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속보] 가평군 인사 논란 중심 신용성 과장 “국장 자리 관심 없다”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2/06/24 [11:55]

[속보] 가평군 인사 논란 중심 신용성 과장 “국장 자리 관심 없다”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2/06/24 [11:55]

▲ 자치행정과 신용성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웅 기자= 경기북부/강원] 최근 가평군은 인사 관련 루머로 몸살을 앓고 있다. 지난 5월 27일 박인택 건설도시 국장(4급 서기관)이 명예퇴직을 신청한 이후 후임을 두고 말들이 무성하다. 

 

특히 시설직으로 분류되는 건설도시 국장 자리에 행정직인 신용성 자치행정과장이 후임으로 유력하다는 말들이 나오면서 불만의 말들이 나왔다. 

 

본지는 가평군을 흔들고 있는 인사 논란의 중심에 있는 신용성 자치행정과장을 직접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24일 오전 가평군 자치행정과에서 만난 신용성 과장은 “국장 자리에는 관심이 없다. 왜 말들이 나오는지 이해할 수 없다”라며 인사와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한편, 김성기 군수는 오는 30일 임기가 만료 된다. 관가에서는 김 군수가 임기 만료 전 공석인 건설도시 국장 인사를 할 것이라는 소문이 무성했다. 

 

그러나 인사논란의 중심에 서 있던 신용성 자치행정과장이 자신은 인사와 무관하다고 밝힌 만큼 김 군수가 인사단행을 하지 않은 채 임기를 마감할 것으로 예상된다. 

 

가평군을 흔들었던 인사 논란이 신용성 과장의 해명과 함께 더 이상 지속되지 않기를 기대해본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ing News] Gapyeong-gun personnel controversy center manager Shin Yong-seong "I am not interested in the position of director"

 

[Reporter Il-woo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Recently, Gapyeong-gun is suffering from rumors related to personnel. Since May 27, Park In-taek, director of the Construction City, applied for honorary retirement, there has been a lot of talk about his successor.

 

In particular, there were dissatisfaction as it was said that Shin Yong-seong, an administrative bureaucrat, was a powerful successor to the position of the construction city director, which is classified as a facility position.

 

This magazine directly met and heard the story with Shin Yong-seong, head of the autonomous administration department, who is at the center of the personnel controversy that is shaking Gapyeong-gun.

 

On the morning of the 24th, Shin Yong-seong, a manager who met at the Gapyeong-gun Autonomous Administration Division, said, “I am not interested in the position of director. I can't understand why the words are coming out," he explained, which has nothing to do with greetings.

 

Meanwhile, Governor Kim Seong-gi's term of office expires on the 30th. Rumors abounded in the government house that Governor Kim would appoint a vacant construction city director before the end of his term.

 

However, as the autonomous administration manager Shin Yong-seong, who stood at the center of the personnel controversy, said that he had nothing to do with personnel affairs, it is expected that Governor Kim would end his term without making any personnel decisions.

 

It is hoped that the personnel controversy that shook Gapyeong-gun will no longer continue with the explanation of Manager Shin Yong-seong.

 

kocykim@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웅 기자, 가평군, 가평군청, 자치행정과, 신용성, 국장, 관심, 없다, 후임, 유력, 김성기, 군수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
가평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