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윤석열 당선인, '춘천역·원주 부론산업단지·강릉 중앙시장' 방문

강원도의 교통 인프라 확충 약속해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5/04 [20:22]

윤석열 당선인, '춘천역·원주 부론산업단지·강릉 중앙시장' 방문

강원도의 교통 인프라 확충 약속해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2/05/04 [20:22]

▲ <사진제공=인수위사진기자단>  © 브레이크뉴스경기북부/강원


[남상훈 기자 = 경기북부/강원] 4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춘천역과 원주 부론산업단지, 강릉 중앙시장을 방문하며 강원 일정을 수행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강원도가 제대로 기지개를 켜기 위해선 사람과 물류가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인프라가 갖춰지는 게 기본이다. 재정 여건이 허락하는 한 강원도의 교통 인프라 확충을 위해 저도 최대한 노력할 것을 다시 한 번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윤 당선인은 이날 춘천역을 찾아 “선거 때 강원도를 경제 특별도로 발전시키고 많은 규제도 풀겠다고 도민들께 약속드렸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 발전에 필수적인 것이 접근성인데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B 노선을 춘천과 연계하겠다고 했고 동서 고속화 철도도 촘촘하게 마무리를 해야 할 단계에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재정 투자를 해야 하지만, 많은 기업이 강원에 투자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해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 <사진제공=인수위사진기자단>  © 브레이크뉴스경기북부/강원

 

윤 당선인은 “강원도가 참 멋진 곳인데 오랜 세월 우리 대한민국의 국가 안보와 환경 때문에 제대로 발전하지 못하고 우리 도민들께서 많은 불이익을 감수하셨다”고 말했다.

 

또한, “강원의 발전을 위해 날개를 달아주는 게 대한민국 발전에 크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상황까지 왔다. 더는 지체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강원도 경제부지사 김명중은 GTX 연결 사업과 관련해 “GTX-A와 B가 연장될 수 있도록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에 반영하고 광역철도법 개정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일정에는 유상범 국민의힘 강원도당위원장, 이철규 국회의원, 박정하 원주갑 국회의원 보궐선거 예비후보, 최성현 춘천시장 예비후보, 원강수 원주시장 예비후보 등이 참석했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elect Yoon Seok-yeol visits 'Chuncheon Station, Wonju Buron Industrial Complex, Gangneung Central Market'

 

Promise to expand transportation infrastructure in Gangwon-do

 

[Reporter Nam Sang-hoon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the 4th, President-elect Yoon Seok-yeol visited Chuncheon Station, Wonju Buron Industrial Complex, and Gangneung Jungang Market to carry out the Gangwon schedule.

 

President-elect Yoon Seok-yeol said, “In order for Gangwon-do to properly stretch, it is essential that people and logistics have an infrastructure where they can move freely. I promise once again that I will do my best to expand the transportation infrastructure of Gangwon-do as long as the financial conditions allow.”

 

President-elect Yoon visited Chuncheon Station on the same day and said, "During the election, I promised the residents that I would develop Gangwon-do as a special economic province and loosen many regulations."

 

He continued, "Accessibility is essential for regional development, and he said that he would link the GTX (Metropolitan Express Railway)-B route with Chuncheon, and the East-West high-speed railway has come to a stage where it needs to be completed closely."

 

He also emphasized, "The government must make financial investments, but it is necessary to build an infrastructure that allows many companies to invest in Gangwon."

 

President-elect Yoon said, "Gangwon-do is a wonderful place, but for a long time, due to the national security and environ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it has not developed properly and our residents have suffered many disadvantages."

 

He added, “I have come to a situation where giving wings for the development of Gangwon can greatly help the develop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We must not delay any longer.”

 

Regarding the GTX connection project, Myeong-joong Kim, Deputy Governor of Economy in Gangwon-do, said, “It is necessary to reflect the GTX-A and B in the national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so that they can be extended and to revise the Metropolitan Railroad Act.”

 

On the other hand, on the day's schedule, Yoo Sang-beom, Chairman of the People's Power Gangwon Provincial Party, Lee Cheol-gyu, National Assemblyman Lee Cheol-gyu, Park Jeong-ha, Won Joo-gap, Preliminary Candidate for the National Assembly by-election, Choi Seong-hyeon, Chuncheon Mayor's Preliminary Candidate, and Won Kang-su, Wonju Mayor's Preliminary Candidate, were in attendance.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기자, 윤석열, 춘천역, 강릉중앙시장, 원주부론산업단지, 교통인프라확충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