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스포츠 5대 공약’ 발표

코로나 팬데믹으로 크게 위축됐던 스포츠 다시 활성화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5/23 [17:56]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스포츠 5대 공약’ 발표

코로나 팬데믹으로 크게 위축됐던 스포츠 다시 활성화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2/05/23 [17:56]

▲ <사진제공=김동연 후보 공보단>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경기북부/강원]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스포츠 5대 공약’을 발표하면서 코로나 팬데믹으로 크게 위축됐던 스포츠를 다시 활성화하고, 경기도민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스포츠를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김동연 후보는 지난 21일 페이스북 메시지를 통해, 스포츠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면서 경기도를 스포츠 복지의 모델 도시, 생활체육의 천국으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는 “고등학교 시절 유도선수였던 저 김동연은 스포츠의 중요성을 너무나 잘 알고 있다. 아주대 총장 때도 축구부 개막 경기마다 시축을 했다”며 “경기도민에게 스포츠는 기본권일 뿐 아니라 건강한 미래를 위한 투자”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그는 생활‧전문체육 지원부터 공정한 스포츠, 체육인 복지 향상, 해양·수상 레저스포츠와 관련 산업 활성화 등 전방위적이면서도 촘촘한 공약을 마련했다고 했다.

 

먼저 생활체육과 스포츠클럽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 조성과 행정지원 강화를 첫째 공약으로 내세웠으며, 도내 유휴지를 다목적 운동장으로 전환하고, 학교 체육시설 개방을 확산을 위한 인센티브 제공도 약속했다고 했다.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스포츠클럽에 대한 지원뿐 아니라 파크골프, 게이트볼 등 장․노년층이 즐기는 스포츠 시설도 확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생활체육동호회와 직장인스포츠클럽을 지원하는 등 세대별 인프라 조성과 행정지원에 균형을 기했고, 젊은 전문체육인들이 참여하는 시민축구단과 독립야구단 창단을 지원하는 등 리그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 선수들에게 재도전의 기회를 제공, ‘경기찬스’가 현실이 되는 청사진을 제시했다고 했다.

 

운동한 만큼 포인트를 적립해 이를 지역화폐로 돌려받는 앱 기반의 ‘스포츠 포인트제도’의 시범 실시도 주목을 끌고, 이용자의 운동패턴을 파악해 운동 처방 서비스를 제공할 뿐 아니라, 축적된 데이터는 경기도민의 행복한 삶을 위한 빅데이터로 활용될 예정이라고 했다. 

 

김동연 후보는 이 정책으로 도민의 건강한 삶과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두 마리의 토끼를 잡겠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체육인들을 위한 공약도 제시됐으며, 공정한 스포츠 환경의 확립과 지도자‧선수의 권익 향상을 위해 표준계약서를 도입하고, 스포츠 성평등 문화 확산 및 종목 간 격차 해소를 공약에 담았다고 했다. 

 

생활체육지도자 처우 개선을 위한 인건비 증액과 공공체육시설의 스포츠지도사 의무 고용, 스포츠클럽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 계획도 밝혔다. 

 

경로당과 마을회관에 노인·재활 전문 스포츠지도사를 배치해 어르신들의 건강한 삶도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스포츠 행정이 남부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열악한 경기북부에는 도 체육회 북부사업소를 개설하고, 선수․지도자․심판 훈련과 교육을 위한 경기도 스포츠교육센터도 건립하기로 했다.

