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윤경 도의원,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 담당자인 교육복지사와 정담회 개최

경기도교육청 교육복지기획과 신설에 맞춰 현장의 의견 청취 위해 정담회 필요성 제시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2/02/18 [14:32]

정윤경 도의원,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 담당자인 교육복지사와 정담회 개최

경기도교육청 교육복지기획과 신설에 맞춰 현장의 의견 청취 위해 정담회 필요성 제시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2/02/18 [14:32]

▲ <사진제공=경기도 의회>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웅 기자 = 경기북부/강원]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위원장 정윤경 의원은 지난 14일과 17일 양일에 걸쳐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 담당자인 교육복지사와의 정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정담회는 작년 12월 교육복지협의회 시 정 위원장이 경기도교육청 교육복지기획과 신설(’22.1.1.)에 맞춰 현장의 의견 청취를 위해 정담회 필요성을 제시하여 추진됐다고 했다.

 

경기도교육청 최진용 교육복지기획과 과장은 “교육복지기획과 신설에 발맞춰다양한 관계자가 참여하는 소통의 장이 열려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 며 “교육복지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 이라고 말했다. 

 

정윤경 의원은 “현장의 어려움을 청취하고 피드백하고자 이 자리를 마련한 것”이라며 “소통을 통해 교육복지우선사업과 현장 담당자들에 대한 어려움을 늘 청취하겠다” 라고 밝혔다.

 

또한, “아이들이 행복하려면 선생님들이 행복해야 한다” 며 “불편부당한 사항이 있다면 언제든지 의회와 소통해달라” 고 말했다. 

 

정담회에서 현장의 담당자들은 전보, 교류에 따른 인사 고충, 급여 현실화 및 고용 안정 등 인력 운용의 합리성과 교육복지사 처우 개선에 대한 의견 등을 개진했고, 업무의 적정화 및 체계화 요청, 교육복지 전문인력 역량 강화, 협업 담당교사 배치 등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 내실화에 대한 다양한 의견들도 쏟아냈다고 했다.

 

정윤경 의원은 교육복지조정자 및 교육복지사들에게 깊은 감사를 표하는 한편,  현장에서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하며 “현장 담당자들의 개선 요구 사항과 교육복지우선사업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의견 수렴을 하겠다” 면서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일 것을 약속했다고 전했다.

 

한편, 정윤경 의원이 주최한 이번 정담회는 장학사, 주무관, 교육복지조정자 등 도교육청 및 교육지원청 담당자와 학교의 교육복지사 등 약 120여명이 참석했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및 참석 대상의 업무 일정 등을 고려하여 온라인 줌(ZOOM) 회의로 2번에 나눠 개최됐다고 전했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ovincial Councilor Jeong Yun-kyung held a meeting with an education welfare worker who is in charge of the education welfare priority support project

 

In line with the establishment of the Education Welfare Planning Division of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the necessity of a meeting was presented to hear opinions from the field.

 

[Reporter Il-woo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Rep. Jeong Yun-kyung, chairman of the Education Planning Committee of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announced that he held a meeting with an education welfare worker who is in charge of the education welfare priority support project on the 14th and 17th.

 

This meeting was held in December of last year by City Chairperson Jeong of the Education Welfare Council, suggesting the necessity of a meeting to hear opinions from the field in line with the establishment of the Education Welfare Planning Division of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Jan. 22, 2022).

 

Choi Jin-yong, head of the Education and Welfare Planning Division at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said, "I think it is very meaningful that a forum for communication with various stakeholders will be opened in line with the establishment of the Education Welfare Planning Division."

 

Rep. Jeong Yun-kyung said, “We have prepared this event to listen to and give feedback on difficulties in the field.

 

She also said, “If the children are to be happy, the teachers must be happy.” “If you have any inconvenience or injustice, please feel free to communicate with Congress,” she said.

 

At the meeting, field managers expressed their opinions on the rationality of manpower management, such as transfers and personnel grievances due to exchanges, realization of wages and stability of employment, and improvement of the treatment of educational welfare workers. He said that he also expressed various opinions about the improvement of the education welfare priority support project, such as reinforcement and arrangement of teachers in charge of collaboration.

 

Rep. Jeong Yun-kyung expressed his deep gratitude to the education welfare coordinators and educational welfare workers, while emphasizing the importance in the field, and said, “We will collect opinions through continuous communication so that the improvement requests of field personnel and the education welfare priority project can be activated. ” He said, promising to give continuous attention and effort.

 

Meanwhile, this meeting, hosted by Rep. Jeong Yun-kyung, was attended by about 120 people, including supervisors, supervisors, education welfare coordinators, provincial offices of education and education support offices, and educational welfare workers at schools. In consideration of this, the online ZOOM meeting was held in two parts.

 

kocykim@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웅 기자, 경기도의회, 정윤경,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 교육복지사, 정담회, 교육복지기획과 신설, 의견청취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