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동해시, 코로나19 극복 및 산불피해주민 위한 '지방세 감면' 실시

재산세·주민세·자동차세 해당, 총 11억 4천여만 원 감면 혜택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5/04 [12:11]

동해시, 코로나19 극복 및 산불피해주민 위한 '지방세 감면' 실시

재산세·주민세·자동차세 해당, 총 11억 4천여만 원 감면 혜택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2/05/04 [12:11]

▲ <사진제공=동해시>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경기북부/강원] 동해시는 코로나19 극복 및 산불피해주민을 위해 지방세 감면 등 세제지원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감면 세목은 재산세, 주민세, 자동차세이며 감면 기간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방세 감면은 2022년까지, 산불피해주민을 위한 지방세 감면은 2022년부터 오는 2023년까지라고 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방세 감면은 재산세의 경우 코로나19 극복에 사용되는 선별진료소 등 임시건축물은 전액 감면하고, 임대료를 인하해 준 착한 임대인은 해당 건축물 및 그 부속 토지에 대해 100만원의 한도 내에서 감면하며, 주민세는 개인사업자 및 코로나19 극복지원 의료기관이 해당 목적에 직접 사용하는 건축물과 임시건축물의 사업소분 주민세를 전액감면하고, 자동차세는 개인사업자 명의의 영업용 차량을 100% 감면한다고 전했다.

 

산불피해주민을 위한 지방세 감면은 산불로 인한 피해 사실이 확인되는 주택·건축물·토지와 피해를 입은 건축물을 개수하거나 대체 취득하는 주택 및 건축물에 대한 재산세, 산불피해를 입은 주민의 개인분 주민세와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사업소분 및 종업원분 주민세, 산불로 피해를 입은 자동차와 대체취득하는 자동차의 자동차세를 각각 전액 감면한다고 했다.

 

감면은 시에서 직권으로 처리하되, 누락된 대상자들은 신청을 받아 지방세 감면을 지원할 계획으로 자세한 사항은 동해시청 세무과로 문의하면 되고 동해시는 이번 지방세 감면으로 총 11억 4천여만원의 지방세가 감면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지방세 감면 외에도 납부기한 연장, 징수유예, 세무조사 연기 신청 등의 적극적인 세제지원을 통해 코로나19 및 산불로 피해를 입은 시민들의 부담을 덜어줄 계획이라고 전했다.

 

심규언 동해시장은 “이번 지방세 감면이 코로나19 극복 및 산불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일상회복을 하는데 경제적으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며, 이를 위해 적극적인 홍보와 안내를 하겠다”고 말했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onghae City, overcoming COVID-19 and implementing 'local tax reduction' for forest fire victims

 

Applicable to property tax, resident tax, and automobile tax, a total of 1.14 billion won

 

[Reporter Nam Sang-hoon = Northern Gyeonggi/Gangwon] Donghae City announced that it will provide tax support, such as local tax reduction or exemption, for overcoming COVID-19 and for residents affected by forest fires.

 

The tax reductions are property tax, resident tax, and automobile tax.

 

As for local tax reduction to overcome COVID-19, in the case of property tax, temporary buildings such as screening clinics used to overcome COVID-19 are fully exempted, and good landlords who lowered the rent are reduced or exempted within the limit of 1 million won for the building and its attached land. The resident tax will be fully exempted from the resident tax for buildings and temporary buildings used directly by individual businesses and medical institutions to support the overcoming of COVID-19, and the automobile tax will be reduced by 100% for commercial vehicles under the name of individual entrepreneurs.

 

Local tax reductions and exemptions for residents affected by forest fires include property tax for houses, buildings, land, and houses and structures that are repaired or acquired instead of damaged buildings, inhabitant tax for residents affected by forest fires, and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In addition, it said that the resident tax for small business owners and employees, as well as automobile tax for automobiles damaged by forest fires and automobiles acquired as replacements, will be fully exempted, respectively.

 

The city will handle the reduction or exemption ex officio, but those who are omitted will receive an application and support local tax reduction or exemption.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the Tax Department of Donghae City Hall. It is expected that, in addition to local tax reductions, it plans to relieve the burden on citizens affected by COVID-19 and wildfires through active tax support such as extension of payment deadlines, deferment of collection, and application for postponement of tax audits.

 

Donghae Mayor Shim Gyu-eon said, “I hope that this local tax reduction will be of some economic help in overcoming COVID-19 and helping residents recover from wildfires.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기자, 동해시, 지방세감면, 코로나19극복, 산불피해주민, 재산세, 주민세, 자동차세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