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천시, 장기표류 주요 사업 잇따라 가시화

‘새로운 포천의 미래를 그린다’

김일중 기자 | 기사입력 2022/02/10 [10:53]

포천시, 장기표류 주요 사업 잇따라 가시화

‘새로운 포천의 미래를 그린다’

김일중 기자 | 입력 : 2022/02/10 [10:53]

▲ 청사전경 <사진제공=포천시>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중 기자 = 경기북부/강원] 장기간 지체되었던 포천시 주요 사업들이 잇따라 가시화되며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포천시는 다소 부진한 사업에 대한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전략을 재정비했으며, 코로나19 등 다양한 이유로 지연되고 답보상태에 놓인 사업을 보완하고 목표를 재설정하는 등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했다.

 

포천시는 도시 발전의 초석이 되는 교통 인프라 구축을 주요 공약사업으로 두고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이며, 특히 옥정-포천 광역철도 건설사업이 시민의 기대를 받으며 순항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2019년 국가균형발전프로젝트에 선정되어 예비타당성조사가 면제된 이후 시는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를 완료했으며, 지난해 기본계획(안) 공청회 및 전략환경영향평가 설명회를 마쳤는데, 특히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 시행계획에 옥정-포천선이 반영되며 사업 추진에 더욱 탄력을 받게 됐고, 도시철도 사업 대비 10%의 국비 지원은 물론 도비를 함께 지원받아 철도건설에 드는 예산 1,675억 원을 절감하게 됐다고 했다.

 

사업은 연장 17.2km, 총사업비 1조 1,762억 원이 소요되는 사업으로, 상반기 국토교통부로부터 기본계획을 승인받고, 연내 기본 및 실시설계를 완료하겠다는 구상으로, 포천시는 열차운영계획 변경과 복선화 등 총사업비 증액과 관련, 기획재정부 등 관계기관과 지속적으로 협의할 계획이라고 했다.

 

포천시는 탄탄한 광역교통 인프라 구축을 통해 시민 생활권을 더욱 넓히고, 정주환경을 개선하는 등 균형발전과 함께 남북경협의 길을 나아가고자 한다고 전했다.

 

군내~내촌간 도로건설공사도 작년 12월 착공했는데, 해당 도로는 경사와 굴곡이 심해 도로 이용자의 불편을 초래하고 있기 때문에 공사는 군내면 직두리와 내촌면 신팔리를 잇는 총 5.5km의 도로에 약 2.8km의 터널을 설치해 도로 시설을 개선하는 사업이라고 했다.

 

사업은 토지 보상 등 예산 문제에 놓여 있었으나 여러 차례 국방부와 협의한 끝에 탄약고 6곳 이전에 대한 조건부 동의를 받아내고, 경기도에 건의한 끝에 이전 비용 60억 원을 지원받게 됐다고 했다.

 

수원산 터널이 완공되면 도로 안전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국도 43호선과 국도 47호선을 동서로 연결하고, 국도 37호선과 바로 연결되어 가평, 춘천 지역의 접근성이 대폭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 장기표류사업 가시화 <사진제공=포천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하송우리~마산간 도로 확·포장공사는 지방도 360호선의 일부 구간인 소흘읍 하송우리부터 가산면 마산리를 잇는 도로를 확장하는 사업으로, 576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데, 해당 구간은 기업체가 산재해 있으며, 교통량이 많아 준공 시 동서축을 연결하는 지방도로의 기능을 확보하고, 차량 정체를 완화해 지역 간 균형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 사업은 지난 2005년 실시설계 용역을 완료했으나 한동안 사업비를 확보하지 못해 중단된 상태였으므로, 경기도는 ‘장기표류 지방도 건설 사업 타당성 재검토 및 우선순위 결정’ 연구용역을 통해 2016년 해당도로를 우선 추진 대상으로 결정했으며, 이에 시는 2017년부터 사업 추진을 계획해 재설계 용역을 추진하고, 2019년 실시설계 완료 및 지적현황 측량과 토지보상을 추진해 작년 11월 착공에 들어갔다고 했다.

