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치유 쉼터 조성’ 공약 발표

명작동화 열두 번째 공약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5/23 [17:19]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치유 쉼터 조성’ 공약 발표

명작동화 열두 번째 공약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2/05/23 [17:19]

▲ <사진제공=김동연 후보 공보단>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경기북부/강원]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명작동화 열두 번째 공약으로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치유 쉼터 조성’ 공약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김동연 후보는 지난 21일 페이스북 메시지를 통해 “윤석열 정부 집권 이후, 법무부의 ‘디지털성범죄 대응TF 전문위원회’가 좌초 위기에 처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그는 지난해 초, 텔레그램 N번방 사건 이후 경기도가 지방정부 최초로 ‘디지털성범죄피해자 원스톱지원센터’를 설립하여 피해자 지원에 주력했던 점을 꼽으며, 앞으로도 피해자 보호와 회복을 도울 수 있도록 세부 공약을 명작동화 시리즈를 통해 제시했다고 했다.

 

먼저 ‘디지털성범죄피해자 치유쉼터’를 조성하여 쉼터 본연의 기능 외에도 피해자 및 가족의 심리상담과 트라우마 치료, 자조모임으로 일상 회복을 지원하겠다고 공약했다. 

 

심리치료 및 법률소송 비용을 지원, 경찰조사 시 자치경찰과 연계한 ‘안심지지 동반서비스’도 도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아동·청소년에 대한 디지털성범죄가 급격히 늘고 있는 상황을 감안, ‘아동·청소년 성보호 센터’를 신설해 디지털성범죄 등 각종 성범죄 피해를 당한 아동·청소년을 더 세심하고 각별하게 보호하겠다고 약속했다. 

 

불법 촬영에 악용되고 있는 변형 카메라에 대해서는 민주당과 협력해 ‘변형 카메라 유통 이력 관리제’ 도입을 추진하는 등 법률적 보완도 해나갈 방침이라고 했다.

 

김동연 후보는 “경기도만큼은 절대 후퇴하지 않겠다”고 밝힌 뒤, “이재명 전 지사가 마련한 토대 위에서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보호를 강화하겠다”며 공약 이행 의지를 강조했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ndidate Dong-yeon Kim for Governor of Gyeonggi Province Announces Commitment to ‘Creating a Healing Shelter for Victims of Digital Sex Crimes’

 

The twelfth promise of a famous fairy tale

 

[Reporter Nam Sang-hoon = Northern Gyeonggi/Gangwon] Kim Dong-yeon, a candidate for governor of Gyeonggi-do of the Democratic Party, announced that he had announced the promise of ‘creating a shelter for victims of digital sex crimes’ as the twelfth promise of a famous fairy tale.

 

Candidate Dong-yeon Kim pointed out in a Facebook message on the 21st, "After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came to power, the Ministry of Justice's 'Digital Sex Crime Response Task Force Specialist Committee' is in danger of being stranded."

 

In response, he pointed out that Gyeonggi Province has focused on supporting victims by establishing the first ‘Digital Sex Crime Victims One-Stop Support Center’ for the first time in a local government after the Telegram Nth incident at the beginning of last year. He said that he presented it through a series of classic fairy tales.

 

First, by creating a ‘Digital Sexual Crime Victims Healing Shelter’, they pledged to support their daily recovery through psychological counseling, trauma treatment, and self-help groups for victims and their families, in addition to the shelter’s original function.

 

He said that he plans to introduce a ‘safe support companion service’ in connection with the local police during police investigations by subsidizing psychological treatment and legal litigation costs.

 

In addition, in view of the rapidly increasing number of digital sex crimes against children and adolescents, the new “Child and Youth Sex Protection Center” promised to protect children and adolescents who have been victims of various sexual crimes, including digital sex crimes, more meticulously and specifically.

 

Regarding deformed cameras that are being abused for illegal filming, he said that he would also work with the Democratic Party to make legal supplements, such as promoting the introduction of a ‘transformation camera distribution history management system’.

 

Candidate Dong-yeon Kim said, "I will never retreat as far as Gyeonggi-do," and emphasized the will to fulfill the promise, "I will strengthen the protection of victims of digital sex crimes based on the foundation laid down by former Governor Lee Jae-myung."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명작동화 열두 번째 공약,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치유 쉼터 조성, 공약 발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