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의정부시, 코로나19 확산 방지 강화대책 마련

설 연 휴기간 응급진료체계 운영 및 방역활동 총력

김일중 기자 | 기사입력 2022/01/26 [17:44]

의정부시, 코로나19 확산 방지 강화대책 마련

설 연 휴기간 응급진료체계 운영 및 방역활동 총력

김일중 기자 | 입력 : 2022/01/26 [17:44]

▲ 코로나19 대규모 확산 방지 총력 <사진제공=의정부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중 기자 = 경기북부/강원] 의정부시는 최근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이 빠르게 진행 중에 있는 등 경계심을 늦출 수 없는 엄중한 상황임에 따라 코로나19 대규모 확산 대비 방역 기능 강화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예상에 따르면 1월 중 전국 확진자 1만 명대, 2월 중 2만 명대를 예상하고 있는 상황으로 재택치료의 역할이 국가적인 과제로 대두됨에 따라 확진자 급증 및 확진 환자 관리 방안 변화에 따른 인력 충원과 방역대책본부 재정비가 필요했다고 전했다.

 

의정부시는 2022년 코로나19 재택치료자 대규모 발생 대비 방역대책본부 기능 강화 및 재구성 계획을 수립했으며, 방역대책본부의 관리체제를 보건소장에서 부시장 체제로 기능 강화하고, 기존 재택치료반을 재택환자관리반과 병상대기관리반으로 분리했으며, 민원응대전담반을 신설하는 등 기존 7개반을 9개반으로 확대 재구성했다고 했다.

 

이를 위해 대응인력을 기존보다 68명 증원된 237명으로 확충하고 사무공간을 추가 확보하는 등 철저한 준비를 했으며, 또한 재택환자 관리를 위한 인프라 구성 강화를 위해 재택의료기관 4개소를 추가 지정했다고 했다.

 

의정부시는 의료법인 신원의료재단과 임시선별검사소 2개소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난 1월 17일부터 운영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금번 협약을 통해 코로나19 방역의 최전선에서 의료 행정 인력 등의 피로감을 줄이는 동시에 신속하고 정확한 PCR 검사 진행 등의 검사역량 강화와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확산이 증가 중인 현재의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기존에 평일에만 운영했던 용현동 임시선별검사소의 운영기간을 주말·공휴일까지 확대 운영하여 그동안 선별검사 시 이동에 불편함이 컸던 송산권역 시민들의 접근성이 크게 개선됐고, 망월사역은 기존과 동일하게 평일만 운영한다고 했다.

 

▲ 코로나19 대규모 확산 방지 총력 <사진제공=의정부시>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지난 1월 14일 국내에서 처방이 시작된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 도입에 따라 의정부시는 현재 재택의료기관 4개소, 단기 외래진료센터 2개소, 담당약국 1개소를 운영 중에 있으나, 담당약국은 추후 4개소로 확대 운영하여 시민들의 이용불편을 최소화 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는 증상발현 후 5일 이내 경증 및 중등증 환자이고, 60세 이상 또는 면역저하자이면서, 재택치료자 또는 생활치료센터 또는 노인요양시설·요양병원, 감염병전담요양병원 환자를 대상으로 투여 실시한다고 했다.

 

이와 더불어 재택치료의 효율화를 위해 작년 5월부터 건강관리키트 배송용역 시행을 통해 직원들의 업무부담을 완화했고, 필요시 추가인력을 투입하는 등 방역대책본부 반별 대응 현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것이라고 했다.

 

의정부시는 설 연휴 기간 중 응급환자 발생에 대비하여 응급진료상황실을 설치하고 연휴 기간 동안 운영하는 병·의원과 약국을 지정·운영하는 등 비상진료체계를 구축하여 응급진료기관을 중심으로 환자에게 의료기관과 약국 이용 편의를 제공함으로써 시민 건강을 보호하고 불편을 최소화 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응급진료상황실은 5개 반 10명이 근무하며, 응급진료체계는 총 114개소 ‘응급의료기관 4, 병·의원 64, 약국 46 등’ 기관이 참여한다고 했다.

