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국민의힘 강수현 양주시장 후보, 전철 7호선 옥정-포천 노선변경 주장에 "명확한 입장" 밝혀

민·관·정 협력체계 구축해서 시민들과 사업과정 공유

장선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5/23 [17:39]

국민의힘 강수현 양주시장 후보, 전철 7호선 옥정-포천 노선변경 주장에 "명확한 입장" 밝혀

민·관·정 협력체계 구축해서 시민들과 사업과정 공유

장선희 기자 | 입력 : 2022/05/23 [17:39]

▲ 강수현 양주시장 후보<사진제공=강수현 선거사무소>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장선희 기자 = 경기북부/강원] 국민의힘 강수현 양주시장 후보는 최근 ‘2028년 개통 예정인 전철 7호선 옥정~포천 광역철도 연장선의 건설을 중단하고, 장암~포천으로 변경해야 한다’는 의정부시와 포천시 유력 시장후보의 주장에 대해 자신의 명확한 입장을 밝혔다. 

 

먼저 강 후보는 “한마디로 어이없는 주장”이라고 일갈하면서, “환승 없이 서울 강남으로 연결되는 전철 7호선의 옥정~포천 연장사업은 옥정신도시 주민들의 간절한 염원이 담긴 숙원사업”이라고 설명했고, “더 이상의 사업 변경은 불가하며, 신속한 착공과 개통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소신을 전했다.

 

강 후보는 “노선을 변경하면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야 하므로 당초 목표인 2028년이 아니라, 2036년 개통도 불가능하게 되며, 장암~포천 연결은 겨우 3~4분 정도의 단축에 불과하다. 반면에 사업비는 수천억 원대로 늘어난다”고 우려했다. 

 

일각에서는 연장거리가 30㎞를 넘게 되면 차량 간 출발시간을 맞추기 어렵게 되어 도시철도공사 내에서도 불만이 대두될 것이라는 의견도 나온 상황이라고 했다.

 

이 사업은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7호선 도봉산~옥정노선(15.1㎞)의 종착지인 양주 옥정에서 포천까지 연장하는 옥정~포천 구간 17.45㎞의 사업이다. 

 

이 노선을 무효화 하고 약 6㎞ 늘어나는 포천과 도봉산을 바로 연결하겠다는 것이 포천시와 의정부시 후보들의 공약이라고 했다.

 

그러나 강 후보는 “이는 노선변경이 아니라, 노선신설이다. 이미 확정된 기본계획수립 단계에 있는 사업이 취소되면 다시 최초 추진단계로 되돌아갈 수밖에 없기 때문에 사업을 무효화하는 처사”라고 주장하면서, 시장에 당선되면 “2023년 예정대로 착공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발휘할 것이며, 민·관·정 협력체계를 구축해서 시민들께 사업추진의 전 과정을 투명하게 공유하겠다”는 뜻도 전했다.

 

best-suny@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ndidate Kang Su-hyeon, Yangju Mayor, Power of the People, expressed “clear position” in claiming the change of the Okjeong-Pocheon route of Subway Line 7

 

Sharing the business process with citizens by establishing a public-private-government cooperation system

 

[Reporter Jang Seon-hee = Northern Gyeonggi/Gangwon] People's Power Candidate Kang Su-hyeon, Yangju Mayor, recently said, 'The construction of the Okjeong-Pocheon Metropolitan Railroad Extension Line, which is scheduled to open in 2028, should be stopped and changed to Jangam-Pocheon' in Uijeongbu City and Pocheon City. He expressed his clear position on the arguments of the leading mayor candidates.

 

First of all, Candidate Kang argued that it was “a absurd claim” and explained, “The project to extend the Okjeong-Pocheon subway line 7 that connects to Gangnam in Seoul without a transfer is a long-awaited project that contains the earnest aspirations of the residents of Okjeong City.” Changes to the business are not allowed, and construction must start and open quickly.”

 

Candidate Kang said, “If the route is changed, it will have to be reflected in the national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so it will be impossible to open in 2036 instead of in 2028, which was the original goal, and the connection between Jangam and Pocheon is only shortened by 3 to 4 minutes. On the other hand, the project cost will increase to hundreds of billions of won,” he said.

 

Some say that if the extension distance exceeds 30 km, it will be difficult to match the departure time between vehicles, which will cause dissatisfaction within the Urban Railroad Corporation.

 

This project is a 17.45km project from Okjeong to Pocheon, extending from Okjeong, Yangju, the final destination of the Dobongsan-Okjeong line (15.1km) of Line 7, which is currently under construction.

 

Pocheon City and Uijeongbu City Candidates pledged to nullify this line and to directly connect Pocheon and Dobong Mountain, which is about 6 km long.

 

However, Candidate Kang said, “This is not a route change, but a new route. If a project that is already in the finalized basic plan establishment stage is canceled, it is a measure that invalidates the project because it has no choice but to return to the initial promotion stage.” We will establish a public-private-government cooperation system to transparently share the entire process of project promotion with citizens.”

 

best-suny@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장선희 기자, 양주시, 강수현 양주시장 후보, 전철 7호선 옥정~포천 광역철도, 장암~포천, 자신의 명확한 입장 발표, 신속한 착공, 개통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