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동해시, '2022 조직문화 개선' 추진 실시

갑질조직문화, 일하는 방식, 복무문화, 최근 사회이슈, 세대 간 소통 5개 분야

남상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4/18 [11:25]

동해시, '2022 조직문화 개선' 추진 실시

갑질조직문화, 일하는 방식, 복무문화, 최근 사회이슈, 세대 간 소통 5개 분야

남상훈 기자 | 입력 : 2022/04/18 [11:25]

▲ <사진제공=동해시>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남상훈 기자 = 경기북부/강원] 동해시는 불합리한 관행을 개선하고 불필요한 업무 줄이기 등 일과 삶의 균형을 이루기 위해 '2022 조직문화 개선'에 나선다고 전했다.

 

시는 갑질조직문화, 일하는 방식, 복무문화, 최근 사회이슈, 세대 간 소통 등 5개 분야를 바탕으로 '2022 조직문화 혁신' 계획을 수립·추진해 세대 간 격차를 줄이고 즐겁게 일하는 분위기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라고 했다.

 

우선, MZ세대 등 신규 직원이 급부상함에 따라 상호 소통을 위해 혁신 주니어보드를 운영하고 전문가 특강과 자유로운 토론회, 신규 공무원 멘토링 운영을 통해 애로점을 듣는 한편, 민원공무원의 소통 공감, 행복에너지 충전으로 업무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힐링프로그램을 통해 세대 간 격차를 줄이는 분위기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부서장이 솔선수범하는 자유로운 연가사용 및 유연근무 활성화, 점심시간을 활용한 컴팩트하고 솔직한 대화 시간 가지기, 매주 둘째주 수요일은 문화의 날 운영으로 정시퇴근 등 워라밸 문화가 정착되도록 유도할 예정이며, 업무시간 효율화 및 행정낭비 최소화를 위해 비대면 보고를 활성화하고, 단순 전달이나 지시사항은 회의를 자제해 유연한 보고체계를 유지하는 등 직원이 핵심적인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보고서 작성 문화 개선에도 주력할 계획이라고 했다.

 

심재희 기획감사담당관은 “조직 구성원 상호 간 이해와 소통을 기반으로 참여적 조직문화를 형성하고, 이를 토대로 조직개선과 역량 강화를 이뤄내 개인의 삶과 업무 능률을 함께 추구하는 수평적이고 창의적인 조직문화 정착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tkdgnskk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onghae City, '2022 Organizational Culture Improvement' Implementation

 

Gapjil organizational culture, working method, service culture, recent social issues, communication between generations in 5 areas

 

[Reporter Nam Sang-hoon = Northern Gyeonggi/Gangwon] Donghae City announced that it will 'improve organizational culture in 2022' to achieve work-life balance, such as improving unreasonable practices and reducing unnecessary work.

 

The city plans to establish and promote the '2022 organizational culture innovation' plan based on five areas: Gapjil organizational culture, working style, service culture, recent social issues, and intergenerational communication to reduce the generational gap and create a pleasant working atmosphere. did.

 

First of all, as new employees such as the MZ generation are rapidly rising, we operate an innovative junior board for mutual communication, listen to difficulties through expert lectures, free discussion sessions, and mentoring for new civil servants, while sympathizing with civil servants and charging happy energy to work stress He said that he plans to create an atmosphere to reduce the generational gap through a healing program that resolves the problem.

 

In addition, it is planned to induce a work-life balance culture such as free use of annual leave and activating flexible work by the head of the department, having a compact and honest conversation time using lunch break, and operating Culture Day on the second Wednesday of every week to leave work on time. In addition, we will focus on improving the report writing culture so that employees can focus on their core tasks, such as activating non-face-to-face reporting for efficient work time and minimizing administrative waste, and maintaining a flexible reporting system by limiting meetings for simple delivery or instructions. said he was planning

 

Shim Jae-hee, director of planning and auditing, said, “The establishment of a horizontal and creative organizational culture that forms a participatory organizational culture based on mutual understanding and communication among members of the organization, and achieves organizational improvement and capacity building based on this, to pursue personal life and work efficiency together. I will do my best to be able to,” he said.

 

tkdgnskkk@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남상훈 기자, 동해시, 조직문화개선, MZ세대, 역량강화, 갑질조직문화, 복무문화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