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동두천시 소요동 새마을부녀회, 사랑의 밑반찬 나눔 행사 진행

설명절 풍성하게 보낼 수 있도록 정성껏 만듬 음식 전달

김일중 기자 | 기사입력 2022/01/25 [11:07]

동두천시 소요동 새마을부녀회, 사랑의 밑반찬 나눔 행사 진행

설명절 풍성하게 보낼 수 있도록 정성껏 만듬 음식 전달

김일중 기자 | 입력 : 2022/01/25 [11:07]

▲ 새마을부녀회, 설맞이 사랑의 밑반찬 나눔 <사진제공=동두천시 소요동>  © 경기북부/강원 브레이크뉴스

 

[김일중 기자 = 경기북부/강원] 지난 1월 21일 동두천시 소요동 새마을부녀회는 설명절을 맞아 정성껏 만든 음식을 홀몸어르신 26가구에 전달하는 사랑의 밑반찬 나눔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새마을부녀회원들은 홀몸어르신들이 설명절을 풍성하게 보낼 수 있도록 돼지불고기, 잡채를 조리하고 가래떡도 준비하여 가구를 직접 방문, 전달하고 안부를 확인했다고 했다.

 

조강숙 소요동 새마을부녀회장은 “홀로 지내시는 어르신들은 코로나19로 특히 더 힘든 상황이지만 부녀회원들이 정성껏 만든 음식으로 온정 가득한 설명절을 보내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장지봉 소요동장은 “생업으로 바쁜 가운데서도 이웃을 위해 성심으로 봉사하는 새마을부녀회원들께 감사드리며 임인년 올해도 우리 이웃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Kimgood0612@gmail.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Saemaul Women’s Association, Soyo-dong, Dongducheon-si, held an event to share a side dish of love

 

Delivering carefully prepared food so that you can spend the Lunar New Year in abundance

 

[Reporter Il-jung Kim = Northern Gyeonggi/Gangwon] On January 21st, the Saemaul Women's Association in Soyo-dong, Dongducheon-si announced that they held an event to share a side dish of love to deliver food made with care to 26 senior citizens on the occasion of the Lunar New Year.

 

Saemaul women members said that they prepared pork bulgogi, japchae, and prepared rice cakes, personally visited and delivered furniture, and checked their well-being so that the elderly alone could spend the Lunar New Year abundantly.

 

Jo Kang-suk, president of Saemaul Women's Association in Soyo-dong, said, "Elderly people living alone are in a particularly difficult situation due to COVID-19, but I hope that the women members will spend a warm explanation with food prepared with care."

 

Jang Ji-bong, director of Soyo-dong, said, “I would like to express my gratitude to the Saemaul women and girls who faithfully serve their neighbors despite being busy with their livelihoods. I ask for your continued interest and participation in our neighbors this year as well,” she said.

 

Kimgood0612@gmail.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일중 기자, 동두천시 소요동, 새마을부녀회, 설, 명절, 밑반찬, 홀몸어르신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42