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구군, 공공형 ‘뽀송이 빨래방’ 개소식 개최

4월부터 취약계층에 이불·운동화 빨래서비스 제공

장선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3/30 [14:20]

양구군, 공공형 ‘뽀송이 빨래방’ 개소식 개최

4월부터 취약계층에 이불·운동화 빨래서비스 제공

장선희 기자 | 입력 : 2022/03/30 [14:20]

▲ 뽀송이 빨래방(대형 세탁기 및 운동화 세탁기)<사진제공= 사회복지과 노인장애인복지담당>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장선희 기자 = 경기북부/강원] 오는 31일 오후 2시, 일자리 창출과 복지 사각지대의 취약계층을 대상 통합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양구시니어클럽이 위탁운영을 맡게 된 ‘뽀송이 빨래방’이 양구읍 송청리 현지에서 개소식을 갖고 오는 4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된다고 밝혔다.

 

2022년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설치가 추진된 뽀송이 빨래방은 노인, 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이불 빨래를 위해 세탁시설을 설치함으로써 노인 일자리를 창출하고, 이불 수거·세탁·배달을 통해 일상 돌봄 서비스를 함께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했다.

 

기초생활수급자 중 만 65세 이상 노인, 장애인, 한부모가정 등 취약계층이 이용할 수 있는 뽀송이 빨래방은 대형이불과 운동화 등 빨래의 수거 및 세탁, 건조, 포장배송 등을 수행하며, 또한 ㈜BGF리테일과 협업해 취약계층에 생필품 구매 대행 및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고, (사)어르신의안부를묻는우유배달과 협업해 독거노인의 고독사를 방지하기 위해 우유 배달 안부확인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를 위해 뽀송이 빨래방은 세탁실과 휴게실, 사무실, 화장실, 탈의실 등의 공간과 수거 및 배송용 차량을 갖췄으며, 만 60~64세의 노인 16명을 신규 채용했고, 이 과정에서 세탁실의 50㎏ 용량 대형 세탁기 2대, 80㎏ 용량 대형 건조기 2대를 설치한 ㈜파로스는 운동화 세탁기를 뽀송이 빨래방에 기부해 추가 설치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뽀송이 빨래방 개소를 위해 지난해 2021년 3월 강원도, 한국수자원공사 소양강댐지사 등 협약기관들과 일괄 협약을 체결한 양구군은 작년 8월 양구시니어클럽을 수행기관으로 지정했고, 10월에는 뽀송이 빨래방의 위치를 양구읍 송청리로 확정했으며, 이어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022년 2월까지 한국수자원공사 소양강댐지사로부터 2억 원의 공사비와 도비 보조금 1억 원을 지원받아 연면적 99.7㎡ 규모의 건물과 컨테이너 1기를 설치했다고 했다.

 

한국수자원공사 소양강댐지사는 뽀송이 빨래방에 추가로 1억1700만 원을 인건비 및 운영비로 지원할 계획이며, 이처럼 지난해 2021년 3월 체결된 협약에 따라 양구군이 한국수자원공사 소양강댐지사로부터 지원받는 사업비는 총 3억1700만 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조인묵 군수는 “공공형 뽀송이 빨래방 사업이 다른 지역보다 먼저 양구에서 시작될 수 있도록 협조해주고 지원해주신 강원도와 한국수자원공사 소양강댐지사, 양구시니어클럽, 양구군사회복지협의회에 감사드린다.”며 “뽀송이 빨래방 사업이 빨래 서비스뿐만 아니라 생필품 구매대행 서비스, 우유배달 서비스 등을 수행하면서 사각지대 없는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노인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는 등 많은 효용성을 가진 사업이어서 앞으로 취약계층에 대한 공공형 서비스의 성공적 모델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best-suny@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anggu-gun, held the opening ceremony of the public type ‘Pumpy Laundry Room’

 

Laundry service for blankets and sneakers to be provided to the underprivileged from April

 

[Reporter Seon-hee Jang = Northern Gyeonggi/Gangwon] At 2 pm on the 31st, in order to create jobs and provide integrated welfare services for the vulnerable in the blind spot, Yanggu Senior Club will be in charge of the consignment operation of the 'Pumpy Laundromat' in Songcheong-ri, Yanggu-eup. He held an opening ceremony in the local area and announced that it will be operated in earnest from April.

 

The soft laundry, which was installed as part of the job and social activity support project for the elderly in 2022, creates jobs for the elderly by installing a laundry facility to wash quilts for the vulnerable, such as the elderly and the disabled, and provides daily life through duvet collection, laundry and delivery. It was created to provide care services together.

 

The Laundry Room, which can be used by vulnerable groups such as the elderly 65 years of age or older, the disabled, and single-parent families among recipients of basic livelihood, collects, washes, drys, packs and delivers laundry such as large quilts and sneakers, and also collaborates with BGF Retail. He said that he plans to provide an agency for purchasing and delivery of daily necessities to the vulnerable, and also provide a milk delivery safety check service to prevent the lonely death of the elderly living alone by collaborating with milk delivery to ask for the safety of the elderly.

 

To this end, the soft laundry room is equipped with spaces such as a laundry room, lounge, office, toilet, and changing room, as well as vehicles for collection and delivery. Paros, which installed two washing machines and two large dryers with a capacity of 80 kg, said that it had donated a washing machine for sneakers to a dry laundry and installed additional ones.

 

Yanggu-gun, which signed a lump sum agreement with affiliated organizations such as Gangwon-do and Korea Water Resources Corporation Soyanggang Dam branch in March 2021 for the opening of the fluffy laundromat, designated the Yanggu Senior Club as the implementing organization in August last year, and changed the location of the fluffy laundry in October It was confirmed as Songcheong-ri, Yanggu-eup, and from November last year to February 2022, a building with a total floor area of ​​99.7 square meters and one container were installed with a construction cost of 200 million won and a subsidy of 100 million won from the Soyanggang Dam branch of the Korea Water Resources Corporation. .

 

The Soyanggang Dam branch of Korea Water Resources Corporation plans to provide an additional 117 million won to the dry laundry for labor and operating expenses. He said it was worth $17 million.

 

Governor Jo In-mook said, “I would like to thank Gangwon-do, Korea Water Resources Corporation Soyanggang Dam Branch, Yanggu Senior Club, and Yanggu County Social Welfare Council for their cooperation and support so that the public dry laundry project can be started in Yanggu before other regions.” In addition to laundry service, it provides welfare services without blind spots while performing daily necessities purchase service, milk delivery service, etc., and contributes to job creation for the elderly. We expect it to be established,” he said.

 

best-suny@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장선희 기자, 양구군, 일자리 창출, 복지 사각지대, 취약계층, 통합 복지서비스 제공, 양구시니어클럽, 위탁운영, 뽀송이 빨래방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