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양군, 플라이 강원 국제선 하늘길 복항 위한 준비 박차 가해

코로나19 방역정책 전환에 발맞춰 국제선 복항 위한 준비에 박차 가해

장선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3/21 [16:50]

양양군, 플라이 강원 국제선 하늘길 복항 위한 준비 박차 가해

코로나19 방역정책 전환에 발맞춰 국제선 복항 위한 준비에 박차 가해

장선희 기자 | 입력 : 2022/03/21 [16:50]

▲ 플라이강원<사진제공= 플라이강원 대외협력실>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장선희 기자 = 경기북부/강원] 강원도 대표 항공사 플라이강원이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정책 전환에 발맞춰 국제선 복항을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선, 코로나19 발생으로 인해 지난 2020년 2월에 단항했던 필리핀 클락을 오는 5월말경 주2회 복항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고, 대만 타이페이와 신규 취항지인 홍콩, 마카오 등은 올해 7월초로 예정하여 준비하고 있으며, 추가로 베트남, 일본 중국의 주요도시와 운수권이 필요한 몽골 울란바타르 등의 취항도 계획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인바운드 관광 활성화를 위한 주요 동남아 국가의 단체승객 유치에 관한 부분도 관계기관과 협의 중에 있으며, 한편, 양양국제공항에 화물청사를 올해 8월말 완공 목표로 진행하고 있으며, 대형기 도빙 계약도 추진중이어서 하반기 본격적인 항공화물 운송사업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플라이강원 관계자는 “당사 관광융합항공사(TCC) 사업모델에 걸맞은 외국인 관광객들의 한국관광을 위한 국제선 복항을 대비해 꾸준히 준비해 왔으며, 더불어 천혜의 자연을 가진 강원도를 방문하여 관광하는데 필요한 제반 인프라를 지속 개발․발전시키도록 하겠다“며 ”수익다각화를 위한 화물운송사업도 철저하게 준비중에 있다“고 포부를 밝혔다.

 

best-suny@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angyang-gun, spurs preparations for the return of Fly Gangwon International Flight Skyway

 

In line with the shift in the COVID-19 quarantine policy, we spur the preparations for the return of international flights.

 

[Reporter Jang Seon-hee = Northern Gyeonggi/Gangwon] Gangwon-do's representative airline, Fly Gangwon, announced that it is spurring preparations for the return of international flights in line with the government's transition to the COVID-19 quarantine policy.

 

First of all, we are preparing to return to Clark, the Philippines, which was suspended in February 2020 due to the outbreak of Corona 19, twice a week around the end of May. In addition, he said that he is planning to launch flights to major cities in Vietnam, Japan, China, Mongolia, and Ulaanbaatar, which require transportation rights.

 

In addition, we are negotiating with relevant organizations on the attraction of group passengers from major Southeast Asian countries to promote inbound tourism. He said that he expects to gain momentum in the full-fledged air cargo transportation business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An official from Fly Gangwon said, “We have been steadily preparing for the return of international flights for foreign tourists to Korea, which is suitable for our TCC business model. We will develop it,” he said.

 

best-suny@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장선희 기자, 양양군, 강원도 대표 항공사 플라이강원, 플라이강원, 코로나19 방역정책 전환, 국제선 복항, 준비 박차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