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동연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안민석.염태영.조정식’ 후보와 ‘원팀’ 구성에 합의

‘6.1 지방선거’ 승리 향한 힘찬 첫 걸음 내딛어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4/26 [18:03]

김동연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안민석.염태영.조정식’ 후보와 ‘원팀’ 구성에 합의

‘6.1 지방선거’ 승리 향한 힘찬 첫 걸음 내딛어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2/04/26 [18:03]

▲ <사진제공=김동연 예비후보 공보단>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경기북부/강원]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경선 경쟁자였던 ‘안민석-염태영-조정식’ 후보와 ‘원팀’ 구성에 합의하고, ‘6.1 지방선거’ 승리를 향한 힘찬 첫 걸음을 내딛었다고 밝혔다.

 

특히 김 후보가 후보 확정 이후 처음 가진 기자회견에는 이학영 중앙당선거관리위원장(군포)을 비롯, 박정 경기도당위원장(파주을), 정성호(양주), 김태년(성남수정), 박광온(수원정), 이원욱(화성을), 김병욱(성남분당을), 강득구(안양만안) 의원 등 계파를 불문한 경기지역 현직 의원들이 총 출동해 눈길을 끌었다고 전했다.

 

26일 김동연 캠프는 경선 경쟁자였던 안민석, 염태영, 조정식 예비후보가 ‘공동 선대위원장’을 맡아달라는 요청을 흔쾌히 수락했으며, 김 후보의 승리를 위해 적극 힘을 보태겠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경기지역 현직 의원들도 경기도지사 후보 확정 이후 처음으로 국회소통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 등장, 김 후보와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힘을 보탤 것을 다짐했다고 했다.

 

이로써 김 후보는 ‘원팀 구성이 어렵지 않겠냐’는 일각의 우려를 단 하루 만에 불식시키고 6.1 지방선거 승리를 향한 탄탄한 진용을 갖출 수 있게 됐다고 했다.

 

김동연 캠프는 “경기지역 현직 의원들이 계파를 불문하고 김 후보의 승리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한 것은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해야만 한다는 민주당의 간절함이 반영된 결과”라며 “실력과 본선 경쟁력을 갖춘 김동연 후보만이 승리를 이끌어낼 수 있다는 민심이 경선 결과를 통해 확인된 것이기도 하다”고 분석했다.

 

김동연 캠프 관계자는 “경선이 과열되면서 ‘원팀’ 구성까지 상당 기간의 시간이 소요되지 않겠느냐는 주변의 우려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경선에서 경쟁했던 예비후보들이 결과에 깨끗하게 승복하는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준 덕분에 곧바로 본격적인 본선 경쟁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이 여세를 몰아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후보는 지난 24일 오전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진데 이어 오후 ‘경기도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부동산, 교통 관련 공약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liminary candidate Kim Dong-yeon for Governor of Gyeonggi-do, Ahn Min-seok, Yeom Tae-young, Jo Jung-sik, and Candidate Jo Jung-sik agreed to form a ‘one team’

 

Taking the first strong step towards victory in the '6.1 local election'

 

[Reporter Nam Sang-hoon = Gyeonggibuk-do/Gangwon] Kim Dong-yeon, the governo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greed to form a 'one team' with 'Ahn Min-seok-Yeom Tae-young-Cho Jung-sik', who were rivals in the primary, and took the first strong step towards victory in the '6.1 local election'. said.

 

In particular, at the press conference that Kim held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nomination was confirmed, Lee Hak-young, chairman of the Central Party Election Management Committee (Gunpo), Park Jeong, Gyeonggi Party Chairman (Paju-eul), Jeong Seong-ho (Yangju), Kim Tae-nyeon (Seongnam Su-jeong), Park Kwang-on (Suwon-jeong), and Lee Won-wook (Hwaseong) B), Kim Byung-wook (Seongnam Bundang-eul), and Kang Deuk-gu (Anyang Man-an), and other incumbent lawmakers from Gyeonggi-do, regardless of their background, were dispatched and attracted attention.

 

On the 26th, Kim Dong-yeon's camp announced that preliminary candidates Ahn Min-seok, Yeom Tae-young, and Jo Jung-shik, who were rivals in the primary, readily accepted the request to assume the role of 'co-election chairperson', and expressed their will to actively contribute to Kim's victory.

 

At the same time, incumbent lawmakers from the Gyeonggi region also appeared at the press conference held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Hall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confirmation of the Gyeonggi governor candidate, and pledged to contribute to the victory of Candidate Kim and the Democratic Party.

 

As a result, Candidate Kim said that he was able to dispel the concerns of some that 'wouldn't it be difficult to form a one-team' in just one day, and was able to prepare a solid force for victory in the June 1st local election.

 

The Kim Dong-yeon camp said, “The fact that incumbent lawmakers in the Gyeonggi region decided to join forces for the victory of Candidate Kim regardless of faction reflects the Democratic Party’s earnest desire to win the Gyeonggi governor election. It is also confirmed through the results of the election that the public opinion that only the only way to win can be achieved.”

 

Kim Dong-yeon, a camp official, said, "It is true that there were concerns that it would take a considerable period of time to form a 'one team' as the competition overheated. They were able to enter the full-fledged competition right away. We are sure to win this momentum,” he said.

 

On the other hand, candidate Kim said that he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Center on the morning of the 24th and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in the afternoon and announced his promises related to real estate and transportation.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 예비후보, 안민석, 염태영, 조정식, 원팀, 지방선거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