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GH, ‘용인영덕 경기행복주택’ 본격 착공

모듈러 공법 적용한 공동주택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2/01/26 [12:19]

GH, ‘용인영덕 경기행복주택’ 본격 착공

모듈러 공법 적용한 공동주택

김일웅 기자 | 입력 : 2022/01/26 [12:19]

▲ <사진제공=GH 경기주택도시공사>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웅 기자 = 경기북부/강원] GH는 모듈러 공법을 적용한 공동주택으로 국내 최고 높이인 13층 규모의 ‘용인영덕 경기행복주택’을 본격 착공한다고 밝혔다.

 

GH는 ‘용인영덕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내의 A2블록 부지(3,019㎡)에 총 사업비 211억 원을 투입하여 지하 1층 지상 13층(연면적 6,968㎡)의 모듈러 주택을 건설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본 사업은 중고층 모듈러주택 실증사업으로, 국토교통부가 지원하고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GH가 주도하는 국가 R&D 연구과제이며, 13층 이상부터 강화되는 내화규정 등 까다로운 기준을 연구단 개발과 기술력으로 극복하여 신개념의 모듈러 주택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했다.

 

주거비 부담 경감을 위해 대중교통이 편리하고 직주근접이 용이한 부지를 활용, 노인 등 주거약자 22세대를 포함한 행복주택 106세대 규모의 경기도형 행복주택을 건립할 예정이며, 이번 달 착공을 시작으로 2023년 상반기 입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GH 안태준 부사장(사장 직무대행)은 “모듈러 공법의 적용으로 현장에서의 작업량이 최소화됨에 따라 안전사고 절감 효과가 우수하고 건축폐기물 감소로 환경오염을 방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국내 건축 산업 발전에 기여함과 동시에 2023년 입주목표가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kocykim@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GH, ‘Yongin Yeongdeok Gyeonggi Happy House’ construction starts in earnest

 

Apartment house with modular construction method applied

 

[Reporter Il-woo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GH announced that it will start the construction of the ‘Yongin Yeongdeok Gyeonggi Happy House’, which is a 13-story apartment house using a modular construction method, which is the tallest in Korea.

 

GH plans to build a modular house with 13 stories above the ground (total floor area of ​​6,968㎡) with 1 basement level by investing a total of KRW 21.1 billion on the A2 block site (3,019㎡) in the 'Yongin Yeongdeok Public Support Private Rental Housing Supply Promotion District'. told

 

This project is a mid-rise modular housing demonstration project. It is a national R&D research project support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led by the Korea Institute of Construction Technology and GH. He said he was planning to introduce a new concept modular house.

 

In order to reduce the burden of housing costs, the Gyeonggi-style Happy House will be built with 106 households, including 22 households, including the elderly and the underprivileged, using a site with convenient public transportation and easy direct access. They said they are aiming to move in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GH Vice President Tae-Jun Ahn (acting president) said, “As the amount of work at the site is minimized by applying the modular construction method, it is expected that the effect of reducing safety accidents will be excellent and environmental pollution will be prevented by reducing construction waste.” At the same time, we will make a contribution so that the move-in goal in 2023 can be smoothly carried out.”

 

kocykim@naver.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웅 기자, GH, 모듈러 공법, 공동주택, 용인영덕 경기행복주택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16
경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