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부겸 국무총리, 울진․삼척․강릉․동해 산불 피해 현장 방문

이재민들 위로 및 산불 진화에 힘쓴 특수진화대 등 관계자들 격려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2/03/11 [17:40]

김부겸 국무총리, 울진․삼척․강릉․동해 산불 피해 현장 방문

이재민들 위로 및 산불 진화에 힘쓴 특수진화대 등 관계자들 격려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2/03/11 [17:40]

▲ 김부겸 국무총리 강릉 옥계 산불피해지역 방문(김명중 경제부지사 - 강릉 옥계) <사진제공=강원도>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강원] 3월 11일 오후 김부겸 국무총리는 울진․삼척․강릉․동해 산불 피해 현장을 방문하여 이재민들을 위로하고, 산불 진화에 힘쓴 특수진화대 등 관계자들을 격려하며, 신속한 피해 복구와 지원을 당부했다.

 

경상북도지사,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소방청장, 국토부 주택도시실장, 동부지방 산림청장, 강원도 경제부지사, 동해시장, 삼척시장, 울진군수, 강릉시 부시장 등 참석했다고 전했다

 

김 총리는 우선 “산불 진화와 이재민 지원에 혼신을 다한 특수진화대와 소방관, 군․경 지원 인력, 공무원 그리고 자원봉사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그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 김부겸 국무총리 동해 산불피해 상황보고(김명중 경제부지사 - 국가철도공단 망상수련원) <사진제공=강원도>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또한, “이들 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울진․삼척 3.6, 강릉․동해 3.8)된 만큼 신속하게 복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지자체가 함께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 ‘산불피해 수습·복구 지원 방향‘ 주요 내용(3.10): ▴이재민 긴급구호 및 주거지원 ▴이재민 생활안정 지원 ▴농·어업인 영농 재개 및 중소 자영업자 지원 ▴세제 및 금융 지원 등

 

김 총리는 이어 국가철도공단 망상수련원(강원 동해시 소재)과 덕구온천호텔(경북 울진군 소재)에 마련된 이재민 임시거주시설을 방문하여 이재민들을 위로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고 전했다.

 

김 총리는 “가족들과의 추억이 쌓인 집을 순식간에 잃어버리신 주민 여러분께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하며, “화마의 충격이 쉽게 가시진 않겠지만 조속히 일상생활과 생업에 복귀하실 수 있도록 정부와 지자체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김부겸 국무총리 동해 산불피해지역 방문(김명중 경제부지사 - 동해 심곡동 약천마을) <사진제공=강원도>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또한, “이재민들이 지내시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필요하신 것들을 세심하게 챙겨드릴 것”을 지자체 관계자 등에게 당부했다.

 

한편, 김 총리는 이번 산불로 피해를 입은 삼척시 소재 군부대도 방문하여 피해상황을 살피고, 화재 대응에 최선을 다한 군 관계자들을 격려했다고 했다.

 

김 총리는 “올해는 예년에 비해 산불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군 시설 화재예방을 위해 산불 등 위험요인에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주문했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ime Minister Bu-gyeom Kim visits the sites of forest fire damage in Uljin, Samcheok, Gangneung, and East Sea

 

Consolation of victims and encouragement of officials such as special firefighting teams who worked hard to extinguish wildfires

 

[Reporter Kim Hyeon-woo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the afternoon of March 11, Prime Minister Kim Bu-gyeom visited the Uljin, Samcheok, Gangneung, and East Sea forest fire damage sites to comfort the victims and encourage those involved, including the special firefighting team, who worked hard to extinguish the fire, promptly damage the fire. He asked for recovery and support.

 

Gyeongsangbuk-do Governor, Minister of Disaster and Safety Management of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Chief of the Fire Department, Minister of Housing and Urban Affairs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Eastern Regional Forest Service Director, Gangwon-do Economic Deputy Governor, Donghae Mayor, Samcheok Mayor, Uljin-gun, Deputy Mayor of Gangneung, etc.

 

Prime Minister Kim first praised them for their hard work, saying, “I would like to thank the special firefighters, firefighters, military and police support personnel, public officials and volunteers who have put all their heart into fighting wildfires and supporting victims.”

 

He also urged the relevant ministries and local governments to do their best together so that restoration can be accomplished quickly as these areas were declared special disaster zones (3.6 in Uljin and Samcheok, 3.8 in Gangneung and Donghae).

 

* Main contents of ‘Wildfire Damage Control and Recovery Support Direction’ (March 10): ▴Emergency relief and housing support for victims ▴Support for livelihood stability for victims ▴Resumption of farming for farmers and fishermen and support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Tax system and financial support, etc.

 

Afterwards, Prime Minister Kim said that he visited temporary housing facilities for the victims at the National Railroad Corporation Mangsang Training Center (located in Donghae, Gangwon-do) and the Deokgu Oncheon Hotel (located in Uljin-gun, Gyeongsangbuk-do) to comfort the victims and listen to their concerns.

 

Prime Minister Kim said, “I would like to express my condolences to the residents who have quickly lost their homes where they have accumulated memories with their families. The local government will do its best.”

 

In addition, he urged local government officials to “carefully take care of necessary things so that the victims do not feel uncomfortable.”

 

Meanwhile, Prime Minister Kim said that he also visited a military base in Samcheok City, which was damaged by the fire, inspected the damage, and encouraged military officials who did their best to respond to the fire.

 

Prime Minister Kim said, "There are more wildfires this year than in previous years," and ordered thorough preparation for risk factors such as forest fires to prevent fires in military facilities.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기자, 국무총리, 김부겸, 울진, 삼척, 강릉, 동해, 산불 피해 현장, 이재민 위로, 특수진화대, 관계자들 격려, 신속한 피해 복구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