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의정부을지대학병원, 엄지손가락·손목 통증 부위 비슷해도 원인 달라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근육과 인대가 수축하면서 관절에 통증을 느끼껴

장선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3/28 [09:42]

의정부을지대학병원, 엄지손가락·손목 통증 부위 비슷해도 원인 달라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근육과 인대가 수축하면서 관절에 통증을 느끼껴

장선희 기자 | 입력 : 2022/03/28 [09:42]

▲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정형외과 김상희 교수<사진제공=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장선희 기자 = 경기북부/강원] 완연한 봄에 이르기 전까지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근육과 인대가 수축하면서 관절에 통증을 느끼기 쉽고, 외부 기온에 노출되기 쉬운 수부 관절 중 엄지손가락은 가동 범위가 넓어 대부분의 손동작에 쓰여 통증을 느끼기 쉬우며, 특히 골프, 테니스 등 스포츠 활동은 물론, 운전시 핸들을 오래 쥐고 있는 동작도 통증을 유발할 수 있지만, 통증 부위가 비슷하더라도 원인은 다를 수 있어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며, 수부관절 질환별 증상에 대해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정형외과 김상희 교수 도움말로 알아보자고 했다.

 

30대 직장인 A씨는 운전 중 핸들을 쥐는 데 엄지손가락 관절에 통증을 느꼈고, A씨는 운전 후유증으로 가볍게 여겼으나, 머리를 감는 등 일상생활에도 불편함을 느껴 병원에 내원한 결과 ‘손목건초염’ 진단을 받았다고 했다. 

 

여성에서 20배 호발, 무지 수근 중수골 관절염, 손목에서 엄지손가락으로 이어지는 부위의 관절을 ‘무지 수근 중수골’이라고 하며, 무지 수근중수관절은 관절의 골성 구조상 형태적으로 불안정하지만 넓은 범위의 움직임을 가능하게 하여 엄지손가락의 다양한 움직임을 가능하게 한다고 했다. 

 

이는 잦은 사용으로 이어지고 때문에 무지의 수근중수관절 관절염은 수부의 관절염 중 비교적 흔하고, 또 남자보다는 주로 여성에서 약 20배가량 호발하며, 관절면의 모양과 호르몬의 영향으로 특히 폐경 후 발생율이 증가한다고 알려져 있다고 했다.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정형외과 김상희 교수는 “최근 수부관절 질환 중 발생빈도가 높아진 질환으로, 잦은 컴퓨터나 스마트폰 사용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고 설명했다. 

 

만약 엄지손가락과 손목 연결부위의 증상으로 엄지손가락으로 집거나, 누르면서 돌리면 통증이 느껴진다면 무지 수근 중수골 관절염을 의심할 수 있고, 치료방법은 일반적인 무지 보호대, 수부내재근 강화운동과 소염제 등의 보존적 치료로 호전을 기대해 볼 수 있으나, 이러한 보존적 치료에 실패하는 경우 혹은 관절염의 단계가 중등도 이상인 경우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딸깍’ 소리와 통증 동반, 방아쇠수지증후군, 손바닥(수부) 관절 중 가장 큰 가동범위를 관절은 엄지손가락이며, 그만큼 다른 손가락보다 컴퓨터나 스마트폰 사용에 취약한 부위고, 과도한 사용에 의해 손가락 힘줄에 염증이 생기면 손가락을 구부릴 때마나 ‘딸깍’ 소리와 함께 통증이 발생하는데, 이 느낌이 방아쇠를 당기는 느낌과 비슷해 ‘방아쇠수지증후군’이라고 불리우며, 장시간 반복적으로 손을 사용하는 요리사, 골프선수, 테니스선수, 사무직 직장인, 주부 등에게 흔히 나타난다고 했다.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정형외과 김상희 교수는 “스마트폰이나 PC의 사용빈도 증가와 최근 골프 등 라켓 스포츠를 즐기는 위켄드 워리어(Weekend Warrior)들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젊은 연령대의 발병률도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용을 줄이고 온찜질 등으로 호전될 수 있으나, 보존적 치료, 스테로이드 주사에도 걸림증상(triggering), 통증 등의 증상이 있다면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야 한다고 전했다.

 

엄지손가락 통증 유발하는 ‘손목건초염’, 드퀘르벵 병이라고도 불리는 손목건초염은 엄지손가락을 들거나 벌리는 근육의 힘줄에 염증이 생겨 엄지손가락에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며, 해당 근육은 손목 부위에서 힘줄집으로 둘러 쌓여 있는데, 과도한 사용으로 힘줄이 부어 있는 상태에서 지속적으로 사용하면 힘줄이 손목을 통과하면서 통증을 유발하고 회복을 어렵게 만든다고 했다. 

 

스마트폰과 컴퓨터 사용 빈도 역시 원인에 해당하며, 집안일을 전담하는 주부에게도 호발하며, 증상이 가벼울 때는 사용을 줄이고 소염제나 가벼운 스트레칭을 통해 안정하면 대부분 좋아지고, 증세가 심한 경우, 스테로이드 주사 등을 고려해 볼 수 있으며, 여러 번 재발할 경우 수술하기도 하는데, 간단한 수술로 입원 없이 국소마취로 진행 가능하다고 전했다.