 

포천시는 세종포천고속도로 개통 이후 증가하고 있는 교통 정체를 해소하고, 평화시대 남북경협을 대비하는 포석을 다지고자 국도 43호선 관내 전 구간을 6차선으로 확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는 의정부와 이웃한 소흘읍 축석고개부터 하송우리까지 왕복 6차선 도로 공사를 완료한 상태이며, 나머지 구간도 단계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했다. 

 

포천시는 소흘~군내간 구간이 제3차 경기도 균형발전사업에 반영되고, 국도 43호선 군내~영중간, 영중~영북간 구간도 각각 제6차·제7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요청할 계획이며, 사업 구간의 교통량 등 교통 상황을 면밀하게 조사·검토해 사업 필요성을 설명하고, 국도비 예산 지원 등 적극적으로 건의할 방침이라고 했다.

 

▲ 장기표류사업 가시화 <사진제공=포천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소흘읍 태봉공원 민간공원조성 특례사업도 속도를 내고 있는데, 태봉공원은 장기 미집행 도시계획시설에 대한 일몰제가 적용됨에 따라 민자 유치를 통한 민간공원 특례사업이 추진됐다고 했다.

 

포천시는 작년 5월 6군단 군 관사 협의이전사업 착공식을 개최했는데, 태봉공원 내 군 관사 2동을 철거해 신읍동 진군회관 부지로 이전하는 사업으로, 이를 위해 시는 국방부와 관련 부대 등과 협의하고, 기부대양여사업을 진행하는 등 관사 이전을 위해 힘써왔다고 했다.

 

또한, 2022년 생활SOC 복합화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국비 43억 4,200만 원, 도비 1억 1,400만 원을 확보했으며 총 총사업비는 100억 원으로, 사업은 태봉공원 내 수영장과 헬스장이 포함된 국민체육센터와 국공립어린이집 신설 등을 통해 교육·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주민 삶의 질을 높일 것으로 기대되며, 포천시는 해당 예산을 2022년 예산으로 편성해 2023년까지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시민을 위해 마련한 사업이 대부분 유의미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더욱 신경 써야 하는 것은 장기화되어 표류하고 있는 사업이다.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시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밝혔다.

 

Kimgood0612@gmail.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ocheon City, major long-term drifting projects are visualized one after another

 

‘I draw a new future for Pocheon’

 

[Reporter Il-ju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It was announced that major projects in Pocheon, which had been delayed for a long time, started to become visible one after another and began to speed up.

 

The city of Pocheon said that it has sought solutions to the somewhat sluggish business and reorganized its strategy, and is making every effort to promote the business smoothly, such as supplementing the delayed and stagnant business due to various reasons such as COVID-19 and resetting the target.

 

Pocheon City is promoting various projects with the construction of transportation infrastructure, which is the cornerstone of urban development, as its main pledge project. In particular, he said that the Okjeong-Pocheon metropolitan railway construction project is cruising with the expectations of the citizens.

 

After being selected for the National Balanced Development Project in 2019 and exempted from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the city completed the project plan adequacy review, and last year completed a public hearing on the basic plan (draft) and a briefing on strategic environmental impact assessment, especially in the 4th metropolitan area He said that the Okjeong-Pocheon line was reflected in the transportation implementation plan, giving him more momentum in project promotion.

 

The project is 17.2km in length and requires a total project cost of KRW 1.17 trillion.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the basic plan was approv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the basic and detailed design was completed within the year. In this regard, he said that he would continue to consult with relevant agencies such as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The city of Pocheon said that it would like to advance the path of inter-Korean economic cooperation along with balanced development, such as broadening the living area of ​​citizens and improving the residential environment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a solid metropolitan transportation infrastructure.

