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캠코, '자산매입 후 임대(S&LB) 프로그램' 활성화 위한 업무협약 체결

우리은행과 진행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2/05/13 [12:36]

캠코, '자산매입 후 임대(S&LB) 프로그램' 활성화 위한 업무협약 체결

우리은행과 진행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2/05/13 [12:36]

▲ 캠코, 우리은행과 유동성 위기 기업 경영정상화 지원 <사진제공=캠코>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웅 기자 = 경기북부/강원] 5월 13일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우리은행 본점(서울 중구 소재)에서 우리은행과 「자산매입 후 임대(S&LB)* 프로그램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Sale&Lease Back) 캠코가 일시적으로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기업의 공장, 사옥 등 자산을 매입한 후 재임대해 기업에 유동성을 공급하고 계속영업을 지원하는 프로그램

 

이번 협약은, 캠코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중견기업의 경영정상화 지원을 위해 민간 금융회사와 협력하는 첫 사례라고 전했다.

 

협약을 통해 캠코는 우리은행으로부터 경영정상화 가능성이 높지만 일시적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기업을 추천 받아 S&LB 프로그램을 지원한다고 했다. 

 

또 우리은행은 캠코가 추천하는 S&LB 프로그램 지원 기업에 신규 금융지원 및 경영컨설팅을 제공한다고 전했다. 

 

이번 협약 체결로 양 기관은, 기업 지원 프로그램이 상호 보완되어 기업의 구조개선과 경영정상화 지원에 대한 정책적 효과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이번 협약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에 힘이 되어, 위기극복과 재도약으로 이어지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캠코는 S&LB 프로그램이 상승효과를 낼 수 있도록 시중 금융회사와의 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캠코는 지난 ’15년부터 S&LB 프로그램을 통해 63개 기업에 7,870억 원의 유동성을 공급해 5,600여 명의 고용유지를 돕고 있다고 전했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mco Signs a Business Agreement to Activate the 'Asset Purchase and Lease (S&LB) Program'

 

Working with Woori Bank

 

[Reporter Il-woo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May 13, Camco (Korea Asset Management Corporation)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Woori Bank to revitalize the S&LB* program at Woori Bank’s headquarters (located in Jung-gu, Seoul). said to have been signed.

 

* (Sale&Lease Back) A program in which Camco purchases and leases the assets of a company temporarily experiencing liquidity crisis, such as factories and office buildings, to provide liquidity to the company and support continued operations.

 

This agreement is said to be the first case in which Camco cooperates with a private financial company to support the normalization of operations of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suffering from COVID-19.

 

Through the agreement, Camco said that it would support the S&LB program after receiving recommendations from Woori Bank for companies that are experiencing a temporary liquidity crisis although there is a high possibility of business normalization.

 

Woori Bank also announced that it will provide new financial support and management consulting to companies that support the S&LB program recommended by Camco.

 

With the signing of this agreement, the two organizations said that it is expected that the corporate support programs will be mutually supplemented and the policy effect on corporate structural improvement and management normalization support will increase.

 

Kwon Nam-joo, president of Camco, said, “I hope this agreement will provide strength to companies that are experiencing difficulties and lead to overcoming the crisis and taking a new leap forward.” We will expand,” he said.

 

Meanwhile, Camco reported that since 2015, it has provided liquidity of KRW 787 billion to 63 companies through the S&LB program, helping to maintain employment of 5,600 people.

 

kocykim@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웅 기자, 캠코, 우리은행, 자산매입 후 임대 프로그램 활성화, 업무협약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