 

손목관절 대표 통증질환 ‘손목터널증후군’, 명절 후 대표적인 통증 질환인 손목터널(수근관)증후군은 손목을 지나는 정중신경에 압박이 가해져 손목과 엄지, 검지, 중지와 손바닥까지 통증 또는 저림증상을 유발한다고 했다. 

 

여성, 비만, 노인, 당뇨병 환자에게서 더 흔하게 발생하며, 중년 이후에 특히 호발 한다. 경미한 증상이 나타날 때는 통증이 느껴지는 부위의 사용을 최대한 피하고, 보호대를 착용하거나 찜질을 해주는 것이 예방에 도움이 되지만, 증상이 심해지면 약물 치료, 수술을 할 수도 있으며, 특히 신경에 장기간 압박이 지속되는 경우, 근육이 약해지고 손가락에 힘이 빠지는 증상까지 나타날 수 있고, 치료 후에도 회복이 더뎌 보다 적극적인 치료와 관리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손목 및 엄지손가락 관절 통증 자가진단 체크리스트>

 


best-suny@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Uijeongbu Eulji University Hospital, the causes of thumb and wrist pain are similar, but different

 

During the changing season with a large daily temperature difference, the muscles and ligaments contract, causing pain in the joints.

 

[Correspondent Jang Seon-hee = Northern Gyeonggi/Gangwon] Until spring arrives, in the changing seasons with a large daily temperature difference, muscles and ligaments contract, making it easy to feel pain in the joints. It is easy to feel pain because it is used for hand movements, and in particular, sports activities such as golf and tennis, as well as movements that hold the steering wheel for a long time while driving, can cause pain. , and the symptoms of each hand joint disease, Uijeongbu Eulji University Hospital Orthopedic Surgery Professor Sang-hee Kim, suggested help.

 

Person A, an office worker in his 30s, felt pain in his thumb joint while holding the steering wheel while driving, and Mr. A thought it was a light aftereffect of driving, but he felt uncomfortable in his daily life, such as washing his head, and came to the hospital as a result of 'Wrist Tendonitis' said to have been diagnosed.

 

The carpal metacarpal joint, which is 20 times more common in women, and the joint from the wrist to the thumb is called the ‘carpal metacarpal joint’. This allows for various movements of the thumb.

 

Because this leads to frequent use, it is known that the carpal tunnel metacarpal arthritis of the thumb is relatively common among arthritis of the hand, and it is mainly about 20 times more common in women than in men. said there is

 

Professor Kim Sang-hee of the Department of Orthopedic Surgery at Uijeongbu Eulji University Hospital explained, “It is a disease that has increased in frequency among hand joint diseases in recent years.

 

If you feel pain when pinching or turning with your thumb as a symptom of the thumb and wrist joint, you can suspect metacarpal osteoarthritis of the thumb and the treatment method is a general thumb protector, conservative exercises such as intrinsic muscle strengthening exercises and anti-inflammatory drugs. Improvement can be expected with treatment, but if these conservative treatments fail, or if the arthritis stage is moderate or higher, surgical treatment is necessary.

 

Accompanied by a 'click' sound and pain, trigger finger syndrome, the thumb has the largest range of motion among the palm (hand) joints. When inflammation occurs, pain occurs whenever you bend your finger or with a 'click' sound. This feeling is similar to pulling a trigger, so it is called 'trigger finger syndrome'. Chefs, golf players, and tennis players who use their hands repeatedly for a long time , office workers, and housewives, he said.

 

Professor Kim Sang-hee of the Department of Orthopedic Surgery at Uijeongbu Eulji University Hospital explained, “The incidence rate among young people is increasing as the frequency of use of smartphones and PCs and the recent explosive increase in Weekend Warriors who enjoy racquet sports such as golf are increasing.”

 

It can be improved with reduced use and warm compresses, but if there are symptoms such as triggering or pain even with conservative treatment or steroid injection, surgical treatment should be considered.

 

Tendonitis of the wrist, also called 'tendonitis of the thumb' or de Quervain disease, is a disease that causes pain in the thumb due to inflammation of the tendon of the muscle that lifts or spreads the thumb. He said that if the tendon is used continuously while the tendon is swollen due to excessive use, the tendon will pass through the wrist, causing pain and making recovery difficult.

 

The frequency of use of smartphones and computers is also a cause, and it is also common for housewives who are in charge of housework. When symptoms are light, reduce use and stabilize through anti-inflammatory drugs or light stretching. In severe cases, consider steroid injections It can be seen, and if it recurs several times, surgery may be performed.

 

Carpal tunnel syndrome, a representative pain disease of the wrist joint, and carpal tunnel syndrome, a typical pain disease after holidays, puts pressure on the median nerve that passes through the wrist, causing pain or numbness in the wrist, thumb, index finger, middle finger, and palm. did.

 

It occurs more commonly in women, obese, elderly, and diabetic patients, and is particularly common after middle age. When mild symptoms appear, avoiding the painful area as much as possible and wearing a protector or poultice is helpful for prevention. In this case, the muscles weaken and the fingers lose strength, and recovery is slow even after treatment, so more active treatment and management are needed.

 

<Self-diagnosis checklist for wrist and thumb joint pain>

 

best-suny@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장선희 기자, 의정부시,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정형외과, 김상희 교수, 근육, 인대, 관절 통증, 수부 관절, 엄지손가락, 골프, 테니스, 수부관절 질환별 증상, 손목건초염, 방아쇠수지증후군, 드퀘르벵 병, 손목터널증후군, 여성, 비만, 노인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