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단독]군수유력후보 S씨, ‘국힘당 골프부킹 청탁사건’ 선관위... ‘혐의 없음’...왜?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2/04/26 [20:34]

[단독]군수유력후보 S씨, ‘국힘당 골프부킹 청탁사건’ 선관위... ‘혐의 없음’...왜?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2/04/26 [20:34]

▲ [사진=그래픽] 국힘 당직자들 골프 부킹...선관위 부실 조사 논란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웅 기자=경기북부/강원] 지난 21년 10월10일 NGN뉴스가 ‘국민의힘 당직자 등 16명 골프 모임’…“가평군청 부킹 압력 의혹”이란 기사를 단독 보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경기도와 가평군 선관위가 즉시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경기도와 가평군 선관위는 사건이 발생한 날로부터 1달 만에 ‘협의 없음’ 결과를 내고 조사를 마쳤다.

 

이후, 선관위로부터 ‘혐의 없음’을 받은 가평군수 유력후보인 S씨가 이번 6.1지방선거에 다시 출마하게 되자 선관위 조사에 의문을 품은 군민들이 하나 둘 의혹을 제기하고 나서 가평군 6.1 지방선거에 커다란 파장이 일 것으로 보인다.

 

NGN 뉴스 보도에 의하면 직접 예약을 한 A 씨는, “지난 9월 16일 차기 군수 유력 후보자 S 씨로부터 V 골프장 4팀 예약 부탁을 받고 평소 알고 있는 골프장 관계자에게 부탁했다”라고 보도했다.   

 

▲ [사진=그래픽] NGN뉴스가 보도하고 경기도 선거관리위원회에서 S씨를 혐의없음 처분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이 보도에 따르면 전직 고위 공직자이자 차기 군수 유력후보로 거론된 S씨가 골프장을 담당하고 있는 후배 공무원인 A씨에게 부탁해 자신이 몸담고 있는 국힘당 당직자들을 위해 부킹을 해준 것으로 해석 된다. 

 

이를 통해 골프부킹을 해준 A씨는 차기군수가 될지 모르는 S씨에게 잘 보이는 기회가 될 수 있고 S씨는 당으로부터 좋은 이미지를 얻어 공천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는 계기로 활용 될 수 있으며 골프를 친 16명의 국힘 관계자들은 부킹이 어려운 부분을 해결해 그만큼 모두가 혜택을 본 것 이라며 공무원계는 말하고 있다.

 

이를 두고 법조계는 ‘청탁금지법위반’ 소지가 충분히 있어 보인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선관위는 ‘청탁금지법위반’에 대한 혐의에 대해 경찰이나 검찰에 사건의뢰 또는 조사를 넘기지도 않았다. 또, 골프를 친 16명 모두를 조사하지 않은 것도 확인할 수 있었다. 골프부킹 특혜를 입은 16명은 조사 대상이 되어야 한다. 그렇지만, 선관위는 선별조사를 한 것으로 확인 되 논란은 더욱 가중 될 것으로 보인다.

 

▲ [사진=김일웅 기자] 통화기록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또, 선관위의 부실조사 논란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선관위에 조사를 받은 임OO씨는 본지와 통화에서 김성기 군수가 자신들이 골프를 치고 있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김군수가 국힘 16인들이 골프를 치는 것을 어떻게 알고 있었는지 매우 흥미로운 애기다.

 

또, 임OO씨는 김성기군수가 식사자리에 알아서 찾아와 참석했다고 말했다. 임씨의 말에 의하면 김성기 군수가 국힘 당직자들이 가평 V골프장을 부킹해 골프를 치는 것을 알았고 골프가 끝나 식사자리까지 이미 알고 있어 찾아온 것으로 해석 된다.

