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천시, 오는 7월부터 전기차 충전구역 충전방해 행위 집중단속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 및 시행령 개정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2/03/21 [16:31]

포천시, 오는 7월부터 전기차 충전구역 충전방해 행위 집중단속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 및 시행령 개정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2/03/21 [16:31]

▲ 전기차 충전구역 충전방해 행위 집중단속 포스터 <사진제공=포천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강원] 포천시는 오는 7월부터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일명 친환경자동차법) 및 시행령 개정에 따라 모든 전기차 충전구역에서 충전을 방해하는 행위에 대해 과태료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2022년 1월 28일 법령이 개정되어 시행됐으나, 전기차 사용자에 비해 충전기구축 부족으로 인해 시민들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오는 6월 30일까지 계도기간을 갖고 3월 24일부터 집중 홍보할 계획이라고 했다.

 

계도기간이 끝난 7월부터는 전기차 충전구역 내 불법주차 및 충전방해 행위가 적발되면 최대 2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과태료 부과 제외 대상이었던 공동주택 및 공용주차장 등 충전방해 행위도 과태료 부과 대상에 포함된다고 했다.

 

과태료 부과기준은 일반 자동차가 전기차 충전구역에 주차하는 행위와 충전구역 주변이나 진입로 등에 물건을 쌓거나 주차해 충전을 방해하는 행위, 충전구역 구획선 또는 문자 등을 임의로 지우거나 훼손한 경우 및 충전기를 고의로 훼손하는 행위 등이라고 했다.

 

또한, 친환경 차량이 일정 시간 지난 후에도 계속해서 주차하는 경우에도 충전 방해행위에 해당되어 과태료가 부과되므로 전기차 운행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포천시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전기자동차 및 전기화물차 등 보급 확대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255대를 보급 완료했으며, 올해도 63억 원의 예산을 확보해 총 412대 보급하고자 공고해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친환경정책과 관계자는 “시청 및 읍면동 사무소 내 설치된 전기차 충전구역에 대하여는 금년 1월부터 관용차량 담당 부서와 협조체제로 지켜지고 있으나, 공동주택 등에서는 아직 인식 부족 등으로 인해 국민신문고 등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되고 있어 시민들에게 집중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ocheon City to intensively crack down on charging obstructions in electric vehicle charging areas from July

 

Revision of the Act and Enforcement Decree on Promotion of Development and Distribution of Eco-Friendly Vehicles

 

[Reporter Hyeon-Woo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Pocheon City will be fined for obstructing charging in all electric vehicle charging areas in accordance with the amendment of the Act on Promotion of Development and Distribution of Eco-Friendly Vehicles (aka Eco-friendly Vehicle Act) and enforcement ordinances from July. said to be charged.

 

On January 28, 2022, the ordinance was amended and enforced, but in order to minimize the confusion of citizens due to the lack of chargers compared to electric vehicle users, they plan to hold a guidance period until June 30 and to promote intensively from March 24. .

 

From July, when the guidance period is over, if illegal parking or obstruction of charging is found in an electric vehicle charging area, a fine of up to 200,000 won will be imposed. said it would

 

Standards for imposing fines include parking in the charging area of ​​an electric vehicle, piling up or parking objects around the charging area or on the driveway to obstruct charging, arbitrarily deleting or damaging the charging area dividing line or text, and intentionally damaging the charger. action, etc.

 

In addition, even if the eco-friendly vehicle continues to park even after a certain period of time has elapsed, it is a charge-obstructing act and fines are imposed.

 

Pocheon City is doing its best to expand the supply of electric vehicles and electric trucks to reduce greenhouse gas emissions, and has completed supplying 255 units so far.

 

An official from the eco-friendly policy department said, “Even though the electric vehicle charging areas installed in city halls and eup, myeon-dong offices have been maintained in cooperation with the official vehicle department since January this year, civil complaints such as the National Newspaper continue to occur in apartment buildings, etc. due to lack of awareness. It is happening, so we plan to intensively promote it to the public.”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기자, 포천시,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 및 시행령 개정, 전기차 충전구역에서 충전 방해 행위, 과태료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