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강원인재육성재단, '강원도 미래인재들' 베이징동계올림픽 활약

이상호, 박제언, 김민우 3명 출전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2/02/10 [13:18]

강원인재육성재단, '강원도 미래인재들' 베이징동계올림픽 활약

이상호, 박제언, 김민우 3명 출전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2/02/10 [13:18]

▲ 강원도청 전경 <사진제공=강원도>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현우 기자 = 경기북부/강원] 강원인재육성평생교육진흥원의 장학생으로 육성된 미래인재들이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에 출전하여 활약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래인재 출신으로 이번 올림픽에 참가한 선수는, 스노보드의 이상호(2015년 선발), 노르딕복합에 박제언(2007년 선발), 크로스컨트리 스키에 김민우(2012년 선발)이라고 했다.

 

이상호 선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차지하며 우리나라 올리픽 사상 설상종목에서 첫 메달을 선사했고, 이번 올림픽에서는 0.01초 차이로 통한의 좌절을 맛봤지만, 유일하게 결승에 진출한 아시아인이자 예선에서 30초 대 기록을 세운 선수라고 전했다.

 

박제언 선수는 대한민국의 단 한 명뿐인 노르딕복합 국가대표로 이 종목의 선구자로 불리며, 불모지인 한국에서 올림픽에 2회 연속 출전하는 역사를 썼다고 전했다.

 

크로스컨트리 스키의 김민우 선수는 첫 동계올림픽 출전으로, 설원 위의 마라톤이라고 불리는 크로스컨트리에서 한계에 도전하며 19일 경기까지 불굴을 투지를 보여줄 예정이라고 전했다. 

 

손인주 원장은 "설상종목에서 희망을 선사한 이상호 선수, 유일한 국가대표로 새로운 길을 개척하고 있는 박제언 선수, 첫 올림픽에서 불굴의 도전을 보여준 김민우 선수의 값진 도전은 모두에게 감동과 희망을 주었다며, 도민들의 성원을 발판삼아 후회 없는 경기를 하고 돌아오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훌륭하게 성장한 미래인재들이 자랑스럽다며 앞으로도 강원도와 대한민국을 빛내는 역량 있는 인재들을 선발하고 육성하는 일에 더욱 힘쓰겠다"고 전했다.

 

한편, 강원인재육성평생교육진흥원에서 추진하는 강원도 미래인재육성사업은 자연과학, 인문사회, 문화예술, 체육, 특성화 분야 인재를 조기에 발굴하여 글로벌 인재로 육성하는 사업으로, 사격의 진종오, 대관령국제음악제 손열음 감독 등 다수의 인재를 배출해 온 강원도 대표 장학사업이며,  올해는 4개분야 13명을 신규 선발해 지원할 예정이라고 했다.

 

hhxh0906@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angwon Talent Development Foundation, 'Gangwon-do Future Talent' Active in Beijing Winter Olympics

 

Lee Sang-ho, Park Je-eon, Kim Min-woo participated

 

[Reporter Hyeon-Woo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It is reported that future talents who have been nurtured as scholarship students at the Lifelong Education Promotion Institute for Talent Development in Gangwon are participating in the 2022 Beijing Winter Olympics.

 

The future talents who participated in this Olympics were Snowboarder Lee Sang-ho (selected in 2015), Nordic combined team Je-eon Park (started in 2007), and cross-country skier Min-woo Kim (selected in 2012).

 

Lee Sang-ho won the silver medal at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and presented his first medal in the snow event in Korea's Olympic history. He said he was the first player to set a record.

 

Je-eon Park, the only Nordic combined national team in South Korea, is called a pioneer in this sport, and wrote a history of participating in the Olympics twice in a row in Korea, a barren land.

 

Cross-country skier Kim Min-woo said that for his first Winter Olympics appearance, he will challenge his limits in cross-country, called a marathon on a snowy field, and show his indomitable determination until the race on the 19th.

 

Director Son In-joo said, "The valuable challenges of Lee Sang-ho, who gave hope in the snow event, Park Je-eon, who is pioneering a new path as the only national team, and Kim Min-woo, who showed an indomitable challenge in the first Olympics, gave emotion and hope to everyone. I hope that, with the support of the local residents, as a springboard, we will play a game with no regrets and come back,” he said.

 

He also said, "I am proud of the talented future talents who have grown wonderfully.

 

On the other hand, the Gangwon-do future talent nurturing project promoted by the Gangwon Talent Development Lifelong Education Promotion Agency is a project to discover talents in the natural sciences, humanities and social sciences, culture and arts, physical education, and specialized fields at an early stage and nurture them into global talents. It is a representative scholarship project in Gangwon-do, which has produced many talented people, including music festival director Son Yeol-eum.

 

hhxh0906@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현우 기자, 강원인재육성평생교육진흥원, 장학생,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 박제언, 이상호, 김민우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