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동연, 문재인 전 대통령과 함께 ‘노무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 참석

문 前 대통령으로부터 ‘반드시 승리하라’는 격려 받아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5/23 [19:03]

김동연, 문재인 전 대통령과 함께 ‘노무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 참석

문 前 대통령으로부터 ‘반드시 승리하라’는 격려 받아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2/05/23 [19:03]

▲ <사진제공=김동연 후보 공보단>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경기북부/강원]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故 노무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노 前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권양숙 여사와 문재인 前 대통령 내외 등과 오찬을 함께하며 노 前 대통령의 뜻을 기렸다고 전했다.

 

이날 문 前 대통령으로부터 ‘반드시 승리하라’는 격려를 받은 김 후보는 6.1 지방선거승리를 통해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을 경기도에서부터 실현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 후보는 23일 문재인 前 대통령과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비롯한 윤호중·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박홍근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 이해찬 前 대표, 한명숙 前 국무총리, 문희상 前 국회의장 등 원로 정치인들과 김해시 봉하마을을 찾아 노 전 대통령을 추도했다고 했다.

 

김 후보는 추도식을 마친 뒤 노 前 대통령의 사저에서 권양숙 여사, 문 前 대통령 내외 등과 특별 오찬을 함께하며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고 전했다.

 

▲ <사진제공=김동연 후보 공보단>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 후보는 SNS를 통해 이날 문 前 대통령으로부터 ‘반드시 이겨라, 힘내라, 응원한다’라는 격려를 받았다는 소식을 전하며,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이와 함께 SNS에 게재한 ‘사람 사는 세상, 경기도에서 먼저 열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민주당의 일원으로서 과오를 반성하며, 당 혁신에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김 후보는 “민주당이 국민께 많은 실망을 드렸다. 대선 패배의 아픔을 안겨드렸다”라며 “다시 일어서기 위해서는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우선이다. 나부터 당을 혁신하는 데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 삶을 지키는 민주당으로, 국민이 응원하는 민주당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Dong-yeon and former President Moon Jae-in attend the 13th anniversary of the death of President Roh Moo-hyun

 

Received encouragement from former President Moon to ‘must win’

 

[Reporter Nam Sang-hoon = Northern Gyeonggi/Gangwon] In addition, Democratic Party candidate Kim Dong-yeon attended the '13th anniversary of the death of President Roh Moo-hyun and visited the graveyard of former President Roh, and had lunch with Mrs. Kwon Yang-sook and former President Moon Jae-in and his wife. said to honor the will of

 

On that day, candidate Kim, who received encouragement from former President Moon Jae-in to 'must win', expressed his will to realize a 'world without fouls and privileges' from Gyeonggi-do by winning the June 1 local elections.

 

On the 23rd, Candidate Kim met former President Moon Jae-in and General Election Task Force Chairman Lee Jae-myung, as well as party leaders including Ho-jung Yun and Ji-hyeon Park, joint emergency task force chairman, and floor leader Park Hong-geun, and senior politicians such as Lee Hae-chan, former Prime Minister Han Myung-sook, and former National Assembly Speaker Moon Hee-sang, and Gimhae City. He said that he visited Bonghama Village to pay tribute to former President Roh.

 

After the memorial service, Candidate Kim said that he had a time of communication with Mrs. Kwon Yang-sook and former President Moon and his wife at a special luncheon at Roh's private residence.

 

Candidate Kim announced through social media that he had received encouragement from former President Moon Jae-in, saying, 'Be sure to win, stay strong, and support'.

 

At the same time, through an article titled 'The world inhabited by people, we will open it up in Gyeonggi-do first', which was posted on social media, as a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I reflected on my mistakes and expressed my will to take the lead in party innovation.

 

Candidate Kim said, “The Democratic Party has disappointed the people a lot. It caused the pain of losing the presidential election,” he said. “I will start to innovate the party,” he said.

 

He added, “I will try to be reborn as a Democratic Party that protects the lives of the people and a Democratic Party supported by the people.”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문재인, 노무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 오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