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국 중도·보수 교육감 후보, 공교육 정상화 결의 나서

전국의 중도·보수 후보들 연대 결성,대한민국 공교육의 정상화 결의하고 나서

장선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5/17 [16:46]

전국 중도·보수 교육감 후보, 공교육 정상화 결의 나서

전국의 중도·보수 후보들 연대 결성,대한민국 공교육의 정상화 결의하고 나서

장선희 기자 | 입력 : 2022/05/17 [16:46]

▲ 중교연 결성식<사진제공= 유대균 후보 선거대책본부>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장선희 기자 = 경기북부/강원] 전국 13개 시도 중도·보수 교육감 후보(중도·보수 후보 불출마 4곳 제외)들은 5월 17일 오후 2시, 국회 소통관에서 ‘전국 중도·보수 교육감 후보 연대’ 출범식을 갖고 중도·보수 교육감 시대를 향한 첫발을 내딛는다고 밝혔다.

    

오는 6.1 지방선거에 강원도 유대균 교육감 후보를 비롯한 전국의 중도·보수 후보들이 연대를 결성, 그동안 좌파 권력이 지배해온 대한민국 공교육의 정상화를 결의하고 나섰다고 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경기 임태희 후보, 서울 조전혁 후보, 부산 하윤수 후보, 인천 최계운 후보를 비롯해 강원 유대균 후보가 강원도 교육감 후보들 중에서는 유일하게 중도·보수 후보자로서 연대에 참여했다.

        

중교연은 ‘반지성주의 아웃(Out)’ ‘반자유주의 아웃(Out)’ ‘전교조 교육 아웃(Out)’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정책연대와 지지연대, 선거캠페인 연대를 함께하기로 했다.

 

유대균 강원도 교육감 후보는 “이번 중도·보수 교육감 후보자 연대는 전국 시도 대표 후보자들이 모두 함께 했다”며 “진보 좌파 전교조 교육에 짓눌려온 강원교육을 살리는데 전국의 후보들과 연대해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best-suny@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ndidates for middle and conservative superintendent of education nationwide decide to normalize public education

 

After deciding to form solidarity with moderate and conservative candidates across the country, and to normalize public education in Korea

 

[Reporter Jang Seon-hee = Northern Gyeonggi/Gangwon] 13 cities and provinces nationwide candidates for center/conservative superintendent of superintendents (except for four who did not run moderate/conservative candidates) will hold a 'National Solidarity of Center and Conservative Superintendent Candidates'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Hall at 2 pm on May 17th. At the inauguration ceremony, he announced that he would take the first step towards the era of moderate and conservative superintendents.

    

He said that in the upcoming June 1 local elections, candidates from the center and conservatives across the country, including Candidate Yoo Ju-kyun, superintendent of education in Gangwon-do, formed a solidarity and decided to normalize public education in Korea, which has been dominated by the leftist power.

    

At the inauguration ceremony, Candidate Tae-hee Lim in Gyeonggi-do, Jeon-hyuk Jo in Seoul, Yoon-su Ha in Busan, Gye-woon Choi in Incheon, and Yoo Dae-gyun in Gangwon participated as the only moderate/conservative candidates among Gangwon-do superintendent candidates.

        

Under the slogans of ‘Anti-Intellectualism Out’, ‘Anti-liberalism Out’, and ‘All Teacher Education Out’, the Middle School Association decided to join forces with policy solidarity, support solidarity, and election campaign solidarity.

 

Candidate Yoo Ju-kyun of Gangwon-do Superintendent of Education said, “This solidarity of candidates for moderate and conservative superintendent of superintendent of schools and provinces all over the country came together.

 

best-suny@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장선희 기자, 강원도, 유대균 교육감 후보, 전국의 중도·보수 후보들, 연대 결성, 대한민국 공교육 정상화 결의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