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국방부, 상판리 사격장 매입 약속...믿어 못 믿어?

-차일피일 미뤄지는 부지 매입 약속...시름 깊어가는 지역주민들
-7군단, 부지매입은 뒤로한 채 수백억 들여 간부 숙소 신축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2/05/18 [18:16]

국방부, 상판리 사격장 매입 약속...믿어 못 믿어?

-차일피일 미뤄지는 부지 매입 약속...시름 깊어가는 지역주민들
-7군단, 부지매입은 뒤로한 채 수백억 들여 간부 숙소 신축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2/05/18 [18:16]

▲ [사진=김일웅기자] 상판리 주민들이 7군단 거접사격훈련에 사격장 이전을 위한 시위를 하고 있다.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강원] 가평군 상판리 거접사격장 매입을 놓고 지역 주민들의 불만이 커져가고 있다. 2019년 4월 민·관·군협의체를 구성한 이후 매년 협상만 진행 될 뿐 진전이 이뤄지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주민들의 고통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오는 25일 국방부는 상판리 좋은 아침 연수원에서 거접사격장 관련 주민 설명회를 개최한다. 

 

앞서 지난 5월 11일 가평군 조종면 사무소에서 군관계자와 가평군 관계자 그리고 주민일부가 모여 설명회 개최에 대한 사전 협의를 진행했다.

 

이날 협의는 언론을 배제한 채 진행됐다. 협의를 추진한 국방부 7군단은 주민설명회를 통해 거접사격장 피해 주민들의 토지 매입에 대한 논의를 한다는 뜻을 밝혔다.

 

국방부가 거접사격장 인근 토지 매입 계획을 밝힌 것은 지난 2021년 12월이다. 국방부는 계획을 밝히며 주민설명회를 진행하겠다는 약속도 함께했다. 

 

그러나 사격장 인근 부지 매입이 원만하게 이뤄질 것인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국방부의 사격장 관련 태도가 일관성을 보이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방부는 지난 2019년 민·관·군협의체를 구성한 이후 사격장 이전을 검토했다. 이후 사격장 부지를 선정하는 데 어려움을 겪던 국방부는 2년여가 지난 2021년 부지매입으로 방향을 전환했다. 

 

국방부가 사격장 이전 검토하는 2년 동안 주민 피해는 계속됐다. 

 

국방부가 거접사격장을 통해 훈련을 시작한 것은 지난 1972년이다. 군은 약 48년 간 거접사격장에서 훈련을 지속해왔다. 해마다 전차포사격과 전술훈련을 약 10여 차례 실시하고 있다. 

 

주민들은 훈련 때 마다 소음과 진동은 물론 유리창이 깨지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고 호소해왔다.

 

2019년 2월 19일 상판리 마을 주민들은 거접사격장에서 포사격 훈련을 위해 진입하려는 전차를 막는 대규모 시위를 했다. 이에 국방부는 2019년 4월 거접사격장 관련 민·관·군 협약식과 함께 4월 10일에 첫 협의회를 가졌다.

 

이 날 사격장 폐쇄 및 이전 로드맵 제시, TNT와 RDX 환경오염 조사 및 피해 보상과 군부대 사격훈련 횟수와 시기 등의 협의가 있었다.

 

두 번째 협의는 2019년 5월 9일 이뤄졌다. 협의는 사격훈련 개시 입장 고수의 국방부와 훈련 중단을 요구하는 주민들 사이 이견이 있어 진전이 이뤄지지 않았다. 

 

이후 몇 차례 진행된 회의에서도 상과가 없기는 마찬가지였다. 결국 당시 주민대책위원회는 2021년 9월 국민권익위원회와 국방부, 경기도 등 관계기관에 거접사격장 폐쇄를 요구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이에 국방부는 2021년 12월 거접사격장 인근 사유지 매입 추진계획을 공문을 통해 알려왔다. 공문에서는 1차적으로 사격장 주변 거주지를 우선 매입하고, 2022년 5월 이전 감정평가를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국방부가 내세운 거접사격장 인근 사유지 매입 추진계획은 현재까지 아무런 성과를 보이지 못하고 있다. 

 

▲ 2022 국방위원회 예산안 분석(출처=국회예산정책처)     ©

 

한편, 국회 국방위원회 2022년 예산안 분석 자료에 따르면 거접사격장 관리를 맡고 있는 7군단은 올해 총 217억원이 들어가는 간부 숙소를 신축 중이고, 양평권 간부숙소도 352억원을 들여 건축 중이다. 

