than 5,000 hours, and residents of social welfare facilities, such as hiring more than 50 people and faithfully paying corporate tax. said to have received

 

A Wonju official said, “Wonju exists because citizens, such as businessmen, donors, and volunteers, have shown interest in and devoted themselves to regional development. I was invited to the front row with the symbolism of living in harmony,” he said.

 

In particular, it is reported that Wonju Mayor-elect Won Kang-su at this event was known to have prepared the list of invitations and prepared the event carefully.

 

President-elect Won said, "I am cautiously inviting, but I want to be with you in the beginning so that we can actively promote the active communication with the citizens promised in the 8th popular election."

 

The inauguration ceremony was attended by local businesspeople who need cooperation for economic development, which is especially emphasized in the 8th popular election, and 239 people including the top 50 business owners who faithfully pay corporate tax and business owners with 50 or more employees were the main characters.

 

President-elect Won said, “As they promised to focus on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in the 8th popular election, the role of local businesspeople is very important in the future.” I want to share the new start of the municipal government together and continue to communicate for the development of Wonju in the future.”

 

Meanwhile, President-elect Won said that he would attend the opening ceremony of the parliament immediately after the inauguration ceremony, visit major institutions, and immediately start scheduling pending issues as mayor of Wonju, such as visiting eup, myeon and dong.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기자, 원주시, 민선8기 원강수 원주시장, 취임식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