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평군, '신혼부부 주거자금 대출이자' 지원 대상 모집 실시

가평군 신혼부부여러분, 주거자금 대출이자 걱정은 가평군에 맡겨요

안종욱 기자 | 기사입력 2022/03/11 [17:08]

가평군, '신혼부부 주거자금 대출이자' 지원 대상 모집 실시

가평군 신혼부부여러분, 주거자금 대출이자 걱정은 가평군에 맡겨요

안종욱 기자 | 입력 : 2022/03/11 [17:08]

▲ 신혼부부 주거자금 대출지원<사진제공 =기획감사담당관 결혼출산팀>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안종욱 기자 = 경기북부/강원] 오는 3월 14일부터 4월 15일 18시까지 가평군이 '2022년 상반기 신혼부부 주거자금 대출이자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출이자 지원 사업은 작년 하반기 전세자금에서 주거자금으로 확대 추진하여 관내 신혼부부의 큰 호응을 얻으면서, 더 많은 신혼부부들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올해부터 주소기준, 소득기준, 주택기준을 완화하여 추진한다고 전했다.

 

가평군에 거주하는 신혼부부의 주거부담 완화를 위하여 지난 2021년 하반기에 납부한 전세자금, 매입자금의 대출이자를 최대 150만원 지원하며, 지원 대상은 부부 모두 가평군에 거주하고 혼인신고일 기준 7년 이내인 신혼부부로써 기준 중위소득 200% 이하, 가평군 소재 주택의 전세자금 또는 매입자금 용도로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은 무주택 또는 1주택 가구라고 했다. 

 

다만 기초생활수급자, 공공임대주택 거주자, 국가 또는 경기도에서 유사한 사업의 시행으로 중복지원을 받는 자 등은 제외된다고 전했다. 

 

지난 2021년 하반기(7월~12월)에 납부한 대출이자를 최대 100가구에게 150만원까지 지원하며, 요건 충족 시 최대 3년간 지원하고 1자녀 출생 시마다 2년씩 연장되고, 단, 매년 신규신청이 필요하고 최대 혼인 후 7년 이전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고 했다.

 

군 관계자는 “대출이자 지원을 통해 신혼부부의 주거비 부담을 완화하여 안정적이고 더 나은 주거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관련 세부사항은 가평군청 홈페이지 ‘고시․공고’ 게시판의 공고문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지원 자격을 갖춘 신혼부부 가구는 신청기간 이내에 거주지 읍면 행정복지센터에 직접 방문하여 신청하면 된다고 했다.

 

wh636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apyeong-gun, 'Housing Loan Interest for Newlyweds' Recruitment for Support

 

Newlyweds in Gapyeong-gun, leave the housing loan interest and worries to Gapyeong-gun

 

[Reporter Ahn Jong-wook = Northern Gyeonggi/Gangwon] From March 14 to April 15 at 18:00, Gapyeong-gun announced that it would implement a 'loan interest support project for newlyweds in the first half of 2022'.

 

In the second half of last year, this loan interest support project was expanded from Jeonse funds to housing funds and was well-received by newlyweds in the area. said to be moving forward.

 

In order to alleviate the housing burden of newlyweds living in Gapyeong-gun, up to 1.5 million won will be provided for the interest on the loan for the Jeonse funds and purchase funds paid in the second half of 2021. As newlyweds, they said that they were homeless or single-family households with 200% or less of the standard median income and borrowed from a financial institution for the purpose of depositing or purchasing a house in Gapyeong-gun.

 

However, it said that recipients of basic livelihood assistance, residents of public rental housing, and those receiving overlapping support from the implementation of similar projects in the country or Gyeonggi-do were excluded.

 

The loan interest paid in the second half of 2021 (July to December) is supported up to 1.5 million won for up to 100 households. If the requirements are met, the support is provided for up to 3 years, and it is extended by 2 years for each child born. They said that it is necessary and that they can receive support up to 7 years after marriage.

 

A military official said, "We will try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the residents so that they can live in a stable and better living environment by easing the burden of housing costs for newlyweds through loan interest support."

 

Meanwhile, related details can be found in the notice on the bulletin board of the Gapyeong-gun Office’s website, ‘Announcement/Announcement’.

 

wh6364@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안종욱 기자, 가평군, 2022년 상반기 신혼부부 주거자금 대출이자 지원 사업, 대출이자 지원 사업, 전세자금, 주거자금, 신혼부부, 정주여건 개선, 주소기준, 소득기준, 주택기준, 완화 추진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