 

The construction of the Gunnae-Naechon road construction started in December last year, and the road is very steep and curved, causing inconvenience to road users. Therefore, the construction is about 2.8km long on a 5.5km road connecting Jikdu-ri, Gunnae-myeon and Sinpal-li, Naechon-myeon. He said it was a project to improve road facilities by installing tunnels.

 

The project was faced with budgetary issues such as land compensation, but after consulting with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several times, he obtained conditional consent for the relocation of six ammunition depots, and after making a proposal to Gyeonggi-do, he said that he received 6 billion won for the relocation cost.

 

When the Suwonsan Tunnel is completed, it is expected that road safety will be ensured, and National Route 43 and National Route 47 will be connected from east to west, and directly connected with National Route 37, greatly improving accessibility in Gapyeong and Chuncheon.

 

The Hasonguri-Masan road expansion and pavement project is a project to expand the road from Hasonguri, Soheul-eup, to Masan-ri, Gasan-myeon, a part of local road 360. The project cost is 57.6 billion won. He said that the section is expected to help balanced development between regions by securing the function of a local road connecting the east and west axes upon completion and easing traffic congestion due to the high traffic volume in the section.

 

This project completed the detailed design service in 2005, but it was suspended for a while because it could not secure the project cost. Gyeonggi Province decided to prioritize the road in 2016 through the 'Long-term drift local road construction project feasibility review and priority determination' research service. After completing detailed design, surveying the cadastral status, and pursuing land compensation, construction began in November of last year.

 

Pocheon City said that it is expanding the entire section of National Highway 43 to 6 lanes to solve the increasing traffic congestion since the opening of the Sejong-Pocheon Expressway and to lay the groundwork for inter-Korean economic cooperation in the era of peace.

 

Currently, the construction of a six-lane round-trip road from Chukseok Pass in Soheul-eup, adjacent to Uijeongbu to Hasong-uri, has been completed, and the rest of the section is planned to be carried out in stages.

 

In Pocheon City, the section between Soheul and Gunnae is reflected in the 3rd Gyeonggi Balanced Power Generation Project, and the sections between Gunnae and Yeongjung and Yeongjung and Yeongbuk on National Road 43 are also reflected in the 6th and 7th 5-year national road and local maps, respectively. He said that he plans to continuously request for this to be possible, and he plans to thoroughly investigate and review the traffic conditions such as the amount of traffic in the project section to explain the necessity of the project, and to actively make suggestions such as support for the national road budget.

 

Taebong Park, Soheul-eup, special projects for private park creation are also accelerating, but Taebong Park said that as the sunset system was applied to urban planning facilities that had not been implemented for a long time, special projects for private parks were promoted through private investment.

 

Pocheon City held a groundbreaking ceremony for the 6th Corps military residence agreement relocation project in May of last year, which is a project to demolish 2 military residences in Taebong Park and relocate them to the site of the Jingun Hall in Sineup-dong. He said that he had been working hard to relocate the residence, such as carrying out the Daeyang Women's Business.

 

In addition, in 2022, it was selected as a living SOC complex competition project, securing 4342 billion won from the government and 114 million won from the provincial government, and the total project cost was 10 billion won. It is expected that the blind spots in education and welfare will be eliminated and the quality of life of residents will be improved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national and public daycare centers.

 

Pocheon Mayor Park Yun-guk said, “Most of the projects prepared for citizens are producing meaningful results. What we need to pay more attention to is a business that has been drifting for a long time. We will mobilize all our capabilities to further accelerate the project so that citizens can experience it.”

 

Kimgood0612@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중 기자, 포천시, 교통 인프라, 옥정포천 광역철도, 국가균형발전프로젝트, 전략환경영향평가, 국토교통부, 도로건설공사, 터널, 국방부, 가평, 춘천, 접근성, 장기표류, 세종포천고속도로, 태봉공원, 민간공원조성 특례사업, 생활SOC 복합화 공모사업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