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 경동대·대진대·신한대와 각각 업무협약 체결

기후 위기 극복하고 탄소중립 그린도시로의 성공적인 전환 위해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2/03/14 [14:03]

양주시, 경동대·대진대·신한대와 각각 업무협약 체결

기후 위기 극복하고 탄소중립 그린도시로의 성공적인 전환 위해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2/03/14 [14:03]

▲ 대진대학교 <사진제공=양주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강원] 지난 11일, 14일에 양주시는 기후 위기를 극복하고 탄소중립 그린도시로의 성공적인 전환을 이루기 위해 경동대·대진대·신한대(이하 지역대학)와 각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양주시 환경관리과장, 경동대학교 산학협력단장, 대진대학교 총장, 신한대학교 그린에너지융합연구원 부원장 등 각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자체·대학 협력 기반 기후위기 극복과 탈 탄소사회로의 대전환에 선도적 역할 수행에 적극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 신한대학교 <사진제공=양주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이번 업무협약은 생활 속 체감 가능한 탄소중립 도시로의 전환을 위해 지역 특성과 여건을 토대로 관학협력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첫걸음이라고 했다.

 

양 기관은 협약에 따라 탄소중립을 위한 국민적 합의와 공감대 확산을 위한 상호 소통, 경기북부 지속 가능한 발전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사업발굴·지원, 환경 관련 신산업·일자리 창출을 위한 전폭적 지원 등을 상호 공유·협력하게 된다고 했다.

 

▲ 경동대 <사진제공=양주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또한 기타 상호 협의에 따라 정하는 부문별 추진 과제를 실행하기 위해 대학의 전문지식과 인적자원 활용을 통한 지역인재 양성 등 성공적인 협력을 위한 공동의 보조를 맞출 계획이라고 했다. 

 

양주시 관계자는 “정부의 2050 대한민국 탄소중립 선언과 그린뉴딜 추진 정책에 발맞춰 행정과 교육의 최일선에 있는 양주시와 지역대학이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며 “활발한 상호협력을 통해 지속가능한 발전과 환경 관련 우수인재 육성에 기여함으로써 지역 혁신 성장의 거점 역할을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angju City signed business agreements with Kyungdong University, Daejin University, and Shinhan University respectively

 

To overcome the climate crisis and successfully transition to a carbon-neutral green city

 

[Reporter Hyeon-Woo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the 11th and 14th, Yangju City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Kyungdong University, Daejin University, and Shinhan University (hereinafter referred to as regional universities) to overcome the climate crisis and achieve a successful transition to a carbon-neutral green city. said to have been signed.

 

The signing ceremony was attended by officials from various institutions, including the head of the environmental management department in Yangju City, the head of the industry-academic cooperation group at Kyungdong University, the president of Daejin University, and the vice president of the Green Energy Convergence Research Institute at Shinhan University. They said they agreed to actively cooperate in fulfilling the role.

 

He said that this MOU is the first step to successfully carrying out government-university cooperation projects based on regional characteristics and conditions to transform into a carbon-neutral city that can be felt in everyday life.

 

In accordance with the agreement, the two organizations share mutual communication to spread national consensus and consensus for carbon neutrality, discover and support projects for sustainable development in northern Gyeonggi and realize carbon neutrality, and full support for creating new industries and jobs related to the environment. · Said to cooperate.

 

In addition, in order to carry out other promotion tasks for each sector determined by mutual agreement, he said that he plans to keep pace with the joint efforts for successful cooperation, such as nurturing local talents through the use of university expertise and human resources.

 

An official from Yangju City said, “In line with the government’s 2050 Carbon Neutrality Declaration and Green New Deal policy, Yangju City and local universities at the forefront of administration and education will play a leading role. We will play a role as a base for regional innovative growth by contributing to the development of relevant talents,” he said.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기자, 양주시, 탄소중립 그린도시, 경동대학교, 대진대학교, 신한대학교, 업무협약, 기후 위기 극복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