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의정부시, 개발제한구역 저소득 주민 생활비용 지원 실시

생활환경 개선 유도, 삶의 질 향상 도모

장선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5/02 [15:13]

의정부시, 개발제한구역 저소득 주민 생활비용 지원 실시

생활환경 개선 유도, 삶의 질 향상 도모

장선희 기자 | 입력 : 2022/05/02 [15:13]

▲ 청사전경 <사진제공=의정부시>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장선희 기자= 경기북부/강원] 의정부시는 개발제한구역 내 생활 불편을 겪고 있는 저소득 주민의 생활비용에 대한 보조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생활비용 보조금 지원은 개발제한구역 지정에 따른 각종 행위 제한으로 재산권 행사에 불이익을 받는 주민들의 생활환경 개선을 유도하고,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기 위하여 매년 1회 대상자에게 생활비용을 지원하고자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라고 전했다.

 

신청자 가운데 지원 자격이 충족된 세대는 올해 하반기에 지난 2021년에 사용한 생활비용 '학자금, 전기료, 건강보험료, 정보·통신비, 의료비 등'을 세대별 100만 원을 한도로 차등지급 받을 수 있다고 했다.

 

지원대상은 보조금 신청 당시 세대주 혹은 세대원 중 1인이 개발제한구역 내 주민등록을 두고 개발제한구역 지정 당시부터 계속 거주하고 있는 세대로서 통계청에서 발표한 지난 2020년도 도시지역 가구당 월평균 소득액이 5,366,106원(536만6,106원) 이하인 세대이며, 최근 3년간 3회 이상 '개발제한구역의 지정 및 관리에 관한 특별조치법'을 위반하거나 불법행위의 원상복구를 이행하지 아니한 세대는 대상에서 제외된다고 했다.

 

지난 4월 25일부터 의정부시청 도시정책과 개발제한구역팀에서 신청 및 접수를 받고 있으며, 오는 5월 31일까지 접수를 받아 행복e음을 통해 가구별로 적격 여부를 결정한다고 전했다.

 

최창순 도시정책과장은 “개발제한구역 내 저소득 주민의 생활환경이 개선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며,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팬데믹 상황이 2년 넘게 이어진 가운데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작지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best-suny@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Uijeongbu City, Implementation of Living Expense Support for Low-Income Residents in Development Restricted Areas

 

Inducing improvement of living environment, promoting quality of life

 

[Reporter Seon-hee Jang = Northern Gyeonggi/Gangwon] The city of Uijeongbu announced that it would support subsidies for living expenses of low-income residents who are experiencing difficulties in living in development-restricted areas.

 

The subsidy for living expenses is being promoted to support living expenses once a year in order to induce the improvement of the living environment of the residents who are disadvantaged in the exercise of property rights due to restrictions on various activities according to the designation of the development restriction zone and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said to be business.

 

Among the applicants, the households who meet the eligibility criteria can receive differential payments of up to 1 million won per household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for living expenses such as tuition, electricity, health insurance, information/communications, and medical expenses used in 2021.

 

The target of support is the household in which the head of the household or one of the household members has registered as a resident in the development restricted zone at the time of subsidy application and has been living there since the designation of the development restricted zone. 6,106 won) or less, and those who have violated the 'Act on Special Measures for Designation and Management of Restricted Development Zones' at least 3 times in the past 3 years or have failed to restore their illegal activities to their original state are excluded from the list.

 

It has been receiving applications and applications from the Urban Policy Division of Uijeongbu City Hall since April 25, and the development restricted zone team has been accepting applications until May 31, and it is said that the eligibility will be decided by household through Happy e-Eum.

 

Choi Chang-soon, head of the Urban Policy Division, said, “We plan to continue to support the living environment of low-income residents in the development-restricted zone, and in particular, we hope that it will be a small but helpful help in overcoming difficulties amid the COVID-19 pandemic situation that has continued for more than two years. ” he said.

 

best-suny@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장선희 기자, 의정부시, 개발제한구역, 생활 불편, 저소득 주민, 생활비용, 보조금 지원, 삶의 질 향상, 학자금, 전기료, 건강보험료, 정보 통신비, 의료비, 세대별 100만원 한도, 차등지급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