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평군, 풍수해보험가입 홍보 실시

자연재해에 대비하는 보험

안종욱 기자 | 기사입력 2022/05/11 [10:42]

가평군, 풍수해보험가입 홍보 실시

자연재해에 대비하는 보험

안종욱 기자 | 입력 : 2022/05/11 [10:42]

▲ 풍수해보험 가입 홍보<사진제공= 안전재난과 중대재해예방TF팀>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안종욱 기자 = 경기북부/강원] 지난 10일, 가평군은 여름철 자연재난 피해 최소화를 위해 가평잣고을시장에서 풍수해보험 지원사업 홍보를 했다고 전했다.

 

풍수해보험은 태풍, 홍수, 호우, 강풍, 풍랑, 해일, 대설, 지진 등 풍수해로부터 발생하는 재산피해를 보상하기 위한 제도로 자연재해에 대비하는 보험이라고 했다.  

 

지난 2020년 최장기간 장마와 태풍으로 인해 가평군에서도 많은 피해가 발생했고, 지난해 풍수해보험 가입은 272건으로 여전히 가입율이 저조한 실정이며, 올해 2월, 가평군은 자연재난에 취약한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온실(비닐하우스), 재해취약지역 등 3,437건을 대상으로 가입동의서와 가입안내서을 발송해 가입 권유를 실시했다.

 

풍수해보험 가입 희망자는 군청 안전재난과 또는 각 읍면 행정복지센터 산업팀, 5개 보험사 'DB손해보험, 현대해상, 삼성화재, KB손해보험, NH농협손해보험'로 문의 및 가입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군은 중대재해처벌법 홍보도 함께 진행했고, 중대산업재해는 근로자를 대상으로 하지만 중대시민재해는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하며, 중대시민재해는 특정한 원료나 제조물, 공중이용시설, 대중교통수단의 설계, 제조, 설치, 관리상 결함으로 인해 사망자가 1명 이상 발생하거나, 동일한 사고로 2개월 이상 치료가 필요한 부상자가 10명 이상 발생하거나, 동일한 원인으로 3개월 이상 치료가 필요한 질병자가 10명 이상 발생한 경우로 공중이용시설인 가평잣고을시장 창업경제타운도 시민재해 대상 시설에 해당된다고 했다. 

 

군 관계자 안전재난과장은  “자연재난 피해를 막을 수는 없지만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풍수해보험 가입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아울러 공중이용시설의 안전관리를 철저히 하여 예방할 수 있는 인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wh636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apyeong-gun, wind and flood damage insurance subscription promotion

 

Insurance against natural disasters

 

[Reporter Ahn Jong-wook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the 10th, Gapyeong-gun announced that it had promoted the wind and flood damage insurance support project at Gapyeong Jat Goeul Market to minimize damage from natural disasters in the summer.

 

Wind and flood damage insurance is a system to compensate for property damage caused by storms and floods such as typhoons, floods, heavy rains, strong winds, storms, tsunamis, heavy snow, and earthquakes.

 

Gapyeong-gun suffered a lot of damage due to the longest rainy season and typhoon in 2020. Last year, 272 cases of wind and flood insurance subscriptions were still low. In February this year, Gapyeong-gun was vulnerable to natural disasters. (Vinyl house) and disaster-prone areas, etc., were invited to join by sending out a sign-up agreement and a sign-up guide.

 

Those wishing to purchase wind and flood damage insurance can inquire and subscribe to the safety and disaster department of the county office or the industrial team of each township and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and the five insurance companies 'DB Insurance, Hyundai Marine & Fire, Samsung Fire, KB Insurance, and NH Nonghyup Insurance'.

 

Meanwhile, on the same day, the military also promoted the Serious Accident Punishment Act. Serious industrial accidents target workers, but serious civil accidents target the general public. 1 or more fatalities due to defects in the design, manufacturing, installation, or management of In the case of an abnormality, the Gapyeong Jatgoeul Market Startup Economy Town, a public facility, also fell under the category of facilities subject to a civil disaster.

 

The head of the Safety Disaster Division, a military official, said, “We cannot prevent damage from natural disasters, but we hope that we will be able to actively use the purchase of wind and flood insurance that can minimize the damage.” We will do everything we can to prevent this from happening.”

 

wh6364@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안종욱 기자, 가평군, 여름철 자연재난, 피해 최소화, 풍수해보험, 태풍, 홍수, 호우, 강풍, 풍랑, 해일, 대설, 지진, 재산피해 보상, 자연재해 대비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
가평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