 

김포, 시흥, 화성, 평택 등 서해안 지역과 양평, 가평, 여주 등 남․북한강변 지역에는 서핑․요트와 윈드서핑․패들보드(SUP) 등 해양․수상 레저스포츠 기반을 조성하기로 했다. 또한, 관련 스포츠산업 지원을 강화해 경기도를 해양․수상 레저스포츠의 메카로 만들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김동연 후보는 “우리 삶의 필수 분야인 스포츠는 도민의 기본권으로 보장되어야 한다” 면서 “스포츠 재정 지출은 도민의 건강 악화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줄이는 가장 효과적인 투자”라고 스포츠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또한, “모든 도민이 스포츠 향유 기회를 누리고 선수와 종사자의 권익과 대우가 남다른 경기도, 스포츠를 통해 건강한 삶, 즐거운 삶을 영위하는 경기도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ndidate Dong-yeon Kim for Governor of Gyeonggi-do Announces ‘5 Sports Promise’

 

Sports revitalized after a major contraction due to the corona pandemic

 

[Reporter Nam Sang-hoon = Gyeonggibuk-do/Gangwon] In order to revitalize sports, which was greatly reduced due to the corona pandemic, when Candidate Dong-yeon Kim of the Democratic Party of Gyeonggi Province announced the 'Five Sports Promise', and to enable Gyeonggi residents to enjoy sports in a healthy and happy way. He said he had come up with a specific plan.

 

Candidate Dong-yeon Kim revealed her love for sports through a Facebook message on the 21st and revealed her ambition to make Gyeonggi-do a model city for sports welfare and a paradise for physical education.

 

He said, “I, Kim Dong-yeon, who was a judo athlete in high school, knows the importance of sports very well. When he was president of Ajou University, he played every opening game of the soccer team,” he explained.

 

Accordingly, he said that he has prepared all-round and tight commitments, from support for daily life and professional sports, to fair sports, to improve the welfare of athletes, and to vitalize marine and water leisure sports and related industries.

 

First of all, he made his first pledge to create infrastructure for revitalization of sports clubs and sports clubs and to strengthen administrative support. He also promised to convert idle areas in the province into multi-purpose playgrounds and to provide incentives to expand the opening of school sports facilities.

 

He said that he plans to expand not only support for sports clubs for children and youth, but also sports facilities enjoyed by the elderly and seniors such as park golf and gateball.

 

In addition, we balanced the creation of infrastructure and administrative support for each generation, such as supporting daily sports clubs and office worker sports clubs. He said that he presented a blueprint in which the 'game chance' becomes a reality.

 

The trial implementation of the app-based 'sports point system', which accumulates points as much as they exercise and returns them to local currency, is also attracting attention. He said that it will be used as big data for a happy life.

 

Candidate Dong-yeon Kim said that this policy plans to catch two rabbits: a healthy life for the residents and vitalization of the local economy.

 

A promise for athletes was also presented, and a standard contract was introduced to establish a fair sports environment and to improve the rights and interests of leaders and players, and to spread a culture of gender equality in sports and to bridge the gap between sports, he said.

 

It also announced plans to increase labor costs to improve the treatment of daily sports instructors, hire sports instructors at public sports facilities, and create jobs through revitalization of sports clubs.

 

It said that it plans to support the healthy life of the elderly by deploying sports instructors specializing in seniors and rehabilitation at the senior center and village halls.

 

In the northern part of Gyeonggi-do, where sports administration is relatively poor compared to the southern region, it was decided to open a provincial athletics association northern office and to establish a Gyeonggi-do sports education center for training and education of athletes, leaders, and referees.

 

In the west coast regions such as Gimpo, Siheung, Hwaseong, and Pyeongtaek, and in the southern and northern Han riverside regions such as Yangpyeong, Gapyeong, and Yeoju, it was decided to establish a foundation for marine and water leisure sports such as surfing, yachting, windsurfing, and paddleboarding (SUP). He also announced his ambition to make Gyeonggi-do a mecca for marine and water leisure sports by strengthening support for the related sports industry.

 

Candidate Dong-yeon Kim said, “Sports, an essential field of our lives, should be guaranteed as a basic right of citizens.” He said, “Sports financial expenditure is the most effective investment to reduce social costs caused by poor health of residents.”

 

He also emphasized, “We will create a Gyeonggi-do where all residents can enjoy sports, and where the rights and interests and treatment of athletes and workers are exceptional, and a healthy and enjoyable life through sports.”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스포츠 5대 공약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