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동연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문화예술인 기본소득 공약’ 발표

명작동화 여섯 번째 공약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5/04 [10:18]

김동연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문화예술인 기본소득 공약’ 발표

명작동화 여섯 번째 공약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2/05/04 [10:18]

▲ <사진제공=김동연 예비후보 공보단>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경기북부/강원]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지난 3일 소셜미디어를 통해 명작동화 여섯 번째 공약으로 ‘문화예술인 기본소득 공약’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전임 이재명 전 지사의 기본소득 정책을 계승하고, 문화예술인의 처우를 개선하겠다는 취지라고 밝혔다.

 

이날 김동연 후보는 “문화예술인 기본소득을 신설해 여러분의 꿈을 이어갈 최소한의 기반을 마련하겠다”며 “예술활동을 증명한 도내 모든 문화예술인께 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문화예술인 기본소득의 지급 대상은 한국예술인복지재단에 예술활동 증명을 한 예술인 중에 경기도 내 거주자이고, 지급액은 연 50만원이라고 했다.

 

김 후보는 “지난 3월 기준, 예술활동을 증명한 문화예술인은 코로나19 직전인 2019년 말 대비 2배 가까이 늘었다. 그래야만 창작지원금 등 정부의 지원사업의 대상이 되는 까닭”이라며 “그러나 창작지원금 지원 대상 규모는 예술활동을 증명하신 분들의 채 10%도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덧붙여 “문화예술인 기본소득이 예술인에게 위기 극복 마중물이자, 예술 활동을 이어갈 최소한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후보는 경기도의 기존 기본소득 정책을 승계하고 발전시켜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의 대표 정책인 청년·농민·농촌기본소득의 계승 의지를 분명히 한 것이라고 전했다. 

 

김 후보는 “경기도가 선도적으로 실시한 17개 시군 대상 농민기본소득을 확대하고, 연천군 청산면 모든 주민 대상으로 시범 실시 중인 농촌기본소득 정책실험도 평가를 바탕으로 확대 여부를 결정하겠다. 만 24세 모든 청년에게 지급 중인 청년기본소득 역시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 후보는 끝으로 “기본소득은 경제 전문가인 제가 보기에도 꼭 필요한 정책”이라며 “지방정부의 권한 내에서 꼭 필요한 대상부터 기본소득을 실시하며 효과를 입증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동연의 <명작동화>는 전임 이재명 지사의 정책을 모두 지우겠다는 김은혜 후보와 달리 전임 지사의 정책 중에서 도민들의 사랑을 받았던 정책을 계승하고 거기에 김동연의 혁신을 더해 더욱 발전시키겠다는 의지를 담은 공약 시리즈이며, 현재까지 모두 여섯 개의 공약이 발표됐다고 전했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Dong-yeon, a preliminary candidate for governor of Gyeonggi-do, announces 'Cultural Artist Basic Income Promise'

 

The sixth promise of a famous fairy tale

 

[Reporter Nam Sang-hoon = Northern Gyeonggi/Gangwon] Kim Dong-yeon, a candidate for Gyeonggi governo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nounced on social media on the 3rd that he announced the 'Cultural Artist's Basic Income Pledge' as the sixth promise of a famous fairy tale.

 

He said the intention was to inherit the basic income policy of former Governor Lee Jae-myung and to improve the treatment of cultural artists.

 

On this day, Candidate Dong-yeon Kim promised, "We will create a basic income for cultural and artistic artists to provide a minimum basis for continuing your dreams."

 

The recipient of the basic income for cultural artists is said to be a resident of Gyeonggi-do among artists who have certified artistic activity to the Korea Artists Welfare Foundation, and the amount of payment is 500,000 won per year.

 

Candidate Kim said, “As of last March, the number of cultural artists who proved their artistic activities nearly doubled compared to the end of 2019, right before the Corona 19. This is the reason why they are eligible for government support projects such as creative subsidies,” he said.

 

He added, “The basic income of cultural and artistic artists will serve as a starting point for artists to overcome the crisis and serve as the minimum basis for continuing their artistic activities.”

 

Candidate Kim also announced that he would succeed and develop Gyeonggi Province's existing basic income policy. He said that it was a clear intention to inherit the youth, peasant, and rural basic income, which is the representative policy of former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Candidate Kim said, “Gyeonggi Province will expand basic income for farmers to 17 cities and counties, and decide whether to expand basic income for farmers based on the evaluation of the rural basic income policy experiment that is being conducted for all residents of Cheongsan-myeon, Yeoncheon-gun. The youth basic income, which is being paid to all young people aged 24, will continue,” he said.

 

Candidate Kim concluded, "Basic income is a policy that is necessary even for me as an economist," he said.

 

On the other hand, Kim Dong-yeon's <Myung-hwa-hwa> is different from candidate Kim Eun-hye, who said that she would erase all the policies of the previous governor, Jae-myung Lee. It is a series of promises, and so far, a total of six promises have been announced.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명작동화 여섯 번째 공약, 문화예술인 기본소득 공약, 이재명, 문화예술인의 처우 개선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