 

의정부시는 설 연휴 응급진료체계 운영 관련, 병·의원과 휴일 지킴이 약국 운영 여부 및 의료기관의 환자진료태세 등에 대해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며, 특히 많은 사람의 왕래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설 연휴 기간 오미크론 변이 확산세를 통제하지 못하면 대규모 신규 확진자가 발생 되는 만큼 방역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이달 말 설 연휴 대규모 인구 이동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급격히 확산, 신규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가능성이 매우 높은 만큼 이번 설에는 고향친지 방문 및 여행을 자제해 주시길 바란다”며 “꼭 방문해야 하는 경우라면, 3차 접종 후 핵심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소규모로 방문하는 등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많은 지혜를 모아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Kimgood0612@gmail.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Uijeongbu City prepares measures to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 emergency treatment system operation and quarantine activities

 

[Reporter Il-ju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The city of Uijeongbu announced that it has prepared measures to strengthen the quarantine function in preparation for the large-scale spread of Corona 19 in response to the severe situation that cannot be slowed down, such as the recent rapid spread of the Omicron mutant virus.

 

According to the estimate of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KCDC),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nationwide is expected to be around 10,000 in January and 20,000 in February. He said that it was necessary to recruit manpower and reorganize the quarantine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according to the change in management plan.

 

Uijeongbu City has established a plan to strengthen and reorganize the function of the quarantine countermeasure headquarters in preparation for a large-scale outbreak of COVID-19 at home in 2022. It is said that the existing 7 groups have been expanded and reorganized into 9 groups, such as separating the waiting management team and creating a complaint response team.

 

To this end, he said that thorough preparations were made, such as increasing the number of responders to 237, 68 more than the previous one, and securing additional office space.

 

The city of Uijeongbu said that it had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the Shinwon Medical Foundation, a medical corporation, to operate two temporary screening centers and started operation on January 17th.

 

Through this agreement,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possible to reduce the fatigue of medical administrative personnel at the forefront of COVID-19 quarantine, strengthen testing capabilities such as rapid and accurate PCR testing, and overcome the current COVID-19 crisis, where the spread of the Omicron mutant virus is increasing. said he was looking forward to

 

In addition, the operating period of the Yonghyeon-dong temporary screening test center, which was previously operated only on weekdays, was extended to weekends and holidays, greatly improving accessibility for citizens of the Songsan area, who had had great difficulty in moving during screening, and Mangwol Ministry remains the same as before on weekdays. Said to only operate.

 

With the introduction of 'Paxrovid', an edible treatment for COVID-19, which was prescribed in Korea on January 14, Uijeongbu City is currently operating 4 home medical institutions, 2 short-term outpatient treatment centers, and 1 pharmacy. He said that he plans to minimize inconvenience to citizens by expanding the operation to four locations.

 

The oral treatment ‘Paxrovid’ is used for treating patients with mild or moderate symptoms within 5 days of symptom onset, over 60 years of age or immunocompromised, home therapists, living treatment centers, elderly care facilities, nursing homes, and infectious disease convalescent hospitals. It was said to be administered to the target.

 

In addition, to improve the efficiency of home treatment, the health care kit delivery service has been implemented since May last year to ease the burden on employees, and if necessary, additional personnel will be deployed, he said.

 

The city of Uijeongbu established an emergency treatment room in preparation for the occurrence of emergency patients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 and established an emergency treatment system such as designating and operating hospitals, clinics and pharmacies to operate during the holiday period. He said that he plans to protect the health of citizens and minimize inconvenience by providing convenience to the use of pharmacies.

 

In the emergency treatment situation room, 5 classes and 10 people work, and in the emergency treatment system, a total of 114 “emergency medical institutions 4, hospitals/clinics 64, pharmacies 46, etc.” participated.

 

The city of Uijeongbu plans to check the operation of the emergency treatment system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 whether hospitals and clinics and holiday keeper pharmacies are operating, and the patient treatment posture of medical institutions. He said that if the spread of the virus is not controlled, it will do its best to prevent the spread of new infections.

 

Ahn Byeong-yong, mayor of Uijeongbu said, “I would like to ask you to refrain from visiting your hometown and relatives during the Lunar New Year, as there is a very high possibility that the number of new confirmed cases will increase rapidly due to the large-scale population movement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 at the end of this month. If this is the case, I hope that after the third vaccination, people will actively cooperate and gather a lot of wisdom, such as visiting in small groups by observing the key quarantine rules.”

 

Kimgood0612@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중 기자, 의정부시, 오미크론, 코로나19, 방역, 강화, 질병관리청, 재택치료, 방역대책본부, 신원의료재단, 임시선별검사소, PCR 검사, 팍스로비드, 먹는 치료제, 건강관리키트, 설, 응급진료상활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