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평군, 지역주민과 상생하는 친환경 축산정책 추진

탄소중립 2050선언 대비 저탄소대책의 일환

안종욱 기자 | 기사입력 2022/02/09 [14:43]

가평군, 지역주민과 상생하는 친환경 축산정책 추진

탄소중립 2050선언 대비 저탄소대책의 일환

안종욱 기자 | 입력 : 2022/02/09 [14:43]

▲ 청사 전경 <사진제공=가평군>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안종욱 기자 = 경기북부/강원] 지난 1월 10일 가평군은 조직개편을 통해 경제산업국 축산정책과로 개편되어 지속가능한 축산업 육성을 위해 다양한 지원사업 시책을 추진하는 축산정책의 원년의 해로 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가평군 축산정책과에서는 금년도에 77개 사업에 약 84억 원을 투입해 탄소중립 2050선언에 대비한 저탄소대책의 일환으로 기후변화 대응사업 및 축산환경개선사업, 해외악성전염병 예방을 위한 선제적 가축방역사업, 고품질의 안전한 축산물 생산 지원사업 등을 통해 축산농가의 소득을 증대하고 지역주민과 상생하는 친환경 축산정책을 추진해 나간다고 했다.

 

특히 금년도는 축산분야의 가장 큰 어려움인 가축분뇨 악취로 인한 지역주민들의 민원을 사전에 예방하고자 오는 3월부터 11월까지 악취저감 액상미생물 살포차량을 순회 운행해 유익미생물이 축사내 우점해 악취민원을 최소화 하는데 중점을 두어 2025년까지 악취민원 제로화에 도전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축사 내 부숙된 가축분뇨를 농경지에 환원 하려고 해도 먼 거리를 이동 할 수 없었던 그동안의 단점을 보완하고자 농업관련기관단체 협력 지원사업으로 선정된 가축분뇨 전용 살포차량을 구입해 관내 경종농가가 부숙된 가축분뇨 퇴비를 원하는 곳에 이송해 살포할 수 있는 체재를 마련해 추진할 계획이며, 축산농가에서는 가축분뇨처리의 원활한 해소에 도움이 되고 경종농가에서는 지력증진을 위한 퇴비 확보와 고령사회의 어려움인 농경지 살포로 노동력 절감 등의 동시 해결을 거둘 전망이라고 했다.

 

▲ 친환경 축산 주요 정책 <사진제공=가평군>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이러한 지원사업은 정부가 제시하고 있는 탄소중립 2050선언에 대한 군 축산분야 탄소저감대책으로 같이 추진되고 있어 친환경 축산정책의 기틀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wh636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apyeong-gun promotes eco-friendly livestock policies that coexist with local residents

 

Part of low-carbon measures in preparation for the Carbon Neutral 2050 Declaration

 

[Reporter Ahn Jong-wook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January 10, Gapyeong-gun was reorganized into the Livestock Policy Division of the Ministry of Economy, Trade and Industry through organizational reorganization, and it is said that it is starting as the first year of the livestock policy, which promotes various support projects to foster a sustainable livestock industry. said.

 

Gapyeong-gun Livestock Policy Division has invested about KRW 8.4 billion in 77 projects this year as part of low-carbon measures in preparation for the carbon-neutral 2050 declaration. He said that he would increase the income of livestock farmers and promote eco-friendly livestock policies that coexist with local residents through projects and support projects for the production of high-quality and safe livestock products.

 

In particular, this year, in order to prevent complaints from local residents due to the stench of livestock excreta, which is the biggest difficulty in the livestock sector, from March to November, the odor-reducing liquid microbial spraying vehicle will be circulated, allowing beneficial microorganisms to dominate the livestock premises. It is said that it is planning to challenge zero odor complaints by 2025 by focusing on minimizing the odor.

 

In addition, in order to compensate for the shortcomings of not being able to travel long distances even when returning livestock manure in the barn to farmland, we purchased a dedicated livestock manure spraying vehicle selected as a cooperative support project for agricultural-related organizations and livestock It is planned to prepare and implement a system that can transport manure compost to a desired place and spread it. In livestock farms, it is helpful for the smooth resolution of livestock excreta treatment. He said that it is expected to achieve simultaneous solutions such as savings.

 

These support projects are being promoted together as a carbon reduction measure in the military and livestock sector in response to the carbon-neutral 2050 declaration proposed by the government. It is judged that it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to lay the foundation for eco-friendly livestock policies.

 

wh6364@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안종욱 기자, 가평군, 조직개편, 축산업, 축산정책, 탄소중립, 2050선언, 저탄소대책, 기후변화, 축환경개선사업, 해외악성전염병, 가축방역사업, 가축분뇨, 악취, 액상미생물 살포차량, 유익미생물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7
가평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