 

반면, 김성기군수와 동행한 2명은 임OO씨가 불러서 갔다고 말했다. 이 두 사람의 말이 맞지 않는 것에 대해 충분히 의문이 생기는 부분이다. 더욱 결정적인 것은 NGN뉴스에 보도된 인터뷰 내용에 임OO씨가 S씨를 두둔해 ‘가평군 차기 군수 유력 후보다’라는 멘트를 한 것을 들은 사람이 NGN 뉴스와 전화 인터뷰를 해 보도 됐다. 하지만, 선관위는 해당내용에 대해 식사자리 참석한 사람들 모두를 조사해 NGN뉴스와 전화 통화한 사람의 말이 맞는지 확인을 했어야 했다. 

 

하지만, 이와 관련 선관위는 “조사를 정확하게 했다”라는 말만 되풀이하고 아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같은 사건으로 김성기 군수는 “공정선거협조요청”이라는 주의를 받은 것으로 확인 됐다. 선관위가 김군수에게 “공정선거 협조요청”이라는 통보를 한 것은 해당 장소의 모임과 부적절한 내용들이 분명 존재했다는 것을 시사한 것이다.

 

본지는 최근 당시 골프를 같이 치고 식사자리까지 함께한 B씨를 통해 선관위 조사에서 임OO씨가 S씨를 “차기유력 후보다”라며 소개한 사실에 대해 거짓 진술 했다며 본지 인터뷰 중 사실을 말해 충격을 주고 있다.

 

S씨는 공무원을 퇴직하고 5월11일 국힘당에 입당을 했다. S씨는 퇴직하기 전부터 가평군수 출마를 한다는 소문이 가평군 전체로 퍼져 모든 가평군민들은 기정사실로 알고 있는 터라 같은 당 출마자들조차도 견제를 할 정도였다.

 

S씨는 공직 생활을 하는 동안 정당 생활을 할 수 없는 관계로 경기도당 당직자들과 친분이 없어 이번 골프부킹과 식사자리가 가장 큰 호제였을 것으로 보여 진다. 누가 이런 기회를 S씨에게 만들어 줬을까? 현재 S씨는 국힘당 가평군수 예비후보 1위로 공천이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S씨는 왜? 국힘 당직자들에게 골프부킹을 해줘야 만 했을까? 의문투성이다.

 

▲ <사진출처=NGN뉴스> NGN뉴스가 최초 보도한 기사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이를 최초로 보도한 NGN뉴스는 “골프 예약 하늘의 별 따긴데,”...“4팀 예약 어떻게 가능했나?“라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지난 21년 10월 10일 가평군 정가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

 

지난 25일 본지와 통화한 공무원A씨 그리고 S씨는 V골프장 부킹을 부탁받고 부탁했다고 시인을 했다. 선관위의 부실 조사 논란으로 가평군 정가에 어떤 파장이 생길지 또, 이번 논란으로 사법기간의 수사가 이뤄질지 가평군민들과 가평정가에는 긴장감이 돌고 있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Exclusive] Ms. S, a strong candidate for military affairs, the National Election Party's golf booking solicitation case... 'No charges'... Why?

 

[Reporter Il-woo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October 10, 21st, NGN News reported 'People's Power Watchers and 16 people golf meeting'... The article was exclusively reported on “Suspected of booking pressure from Gapyeong-gun Office”. In this regard, the Gyeonggi-do and Gapyeong-gun Election Commissions immediately launched an investigation. However, Gyeonggi-do and Gapyeong-gun Election Commission completed the investigation with the result of ‘no consultation’ within one month from the date of the incident.

 

After that, when Mr. S, a strong candidate for the mayor of Gapyeong, who received 'no allegations' from the Election Commission, ran again in the June 1st local election, the citizens who had doubts about the investigation by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raised suspicions one by one, and then the Gapyeong-gun 6.1 local elections had a huge impact. seems to work

 

According to the NGN news report, Mr. A, who made the reservation directly, reported, "On September 16, Mr. S, a strong candidate for the next governor, asked for reservations for 4 teams of V Golf Course, and he asked a golf course official he knew."