 

상판리 주민들은 48년 동안 소음, 진동에 시달리고 있다. 주민 피해는 뒤로 한 채 간부 숙소에 수백억을 들이고 있는 국방부 행태에 주민 불만은 증폭되고 있다. 거접사격장 매입은 국방부 의지가 관건이다. 국방부가 국가안보라는 명목으로 주민피해를 강요하는 것은 아니길 바랄 뿐이다. 

 

본지는 국방부가 거접사격장 매입 관련 일정이 늦어지고 있는 것에 대해 군 관계자에게 물었다.

 

이에 군 관계자는 “거접사격장 부지 매입이 늦어지는 이유는 올해 1월부터 감정평가에 들어가려고 했으나 주민들 간 이견이 있어 늦어졌다”고 밝혔다.

 

또한, 군 간부 숙소에 대한 질문에는 “각 부대 간부숙소의 노후가 심하고 숙소가 절대 부족하여 뒤늦게 추진되고 있는 것”이라며 “국회 심의를 통과해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orter Hyeon-Woo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Local residents are increasingly dissatisfied with the purchase of the Geojeop shooting range in Sangpan-ri, Gapyeong-gun. This is because, since the establishment of the private-public-military consultative body in April 2019, only negotiations have been carried out every year and no progress has been made.

 

Amid growing complaints from residents, on the 25th,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will hold a resident briefing session on Geojeop Shooting Range at the Sangpan-ri Good Morning Training Center.

 

Earlier, in May, military officials, Gapyeong-gun officials, and some residents gathered at the Gapyeong-gun Jojo-myeon office to discuss the holding of a briefing session in advance.

 

The discussion was conducted without the media. The 7th Corps of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which promoted the consultation, announced through a public briefing session that they would discuss the purchase of land for the residents affected by the Geojeok shooting range.

 

It was in December 2021 that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announced its plan to purchase land near the Geojeok shooting range.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revealed its plans and promised to hold a public briefing session.

 

However, doubts are raised whether the purchase of the site near the shooting range will be carried out smoothly.

 

This is because the Defense Ministry's attitude toward shooting ranges is inconsistent.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reviewed the relocation of the shooting range after forming a private, public, and military consultative body in 2019. Since then,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which had a difficult time selecting a site for a shooting range, changed its direction to purchasing the site in 2021, two years later.

 

The damage to residents continued for two years while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was reviewing the relocation of the shooting range.

 

It was in 1972 that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began training through the Geojeop Range. The military has continued to train at the Geomech Range for about 48 years. Each year, tank gun shooting and tactical training are conducted about 10 times.

 

Residents have complained that the noise and vibration, as well as glass windows, are being damaged during training.

 

On February 19, 2019, residents of Sangpan-ri village held a large-scale demonstration to block tanks from entering for artillery training at Geojeop Shooting Range. Accordingly,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held its first meeting on April 10, along with the signing ceremony for the civil/private/military agreement related to the Geojeop shooting range in April 2019.

 

On this day, there were discussions on the closing and relocation of the shooting range, presentation of a roadmap, environmental pollution investigation of TNT and RDX, compensation for damage, and the number and timing of shooting training for military units.

 

The second consultation took place on May 9, 2019. Negotiations did not progress because there was a disagreement between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who insisted on starting the shooting training, and the residents who demanded the training be stopped.

 

It was also the case that there were no awards in the several meetings held since then. In the end, the Resident Countermeasures Committee sent an official letter to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and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Gyeonggi-do in September 2021, requesting the closure of the shooting range.

 

Accordingly,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announced in an official document its plan to purchase private land near the Geojeop shooting range in December 2021. In the official document, it said that it would first purchase the residential area around the shooting range and complete the appraisal before May 2022.

 

However,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s plan to purchase a private land near the Geojeop shooting range has not yielded any results so far.

 

On the other hand, according to the National Assembly Defense Committee's 2022 budget analysis data, the 7th Corps, which is in charge of managing the Geojeok shooting range, is constructing an executive accommodation costing a total of 21.7 billion won this year, and the Yangpyeong area executive accommodation is also under construction at a cost of 35.2 billion won.

 

The residents of Sangpan-ri have been suffering from noise and vibration for 48 years. Residents are increasingly dissatisfied with the behavior of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which is spending tens of billions of dollars on lodgings for executives while leaving the residents behind. The will of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to purchase the Geojeok shooting range is key. I just hope that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will not force damage to the residents in the name of national security.

 

Regarding this, a military official said, "The reason for the delay in purchasing the site for the Geojeok shooting range was to start an appraisal from January of this year, but it was delayed due to disagreements among residents."

 

In addition, when asked about the dormitories for military officers, he said, “This is being promoted late because the dormitories for officers in each unit are very old and there is absolutely not enough accommodation.”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국방부, 7군단, 거접사격장, 상판리, 김현우기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