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동해시, '2022 규제개혁 추진계획' 실시

'포괄적 네거티브 규제방식' 전환 확산 예정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4/25 [10:38]

동해시, '2022 규제개혁 추진계획' 실시

'포괄적 네거티브 규제방식' 전환 확산 예정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2/04/25 [10:38]

▲ <사진제공=동해시>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경기북부/강원] 동해시는 올해 현장중심·수혜자 중심의 적극행정 규제혁신으로 지역경제 활력을 증진시키기 위해 '2022 규제개혁 추진계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우선, 현장 기업에 직접 뛰어들어 목소리를 듣고 개선하는 ‘찾아가는 규제신고센터 운영’, 지역 균형발전 전략과 연계한 ‘테마형 규제 발굴’, ‘일상생활속 불편규제 개선’ 등을 추진하며, 신산업 시장 접근성 향상 및 지역산업 활력 증진을 위해 先허용-後규제인 '포괄적 네거티브 규제방식' 전환을 확산할 방침이고 이를 위해 규제입증책임제 활성화, 등록규제 정비 등 불합리한 자치법규를 정비해 지역산업을 활성화하고 일자리 창출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라고 했다.

 

이 밖에도, 직원들의 규제개혁 역량강화 및 규제해소 우수사례 발굴을 위해 타시군 벤치마킹, 규제개혁 역량강화 교육 등을 실시하고 적극행정 우수공무원에 대해서는 인센티브 지원 등 사기진작을 통해 자발적인 규제개혁 발굴이 이뤄지도록 유도할 예정이며, 지난 2020년 도내에서 유일하게 지방규제혁신 우수기관 재인증을 받고, 우수사례 및 각종 규제 관련 과제 발굴, 자치법규 정비, 찾아가는 규제신고센터 운영 등으로 지난 2021년 강원도로부터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되기도 했고 지난2021년 12월에는 대한민국 지방자치 혁신대상 종합대상과 최고 혁신단체장상을 동시에 수상하는 등 강원도와 정부로부터 규제혁신 추진성과를 꾸준히 인정받고 있다고 전했다.

 

심재희 기획감사담당관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시민의 삶이나 기업활동을 불편하게 하는 규제를 적극적으로 발굴ㆍ개선하여 일하기 좋은 도시, 정주하기 좋은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onghae City, '2022 Regulatory Reform Promotion Plan'

 

The transition to a 'comprehensive negative regulatory approach' is expected to spread

 

[Reporter Nam Sang-hoon = Northern Gyeonggi/Gangwon] Donghae City announced that it will implement the '2022 Regulatory Reform Promotion Plan' this year to enhance the vitality of the local economy through field-oriented and beneficiary-oriented active administrative regulatory innovation.

 

First of all, 'Operating a Regulatory Reporting Center' that directly jumps into on-site companies and listens to their voices and improves them, 'Excavation of theme-type regulations' linked to regional balanced development strategies, and 'Improvement of inconvenient regulations in daily life', etc., and access to new industrial markets In order to improve and vitalize local industries, we plan to spread the transition to the 'comprehensive negative regulation method', which is a first-to-last regulation, and to this end, irrational autonomous laws such as revitalization of the regulatory verification responsibility system and reorganization of registration regulations will be reorganized to revitalize local industries and create jobs. The plan was to encourage creation.

 

In addition, benchmarking other cities and districts and training to strengthen regulatory reform capacity are provided to strengthen employees' regulatory reform capacity and discover best practices for deregulation. In 2020, it was the only provincial regulatory innovation excellent institution to be re-accredited, and it became the best institution from Gangwon-do in 2021 by discovering best practices and various regulatory-related tasks, reorganizing autonomous regulations, and operating a visiting regulatory reporting center. In December 2021, he was also awarded the Grand Prize at the Korea Local Government Innovation Awards and the Best Innovative Organization Award at the same time, he said.

 

Shim Jae-hee, director of planning and auditing, said, "We will continue to actively discover and improve regulations that make citizens' lives or business activities inconvenient, so that it can be reborn as a good city to work and a good place to live."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기자, 동해시, 규제개혁, 규제해소, 역량강화, 기업활동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