 

According to the report, it is interpreted that Mr. S, a former high-ranking public official and a potential candidate for the next military command, asked Mr. A, a junior public servant in charge of the golf course, to book for the officials of the Gukhim Party.

 

Through this, Mr. A, who made a golf booking, can be a good opportunity to be seen by Mr. S, who may be the next governor, and Mr. S can be used as an opportunity to obtain a good image from the party and receive a nomination. The 16 pro-government officials have solved the difficult part of booking, so everyone has benefited that much, officials say.

 

Regarding this, it is explained that the legal circle seems to have sufficient potential for ‘violation of the Solicitation and Graft Act’. However,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did not submit a case request or investigation to the police or prosecutors on the charge of ‘violation of the Anti-Graft Act’. It was also confirmed that all 16 golfers were not investigated. 16 people who have received golf booking privileges should be subject to investigation. However, as it was confirmed that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conducted a selective investigation, the controversy is expected to aggravate further.

 

Also, the controversy over the insolvency investigation of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does not end here. Lim OO, who was investigated by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said in a telephone conversation with the newspaper that Governor Kim Seong-gi knew they were playing golf. It is a very interesting story of how Gunsu Kim knew that the 16 nationals were playing golf.

 

Also, Mr. Lim said that Governor Kim Seong-gi came to the dinner and attended. According to Lim's words, it is interpreted that Governor Kim Seong-gi came to know that government officials were playing golf at the Gapyeong V Golf Course, and he already knew where to eat after the golf was over.

 

On the other hand, two people accompanying Governor Kim Seong-gi said that Mr. Lim OO called them to go. This is the part that raises enough questions about the disagreement between these two people. What is more decisive is that a person who heard that Mr. OO Lim made a comment saying, 'He is a strong candidate for the next military command in Gapyeong-gun,' was reported through a phone interview with NGN News. However,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should have investigated all the people who attended the dinner to confirm that the person who spoke to NGN News on the phone was correct.

 

However, in relation to this,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repeatedly said that "the investigation was carried out correctly" and said that there was no problem. However, in the same case, it was confirmed that Governor Kim Seong-gi received the attention of “a request for cooperation in fair elections.” The fact that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notified Gunsu Kim that it was a “request for cooperation in fair elections” suggested that there were definitely meetings and inappropriate contents at the place.

 

In a recent investigation by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through Mr. B, who played golf and even had dinner with him, this magazine is shocked by the fact that he made a false statement about the fact that Mr.

 

Mr. S retired from public service and joined the Gukhimdang on May 11th. Even before Mr. S retired, rumors that he would run for office in Gapyeong-gun spread throughout Gapyeong-gun, and all Gapyeong-gun residents knew it as a fact, so even those who ran for the same party put a check on it.

 

Mr. S, while he was in public service, was unable to lead a political life, so he had no acquaintance with the officials of Gyeonggi-do, so it seems that this golf booking and meal was the biggest challenge. Who made this opportunity for Mr. S? Currently, Mr. S is highly likely to be nominated as the first candidate for the Gapyeong-gun candidate of the National Power Party. Why is Mr. S? Did he have to make golf bookings for government officials? it's questionable

 

NGN News, who first reported on this, raised suspicions that “golf reservations are star-gazing,”… “How was it possible to make a reservation for 4 teams?” and turned the Gapyeong-gun list price upside down on October 10, 21st.

 

Officials A and S, who spoke to the magazine on the 25th, admitted that they were asked to book a V golf course. There is tension among Gapyeong-gun residents and Gapyeong-gun, as to whether the controversy over the investigation by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will affect the Gapyeong-gun government price and whether the investigation will be conducted during the judicial period due to this controversy.

 

kocykim@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웅 기자, 국민의힘 경기도당, 골프모임, 가평군, 경기도, 선거관리위원회, 가평군수 예비후보, 전직 고위 공직자, 청탁금지법위반, 골프장, NGN뉴스, 공무원, 공정선거 협조요청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