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고성군, 감염취약계층 신속항원검사 키트 무상지원 실시

어린이집영유아 및 종사자, 임신부, 사회복지시설이용자, 기초생활수급자 등 취약계층에게 신속항원검사 키트 무상 지원

장선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3/28 [10:15]

고성군, 감염취약계층 신속항원검사 키트 무상지원 실시

어린이집영유아 및 종사자, 임신부, 사회복지시설이용자, 기초생활수급자 등 취약계층에게 신속항원검사 키트 무상 지원

장선희 기자 | 입력 : 2022/03/28 [10:15]

▲ 고성군청 전경<사진제공 =고성군청>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장선희 기자 = 경기북부/강원] 고성군은 면역수준이 낮고 감염위험에 쉽게 노출될 수 있는 어린이집 영유아 및 종사자, 임신부, 사회복지시설이용자, 기초생활수급자 등 취약계층에게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무상 지원한다고 밝혔다. 

 

오미크론 확산을 방지하고 코로나19 선제적 대응을 위해 어린이집과 노인복지시설에 우선적으로 신속항원검사키트 10,075개를 무료로 배부했다고 전했다.

 

지난 3월 2일 노인복지시설을 시작으로 어린이집, 임신부, 아동·장애인 복지시설, 수급자 및 차상위, 중증장애인 등의 취약계층에게 3월 중으로 배부를 완료할 예정이며, 이는 면역수준이 낮고 집단생활로 인해 감염위험에 쉽게 노출될 수 있는 계층을 우선 보호하자는 취지라고 했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대유행에 맞서 고성군은 68,104,000원의 예산을 들여 어린이집, 노인복지시설, 장애인시설,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중증장애인, 임신부 등 감염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78,670여개의 신속항원 검사키트를 배부하기로 하였다고 전했다.

 

한편 3월 현재 임신부는 임신확인서 및 임산부 수첩 등 지참하여 보건소 건강증진팀을 방문하여 수령 가능하며, 수급자·차상위·중증장애인 등의 취약계층은 주소지 관할 행정복지센터에서 배부할 예정이라고 했다.

 

박행봉 주민복지실장은 “신속항원검사키트 배부를 통해 감염 취약계층의 구매 부담을 완화하고 자율적인 선제검사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생각하며 진단키트가 사회복지시설의 감염병 확산 방지에 유용하게 사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best-suny@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seong-gun provides free support for rapid antigen test kits for the vulnerable groups

 

Free rapid antigen test kits are provided to vulnerable groups such as daycare center infants and workers, pregnant women, social welfare facility users, and basic livelihood recipients.

 

[Reporter Jang Seon-hee = Northern Gyeonggi/Gangwon] Goseong-gun said that it will provide free rapid antigen test kits to vulnerable groups such as daycare center infants and workers, pregnant women, social welfare facility users, and basic livelihood recipients who have low immunity and can be easily exposed to the risk of infection. said.

 

It said that 10,075 rapid antigen test kits were first distributed free of charge to daycare centers and elderly welfare facilities to prevent the spread of Omicron and to take a preemptive response to COVID-19.

 

Starting with welfare facilities for the elderly on March 2, distribution to daycare centers, pregnant women, welfare facilities for children and the disabled, recipients and vulnerable groups such as the second-highest and severely disabled will be completed by the end of March. The goal was to protect those who could be easily exposed to the risk of infection first.

 

In the face of the COVID-19 Omicron mutation pandemic, Goseong-gun spent 68,104,000 won to provide 78,670 rapid antigen test kits for vulnerable groups such as daycare centers, senior welfare facilities, facilities for the disabled, basic livelihood recipients, the second-class, the severely disabled, and pregnant women. said to have decided to distribute

 

Meanwhile, as of March, pregnant women can visit the health promotion team at the public health center by bringing a pregnancy confirmation certificate and a pregnant woman's handbook, and the vulnerable groups such as recipients, the second-class, and the severely disabled will be distributed at the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having jurisdiction over their address.

 

Park Haeng-bong, head of the Resident Welfare Office, said, “I think that the distribution of rapid antigen test kits will relieve the burden of purchasing for the vulnerable groups and that autonomous preemptive testing will be effective in preventing the spread of COVID-19. I hope it will be put to good use.”

 

best-suny@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장선희 기자, 고성군, 어린이집 영유아, 종사자, 임신부, 사회복지시설이용자, 기초생활수급자, 취약계층, 신속항원검사 키트, 오미크론 확산 방지, 코로나19 선제적 대응, 신속항원검사키트 10, 075개를 무료 배부, 보건소 건강증진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